짐바브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짐바브웨 공화국
Republic of Zimbabwe
Flag of Zimbabwe.svg Coat of arms of Zimbabwe.svg
국기 국장
표어Unity, Freedom, Work
(영어: 통합, 자유, 노동)
국가짐바브웨의 대지에 축복을
Zimbabwe on the globe (Zambia centered).svg
수도하라레 남위 17° 51′ 50″ 동경 31° 01′ 47″ / 남위 17.863889° 동경 31.029722°  / -17.863889; 31.029722
정치
정치체제공화제, 단일 국가, 일당우위정당제
대통령중심제
대통령
부통령
에머슨 음낭가과
콘스탄티노 치웽가
역사
독립 
 • 로디지아
 • 짐바브웨
1965년 11월 11일
1980년 4월 18일
지리
면적390,757 km2 (60 위)
내수면 비율1%
시간대CAT (UTC+2)
DST없음
인문
공용어영어
인구
2015년 어림13,061,239명 (68위)
인구 밀도33명/km2 (170위)
경제
GDP(PPP)2005년 어림값
 • 전체$305.81억 (94위)
 • 일인당$2,607 (129위)
GDP(명목)2005년 어림값
HDI0.397 (172위, 2012년 조사)
통화짐바브웨 달러
기타
ISO 3166-1716, ZW, ZWE
도메인.zw
국제 전화+263

짐바브웨 공화국 (영어: Republic of Zimbabwe, /zɪmˈbɑːbweɪ, -wi/) (전 로디지아), 혹은 짐바브웨남아프리카내륙국으로, 잠베지강림포포강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남아프리카 공화국, 보츠와나, 잠비아, 그리고 모잠비크와 국경을 맞대고 있다.[1] 짐바브웨의 수도이자 최대도시는 하라레이며, 두번째로 큰 도시는 불라와요이다. 짐바브웨에는 대략 1,400만 명이 살고 있으며, 영어, 쇼나어, 은데벨레어를 포함한 16개의 공용어가 쓰이고 있다.[2][3][4]

현재의 짐바브웨 지역은 11세기부터 이주와 교역이 오가는 주요 경유지의 역할을 하였으며, 로즈비 제국과 마트와카지 등 여러 조직화된 국가와 왕국들이 세워지기도 하였다. 1890년, 당시 세실 로즈이 이끌던 영국 남아프리카 회사가 군주국이 있었던 마쇼날랜드을 정복하고, 이어 1893년 제1차 마테벨레 전쟁에서 은데벨레 왕국을 이기며 마타벨렐란드를 정복하며 처음으로 현재 짐바브웨의 경계를 표시하였다. 1923년, 오랫동안 각각 나뉘어 통치되었던 마쇼날랜드와 마타벨렐란드 지역을 백인 식민주의자 세력 주도 하에 하나의 영국 자치령인 남로디지아로 통합하는 안에 대한 국민 투표를 실시했으나, 이는 흑인 원주민들을 제외한 소수의 백인 거주민들만 참여할 수 있었다. 1965년, 소수 백인들로 구성된 보수주의 정부는 로디지아로 일방적인 독립 선언을 하였다. 그 이후 로디지아는 국제적인 고립과 15년 동안 흑인 민족주의 세력과의 내전을 겪어야 했고, 이후 보편적 선거권을 명시한 평화 협정을 체결하였고 1980년 4월 짐바브웨의 공식 출범으로 이어졌다. 짐바브웨는 영연방을 가입했었으나, 2002년 당시 정부의 국제법 위반으로 회원자격을 박탈당하였으며, 2003년 12월 탈퇴하게 되었다. 짐바브웨는 현재 유엔, 남아프리카 개발 공동체, 아프리카 연합, 동남아프리카 공동시장의 회원국이다. 짐바브웨는 한때 크게 번성하였다고 해서 "아프리카의 보석"으로 불리었다.[5][6][7]

로버트 무가베는 소수 백인 정권이 물러나고 소속 정당인 ZANU-PF가 선거에서 이겨, 1980년 짐바브웨의 총리에 임명되었다. 그는 1987년부터 2017년 사임할 때까지 짐바브웨의 대통령직을 수행하였다. 무가베의 독재 정권 아래, 국가 안보 조직이 짐바브웨를 관리하고 광범위한 인권 침해 행위가 자행되었다.[8] 무가베는 냉전시대의 사회주의 혁명적 문구를 인용하며, 짐바브웨의 경제불안을 서구 자본주의 국가들의 탓으로 돌렸다.[9] 데즈먼드 투투 대주교는 무가베를 "만화에서 나올 듯한 전형적인 아프리카 독재자의 대명사"라고 칭했지만, 당시의 아프리카 정치 지도자들은 무가베의 반제국주의 정체성으로 인해 그를 비난하기를 꺼렸다.[10] 짐바브웨는 1990년대 이후 경제 침체를 겪으며 여러 차례의 경제 파탄과 초인플레이션 현상을 겪었다.

2017년 11월 15일, 짐바브웨의 경제 침제와 함께 무가베 정권에 대한 시위가 1년 동안 지속되면서, 무가베는 짐바브웨 군부가 일으킨 쿠데타에 의해 가택 연금되었다.[11][12] 2017년 11월 19일, ZANU-PF는 로버트 무가베를 당 대표에서 해임하고, 에머슨 음낭가과 전 부통령을 그 자리에 임명했다.[13] 무가베 대통령은 2017년 11월 21일 탄핵 절차가 마무리되기 전 사표를 제출했다.[14] 2018년 7월 30일 짐바브웨 총선이 시행되었고, 에머슨 음낭가과가 이끄는 ZANU-PF당이 집권 여당이 되었다.[15][16] 짐바브웨의 제1야당인 MDC 연합을 이끌던 넬슨 차미사는 선거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고 짐바브웨 헌법 재판소에 헌법소원을 제출했다.[17] 법원은 음낭가과의 당선을 확정하며, 무가베에 이어 새로 선출된 대통령이 됐다.[18][19]

역사[편집]

그레이트 짐바브웨.

짐바브웨의 첫 주민들은 수렵·채집을 하던 호이산족이었다. 하지만 반투족의 대이동이 시작된후 호이산족은 반투족으로 대체되었다. 9세기와 13세기 사이에는 짐바브웨 남부에 쇼나족들이 나라 이름의 근원이 된 그레이트 짐바브웨 석조 건축물이 세워졌다. 19세기 초에는 마타벨레인들이 옮겨와 이 지역을 장악하였다.

1888년에는 세실 로즈가 창립한 영국 남아프리카 회사가 마타벨레 왕국으로부터 광업 이권을 받아내 로즈의 이름을 따 로디지아라고 불리기 시작했고 이 지역에 영국인들의 정착이 시작하였다. 이들의 수가 많아지자 분쟁이 일어나 결국 마타벨레 왕국과 영국인들간의 전쟁으로 이어져 영국인들이 승리하였다.

1923년에는 영국 연방의 자치 식민지인 남로디지아가 되고 1953년에는 북로디지아(현재의 잠비아)와 니아살랜드(현재의 말라위)와 함께 로디지아 니아살랜드 연방을 구성하지만 1963년 잠비아와 말라위가 독립하면서 로디지아라는 이름으로 영국의 직할식민지가 되었다.

그러다 1965년 이언 스미스로디지아 전선 당이 소수 백인이 장악한 국회에서 모든 의석을 차지하고 일방적으로 독립을 선언하였다. 영국은 이를 위법이라 선언하고 제재를 가하였고 이웃 국가인 남아프리카 공화국아파르트헤이트 정권마저도 로디지아의 일방적인 독립을 승인하지 않았다.

1970년대에는 이언 스미스가 이끄는 소수 백인 지배에 대항하는 ZANU와 ZAPU 등의 반군의 게릴라 투쟁이 심해져 많은 사상자를 냈다. 1975년 모잠비크앙골라가 독립하면서 지역 정세가 바뀌자 미국,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도 로디지아 정부를 설득하여 결국 1979년 짐바브웨 로디지아라는 과도기를 거쳐 영국의 식민지로 복귀했으나 1년 후, 1980년 4월 18일 다수인 아프리카인이 지배하는 짐바브웨로 독립하였다.

ZANU를 주도한 로버트 무가베는 초대 총리에 거쳐 1988년 대통령으로 취임, 수차례 재선하면서 2017년까지 장기집권하고 있다. 무가베는 1997년 총파업으로 궁지에 몰리자 백인 농장 몰수 정책을 실시하고 2005년 무람바츠비나 작전(Operation Murambatsvina 오퍼레이션 무람바츠비나[*])을 통해 빈민굴의 무허가 건축물을 철거하여 도시 빈민들의 주거 공간을 빼앗는 등 반대파들을 겨냥하는 것으로 비난받는 정책을 폈다.

2008년 짐바브웨는 콜레라 사망자가 500명에 달하기 시작하면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20][21] 짐바브웨에서 시작된 콜레라는 인근 국가들로 퍼지기 시작했다.[22] WHO는 짐바브웨 콜레라 사태의 근본원인은 훼손된 배관 시설의 박테리아이며, 물을 통해 전염되고 있다고 밝혔다.[23]

2017년 쿠데타로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이 축출되고, 에머슨 음낭가과가 대통령이 되었다.

행정 구역[편집]

짐바브웨의 주

경제[편집]

2008년 미화 1달러에 대한 짐바브웨 달러화의 가치는 무려 200억 달러이다. 이렇게 화폐가치가 워낙 빠른 속도로 떨어지다 보니 지폐에 올 해 말까지만 사용하도록 유통기간을 표시할 정도이며, 또한 짐바브웨 정부는 돈을 한꺼번에 찾지 못하도록 하루 인출 금액을 1000억 짐바브웨 달러(미화로 5달러를 조금 넘는 수준)로 제한하고 있다. 이렇게 화폐가치가 땅에 떨어지면서 물가는 천정부지로 치솟아 연평균 물가 상승률이 220만%에 이르렀다.[24]

2009년 9월 24일(한국 시각), KBS 뉴스 보도에 따르면 짐바브웨 정부는 자국의 화폐(짐바브웨 달러)를 없애고 미국유럽 등지의 다른 나라 화폐를 통용시킴으로써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그러나 지폐만이 통용되고 있어 거스름돈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였으며, 농촌 지역에서는 화폐 사용 대신에 물물교환이 거래수단이 되어가고 있다. 게다가 주요 공산품 가격이 여전히 주변 국가들의 3~4배에 달하는 상황이어서 안정이 깨질 것처럼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짐바브웨 정부는 불편하긴 해도 짐바브웨 내의 경제가 제 궤도에 오를 때까지 자체 화폐 사용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25] 이에 따라 짐바브웨 정부는 당분간 자국의 화폐를 대신하여 US 달러로 화폐를 대체하기로 결정했다.[26]

이는 짐바브웨 달러화의 가치는 수직하강을 하고 있기 때문으로, 2010년에는 달걀 한개가 3500억 짐바브웨 달러, 즉 1조 짐바브웨 달러로 달걀 3개조차 구매할 수 없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2015년 6월 11일(현지시간) 짐바브웨 중앙은행은 자국의 화폐를 폐지하고 미화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3경5000조 짐바브웨달러가 미국 1달러로 교체된다.[27]

현재 짐바브웨의 새 통화는 RTGS 달러로 대체되면서 기존의 미국 달러, 유로, 남아프리카 공화국 랜드, 보츠와나 풀라, 나미비아 달러, 영국 파운드, 오스트레일리아 달러, 인도 루피, 일본 엔, 런민비, 대한민국 원, 러시아 루블, 스위스 프랑 등 여러 통화가 짐바브웨 달러의 대체 통화들을 이용해야 하는 불편을 안긴 적이 있었다.

지리[편집]

짐바브웨는 남아프리카에 자리잡은 내륙국이며 남쪽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 서쪽으로 보츠와나, 북서쪽으로 잠비아, 동쪽으로 모잠비크와 접한다. 또한 나미비아는 짐바브웨랑 서쪽에서 딱 한 부분 만난다. 북서쪽 국경은 잠베지 강으로 나뉜다. 짐바브웨의 가장 높은 곳은 냥가니 산(Mount Nyangani)이며 해발 2,592 m이다. 동쪽 부분에는 냥가니 국립 공원이 있다. 가장 낮은 곳은 룬데 강, 사베 강과 접한다. 빅토리아 호수는 가장 중요한 관광지이다. 강수가 불규칙적인 탓에 가뭄이 잦으며 폭풍과 같은 기상 피해도 잘 나타나지 않는다.

환경 문제[편집]

가장 중요한 환경 문제는 무분별한 삼림 채벌으로 인한 토양 침식과 화전민으로 인한 대기 오염, 수질 오염 등이 있다. 또한 짐바브웨 일대에서 가장 많은 개체수를 누렸던 검은 코뿔소가 사냥으로 인해 개체 수가 급감하면서 이 또한 큰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외에도 광물 채취와 이에 대한 대책 부재로 폐기물이 처리되지 않고 방치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기후[편집]

국토의 대다수가 열대기후이지만 고도차이가 나서 기후가 달라지기도 한다. 11월에서 3월까지가 우기로서 비가 잦다. 짐바브웨 국토의 대다수가 고원 지대이고 이 고원에도 고도 차이가 나다보니 산 지대 인근에는 비가 많이 오는 경향이 나타나며 동쪽 지대에 그래도 비가 잦은 편이다. 짐바브웨는 전국이 사바나로 덮여 있고 이 나라의 별명은 '동물의 왕국'이다. 이렇게 짐바브웨가 동물의 왕국이다 보니, 많은 동물학자들이 이곳을 찾는다.

사람과 언어[편집]

2000년 2월의 헌법안의 4조 1항에 보면 "공용어영어, 쇼나어, 은데벨레어, 벤다어, 남뱌어, 샹간어, 칼랑가어, 수투어, 퉁가어이다."라고 규정하고 있으며, 동조 2항에 보면 "영어는 기록 언어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위 헌법안은 2000년 2월 12일과 13일에 걸쳐 실시한 국민투표에서 54.68%가 반대하여 부결되었다. 현행 헌법은 일부 수정을 하여 2005년 09월 14일에부터 효력이 발생한 것인데 위 2000년 헌법안에 포함된 언어에 관한 4조는 폐기되었다. 다만,‘판사의 자격’에 대해서 규정하고 있는 82조와 87조에 “영어는 하나의 공식어다.”는 규정만 있을 뿐이다.

문화[편집]

종교[편집]

짐바브웨는 종교의 자유가 있으며, 기독교, 이슬람, 전통종교를 믿고 있다. 짐바브웨 기독교 교파로는 개신교(최대교단 짐바브웨 하느님의 성회), 짐바브웨 성공회(남아프리카 성공회에 속해 있다.), 로마 가톨릭교회, 아프리카 토착 기독교(아프리카 사도교회)가 있으며, 전 종교인의 61.7%가 기독교인이다.이슬람은 인도사람과 렘바족이 믿고 있으며, 전 종교인의 1.6%를 차지한다. 전통종교는 전 종교인의 32.6%가 믿는다.[28]

대한관계[편집]

로디지아로 독립한 후 이 나라는 국제적으로 제재 대상이었기 때문에 대한민국은 이 나라를 승인하지 않았다. 1980년 짐바브웨가 건국되면서 대한민국은 곧바로 짐바브웨를 승인하였으나, 이 나라는 곧바로 마르크스-레닌주의 정책을 추진하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만 수교하고 대한민국과의 외교관계는 수립하지 않았다. 총리와 대통령이던 로버트 무가베1980년대에 여러 차례 북한을 방문하는 등 북한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였으나, 계속하여 대한민국과의 수교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러나 대한민국과는 경제·문화 교류를 하였으며, 1988년 서울 올림픽에도 참여하였다. 양국은 수교 이전부터 비교적 활발한 무역 거래를 하였으며, 1994년 정식으로 국교를 수립하였다. 이에 따라 짐바브웨는 남북한 동시수교국이 되었다. 대한민국은 1995년 주 짐바브웨 대사관을 개설하였으나, 북한은 1998년 주 짐바브웨 대사관을 폐쇄하였다. 그 후 대한민국과의 관계는 꾸준히 증가되어 2006년 한국 교민 127명, 체류자 70명이다.

스포츠[편집]

축구는 짐바브웨에서 가장 인기있는 종목이다. 국가대표팀아프리카 네이션스컵 본선에 세 차례 진출했고, COSAFA 컵에서 네 차례, CECAFA 컵에서는 한 차례 우승한 이력이 있다. 올림픽 수영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커스티 코벤트리가 이 나라 출신이다.

참고 자료와 각주[편집]

  1. “Africa :: Zimbabwe — The World Factbook - Central Intelligence Agency”. 2020년 8월 24일에 확인함. 
  2. “World Population Prospects - Population Division - United Nations”. 2020년 8월 24일에 확인함. 
  3. “World Population Prospects”. 2016년 4월 14일. doi:10.18356/a3bacd57-en. 
  4. “Wayback Machine” (PDF). 2013년 10월 2일. 2020년 8월 24일에 확인함. 
  5. Johnson, Boris (2017년 11월 15일). “Robert Mugabe tarnished the jewel that is Zimbabwe. Now is its chance to shine again”. 《The Telegraph》 (영어). ISSN 0307-1235. 2020년 8월 24일에 확인함. 
  6. Lessing, Doris (2003년 4월 10일). “The Jewel of Africa” (영어). ISSN 0028-7504. 2020년 8월 24일에 확인함. 
  7. “What Happened to Zimbabwe, Once Known as The Jewel of Africa?” (영어). 2020년 8월 24일에 확인함. 
  8. “Country Reports on Human Rights Practices for 2015”.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9. “Robert Mugabe: Is Zimbabwe's ex-president a hero or villain?”. 《BBC News》 (영어). 2017년 11월 21일.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10. “Archbishop Desmond Tutu lambasts African silence on Zimbabwe - USATODAY.com”.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11. CNN, David McKenzie, Brent Swails and Angela Dewan. “Zimbabwe is under military control after army seizes power”.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12. Phipps, Claire; Rawlinson, Kevin; Burke, Jason; Burke, Jason (2017년 11월 15일). “Zimbabwe: Robert Mugabe confined to home as army takes control – as it happened”. 《The Guardian》 (영어). ISSN 0261-3077.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13. “Zimbabwe's ruling party sacks Robert Mugabe as leader”. 《BBC News》 (영어). 2017년 11월 19일.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14. “Zimbabwe's Robert Mugabe resigns, ending 37-year rule”. 《BBC News》 (영어). 2017년 11월 21일.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15. “BREAKING- Record 23 Presidential Candidates For Zimbabwe’s July 30 Polls – ZimEye”.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16. Aug 3; Latest, Zim (2018년 8월 2일). “BREAKING NEWS: Emerson Mnangagwa wins Zimbabwe Presidential Elections 2018, ZEC” (영어).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17. “Zimbabwe’s Chamisa challenges election result” (영어).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18. “Zim ConCourt dismisses MDC’s challenge, confirms Mnangagwa winner - SABC News - Breaking news, special reports, world, business, sport coverage of all South African current events. Africa's news leader.”.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19. Dzirutwe, MacDonald (2018년 8월 25일). “Top Zimbabwe court confirms Mnangagwa's presidential election victory”. 《Reuters》 (영어). 2020년 10월 3일에 확인함. 
  20. 유세진 (2008년 12월 3일). “짐바브웨, 콜레라 사망자 500명 달해…軍마저 약탈 가담”. 뉴시스. 2015년 4월 2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9월 24일에 확인함. 
  21. 박지희 (2008년 12월 4일). “짐바브웨 ‘콜레라 재앙’ …국가 비상사태 선포”. 경향닷컴. 2009년 2월 24일에 확인함. 
  22. 윤지로 (2008년 12월 5일). “남아프리카 덮친 ‘콜레라 공포’ 짐바브웨 570명 사망”. 세계일보. 2009년 9월 24일에 확인함. 
  23. 인터넷 뉴스팀 (2009년 2월 24일). “짐바브웨 콜레라 사망자 4천명 육박”. 아시아 투데이. 2009년 3월 1일에 확인함. 
  24. 임성수 (2008년 7월 17일). “짐바브웨,빵 하나 값이 교사 월급 3분의 1”. 국민일보. 2011년 11월 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9월 24일에 확인함. 
  25. “초인플레이션 짐바브웨, 돈 없애고 안정”. KBS. 2009년 9월 24일. 2009년 9월 24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6. 헤럴드경제-뉴스
  27. '초인플레' 짐바브웨 결국 통화 폐기…3경5000조=1 달러 교환
  28. 《세계기도정보》/패트릭 존스턴 저/죠이 선교회 옮김/죠이선교회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