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술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용이 그려진 도자기병. 푸른 유약으로 밑그림을 그린 뒤 구워냈다. 1403–1424년 사이의 작품이며, 높이는 좌측의 경우 47.8cm, 우측의 경우 44.6cm이다.
을 조각해 만든 향로. 1736–1795년 사이의 작품이며, 높이는 19.8 cm이다.
새와 오얏꽃이 양각된 조칠 접시. 1200–1279년 사이의 작품이며, 높이는 2.2 cm, 반지름은 18.8 cm이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 소장.

중국 미술은 중국 또는 중국인에서 기원하였거나 중국에서 또는 중국인에 의해서 실행된 시각 예술이다. 중화민국(타이완)이나 화교중국 문화에 기반해 실행한 미술도 중국 미술로 분류될 수 있다. 중국의 예술은 석기 시대에서부터 시작하는데, 그 연대가 기원전 1만년까지 추정된다. 이 당시의 예술은 대부분 단순한 도자기나 조각의 형태를 가진다. 이후에는 왕조에 따라 시간이 지나며 그 미술적 양태가 달라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중국은 그 문화가 말소되지 않고 굉장히 오랜시간동안 지속되어 보존되어온 것이 그 특징이다. 또한 서양 문화권에서는 르네상스시기부터 장식 예술로 분류되어 온 것들이 중국에서는 굉장히 중요하게 여겨져 왔으며, 도자기같은 경우 여러명의 장인이 모여서 대량으로 생산 및 보급하기도 하였다. 이렇게 도자기, 직물, 조칠 등의 공예품들은 황궁에 놓여서 그 황실의 위엄을 보여주는 용도로 사용되기도 했다. 그런 반면 수묵화는 주로 사대부에 의해 그려졌다. 풍경, 꽃, 새 등의 사물이 주로 묘사되었다. 이들은 사물을 있는 그대로 묘사하기도 했지만 그들이 받은 인상에 기반하여 묘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런 동양 고유의 미학은 이후 서양에 수입되어 인상주의라는 사조를 낳기도 했다.

회화[편집]

당 초기부터 현대까지의 중국 산수화 연대표

중국회화에는 독자적인 특색이 있다. 그것은 중국이 타국의 영향을 비교적 적게 입었다는 것과, 외래문화에 대해 항시 주체성을 잃지 않고 동화(同化)하였던 수용방식에도 그 원인이 있겠다. 중국회화의 성질을 한 마디로 말하면, 보수적·지속적이어서 관심의 정도는 횡적(橫的) 전개에 있는 것이 아니고, 종적(縱的) 계열(系列)에 있어, 가령 원대(元代)에는 남송(南宋)을 뛰어넘어 북송(北宋)으로, 명대후기(明代後期)에는 전기(前期)를 부정하고 원말(元末)로, 이렇게 전대(前代)를 거슬러 올라가 반복적인 전개를 되풀이하여 왔다.[1]

또 원말(元末)로써 규범으로 삼아야 할 전형은 그 성립을 끝마쳤고 그 후는 그 전형을 계승·저술하는 것이 화가의 본도(本道)라고 하는 인식도 명대 중기의 문인에 의해 제창되고, 보편화되었다. 소위 '방:본뜨다'라 하는 개념이다. 전형의 확립과 방고의 제작태도는 당연히 제재의 제한마저도 생기게 하였다. 송대(宋代)까지는 도교화·불교화·인물·화조·축수 등 수없이 그려지던 것이 명대(明代), 특히 중기 이후에는 산수화(山水畵)를 주류로 하게 되었다.[1]

재료의 특질로서는 모필과 묵(墨)의 사용을 들 수 있다. 전자는 묘선(描線)에 따라 형상을 파악하는 것을 중시하고 서(書)의 필법으로써 그리는 방법이며, 후자는 농담을 나타내는 먹(墨)에 의해 색채를 대신함으로써 검정 일색으로 자연·동식물을 표현하는 기법이며, 한걸음 나아가서는 작화의 목적은 사생(寫生)이 아니고, 마음을 토로하고, 인격을 투영(投影)하게 하는 것이며 그러기 위해서는 그림이 실물과 닮고 있다는 것은 오히려 부차적인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1]

또한 중국화(中國畵)에는 '미(美)'라고 하는 가치판단은 존재치 아니한다. 중국화의 평술(評述)에서 '아름답다'고 하는 말을 쓰는 일은 일찍이 없었다. 평가(評價)의 첫째는 '기운(氣韻)'의 유무(有無)이며, 기술의 교졸(巧拙)에는 '진(眞)' '묘(妙)' '능(能)'이라는 어휘가 사용된다. '기운'이라는 말은 처음에는 그려진 생명의 맥동(脈動)을 지칭한 것이었으나 후에는 이것이 산수화에도 전용(轉用)되어 그림의 품격과 정취, 내면적인 충실성 등을 가리키는 방향으로 변화되었다.[1]

[편집]

후한 시대의 그림.

중국에서는 석기 시대에 채문토기(彩紋土器)의 문양(紋樣)으로부터 발달된 귀얄(刷毛)의 존재가 짐작되고 채색 회화의 부류는 멀리 은나라 후기에 제작되었던 증거가 있다. 한나라 시대에서는 예교주의(禮敎主義)의 국책에 의해 충신, 효자, 열녀 등의 권계화(勸戒畵), 신령(神靈)과 초자연적 세계의 산수화 등이 궁전이나 분묘의 벽화로 그려지고, 돌이나 기와에 새겨졌다. 치졸한 표현을 벗어나지 못한 것도 있으나 개중에는 생명감이 넘쳐 흐르는 유려한 필선도 볼 수 있으며, 선묘(線描)를 축으로 하는 중국회화의 기본적인 형식이 이미 완성되어 있었음을 알 수가 있다. 화상석(畵像石)으로서는 산둥의 무씨사당(武氏祠堂) 외에 이난·난양·쓰촨의 것이 유명하다.[1]

육조[편집]

《여사잠도》 사본. 대영박물관 소장.

6조시대의 회화의 특색은 후한 말에 등장하게 된 문인화가(文人畵家)에 이어서 다수의 명수(名手)를 낳은 점, 그리고 송병(宋炳)·왕미(王微)의 화론(畵論)에서 볼 수 있는 그러한 노장사상으로 논증된 뛰어난 예술비평이 행해지기 시작한 점, 제재(題材)로서는 종래의 권계화나 설화화(說話畵) 외에 새로이 불교 회화가 개척되었던 점 등이다. 오늘날 회화의 역사에 이름으로만 남아 있는 화가 가운데에서 고개지(顧愷之)가 가장 유명하고, 대영박물관 소장의 《여사잠도권(女史箴圖卷)》의 원본은 그의 제작이라 전해지는데, 산수화로서도, 위트 있는 인물화로서도 구도·필법 모두 고대의 동화적(童畵的) 표현으로부터 월등히 진보되어 있는 것임을 보여주고 있다.[1]

[편집]

문학이나 도기를 통해 상상될 수 있는 유려하고 풍만한 당대의 회화는 오늘날에 있어서는 전혀라고 하여도 과언이 아닐 만큼 멸실되어 가히 그 진상을 짐작할 방법조차 없다. 당나라 초기의 토목 건축에서 거복(車服)의 제작에까지 종사하였던 궁정화가 염입덕(閻立德)·염입본(閻立本) 형제, 서역(西域) 전래의 특이한 음영법(陰影法)으로 평판이 높았던 울지을승(尉遲乙僧), 또한 당나라 전성기 쾌검(快劍) 진을 가른다고 할 정도로 엄청나게 빠른 필선(筆線)으로서 장안·뤄양 두 도읍의 사찰의 벽화를 독점하였고, 후세 인물화의 상징적인 존재로 그 이름이 자주 되새겨졌던 오도자(吳道子), 농채(濃彩)와 치밀한 장식적 화풍으로, 후세의 금벽산수화(金碧山水畵)의 전통을 텄고, 명의 동기창(董其昌)에 의해 북송화(北宋畵)의 시조로 추앙된 이사훈(李思訓), 이소도(李昭道) 부자 등 그 어느 작가의 작품도 복원할 수 있는 실마리조차 충분한 것이 없다.[1]

당대 회화의 중요한 의의(意義) 중의 하나는 수묵화의 성립이다. 이 동양 독자적인 양식과 기법은 당나라 중기에서 당나라 말기에 걸쳐, 왕묵(王墨), 왕묵(王默), 왕흡(王洽), 고황(顧況), 장지화(張志和) 등의 강남 지방의 화인(畵人)에 의해, 술을 마시고 만취가 되어 머리카락이나 손과 발로 먹을 튕기면서 음악에 맞춰 화포(畵布) 위에 사람을 태우고 이리저리 끌고 다녀, 그런 연후에 생긴 형체를 정리하여 완성시킨다는 식의, 구경거리 같은 광태(狂態)를 통해 시작되었다. 가슴속에 맺힌 심정이나 의지를 토로하고 표출한다는 수묵화 표현의 본질이 거친 형태로서 포착되었던 것이다. 통상적인 화풍에 대해 일격체라고 불리는 이 화풍은 5대의 석각(石恪)을 거쳐 북송 수묵화의 황금시대를 맞게 된다.[1]

[편집]

이성의 《정만소사도(睛巒蕭寺圖)》

태조(太祖)·태종(太宗)은 서촉(西蜀)이나 남당(南唐)을 병합하자 그 화인을 궁정의 화원에 소집하여 대조(待詔)·저후(著候)·예학(藝學)·화학정(畵學正)·학생·공봉(供奉) 등의 역직(役職)을 부여하고 보호 육성을 꾀했다. 그러나 이 시기의 산수화에는 연문귀(燕文貴) 외에는 화원보다는 오히려 재야(在野)의 화인(畵人)에서 후세 산수화의 2대 조류의 원조라고 간주되었던 대가(大家)가 출현하였다. 북송 말기 휘종은 철저한 관찰에 의한 세밀한 사생과, 시정(詩情)의 표출을 목표로 화원의 개혁을 기도하여, 남쪽으로의 천도 후의 고종에 이르러서 그 성과는 공전의 성황을 이룬 결실을 맺었다.[1]

이후 말기의 선불교 승려들에 의한 여기(余技)로 하는 수묵화 이외에 화원을 빼고서는 주목할 만한 화인은 없으나 자유로운 분위기로부터 다양한 화풍이 성행되어 개성적인 작가가 속출하였다.

[편집]

원대의 화가는 화원계(畵院系), 문인계(文人系), 거기에 산수화의 이곽파(李郭派) 등 셋으로 대별된다. 원대(元代)에는 화원(畵院)의 제도는 없었고, 남송의 멸망과 더불어 화공(畵工)은 후원자를 상실하여, 대부분 저장 지방의 한 양식을 형성하는 것으로서 정착하였다. 그러나 중국내에서의 평판은 그리 좋은 편은 못 되었다. 화원계(畵院系)의 화인에 비하여 문인화가의 활약은 눈부신 바 있어 동원(董源)·미불·미우인(米友仁) 등과, 또 한편으로는 이곽파(李郭派)의 화가들도 이성(李成), 곽희(郭熙) 등을 스승으로 받들고, 북송으로의 복귀 운동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북송의 여러 선학(先學)들의 예술의 본질은 상실되어 자연을 관찰하는 의욕도 희박해지고 기법상으로도 조잡하여, 산수화로서는 구도에 있어 통일성이 결여되고 화면의 원근의 표현도 성공을 보지 못하였다.[1]

조맹부에서 비롯된 복고운동은 원말 황공망(黃公望), 왕몽(王蒙), 오진(吳鎭), 예찬(倪瓚)의 4대가에 이르러 남종(南宗) 산수화풍의 전형이 완성케 되었다. 명 말의 동기창(董其昌)은 4대가 이후에 규범이 될 수 있는 강렬한 개성적인 작가는 없다고 주장하고, 그 결과 '방 아무개'라고 낙관(落款)한 산수화가 부차적인 모사가 아닌 독립된 작품으로서 성행하게 되었다.[1]

[편집]

장로의 《어부도》.

명대의 회화는 시기적으로나 유파적으로나 대체로 3분하여 생각할 수 있다. 제1기는 명나라 초기에서 영락제까지로, 원나라 말기 4대가 중 예찬(倪瓚)과 왕몽(王蒙)은 홍무 시대까지 생존해 있었고, 전자를 형식상 답습한 왕발, 후자를 스승으로 하여 모방한 서분(徐賁) 등이 활약했고 또한 조원(趙原) 등도 있었다.[1]

제2기는 선덕제에서 홍치제까지로, 화원의 질과 양이 공히 충실해졌고, 남송원체(南宋院體)의 화조도를 부활시킨 변문진(邊文進) 일족(一族)이나 대진(戴進)을 필두로 한 이재(李在)·석예(石銳)의 산수, 임량(林良)·여기(呂紀)의 화조(花鳥) 등, 절파(浙派)라고 불리는 화인(畵人)이 종횡으로 분방(奔放)한 필묵을 구사하였다. 이 시기의 마지막에 가서, 어느 유파에도 따르지 않은 일군(一群)의 개성적인 화가, 즉 주신(周臣)·당인(唐寅)·구영(仇英)·장령(張靈) 등이 있어, 원파(남송원체화를 계승하였다는 의미)라고 불린 적이 있다.[1]

심주의 《여산고(廬山高)》.

제3기는 정덕제·가정제에서 명말(明末)까지로, 성화제 때부터 활약하였던 심주(沈周) 문하의 문징명(文徵明)을 맹주(盟主)로 오파(吳派)의 문인 화가가 이 시기의 초기에 환영을 받았던 주단(朱端)·오위(吳偉)·장로(張路) 등 절파의 화가에 대체하여 화단의 주도권을 장악하고, 만력제·숭정제 때의 동기창(董其昌)의 이론적인 지지를 얻어, 유파로서는 세분화되면서도 이후 청조말년까지 중국화의 주류를 형성한다.[1]

오파 문인화 외에 만력에서 명나라 말기에 걸쳐서는 다양한 개성적인 작가가 출현하였다. 이사달(李士達), 오빈(吳彬), 정운붕(丁雲鵬), 항성모(項聖謀) 등이 이에 속하는데 진홍수(陳洪綬), 최자충(崔子忠) 등은 멀리 6조, 에까지도 거슬러 올라간 의고적(擬古的) 작품을 남기고 있다. 절파(浙派)는 사시신(謝時臣)을 거쳐 남영(藍瑛) 일족에 이르러 그 막을 내렸다고 하는데, 남영은 오히려 남북의 화풍을 절충한 성격이 강하다.[1]

[편집]

청조 초기에는, 망국의 한을 필묵에 싣거나 혹은 회화를 현실도피의 수단으로 제작에 임한 개성적 작가들이 출현하였다. 의 왕실 출신인 팔대산인(八大山人), 석도 외 매청(梅淸), 홍인(弘仁), 공현, 정수(程邃), 법약진(法若眞), 예원로, 나목(羅牧) 등이 이에 속한다. 그러나 화단(畵壇)을 주로 장악하고 있던 것은 오파의 정통을 계승한 사왕오운의 6대가와 그 주변의 화인 세력이었다.[1]

한편 순치제·강희제·건륭제의 역대 천자도 송대의 천자에 못지않게 예술을 애호하여, 내정(內廷)에서 봉직하는 화인의 충실을 기하고, 황제의 기호에 맞는 우미하고 단정하며, 몰개성적인 청조원체화를 생산케 하였다. 장종창(張宗蒼), 전유성(錢維城), 동방달(董邦達), 동고(董誥), 정관붕(丁觀鵬), 이탈리아인인 낭세령(朗世寧), 이세탁(李世倬) 등이 이에 속한다. 건륭제는 공전 절후하리만큼 중국미술의 수집을 행하였으나 화원의 작품은 고화(古畵)와 더불어 이 컬렉션의 중요한 일환을 형성하고 있다. 이 화원도 가경제의 시대를 최후로 하여 쇠퇴일로를 걸었다.[1]

금농의 《기인리하도(寄人籬下圖)》

건륭시대에는 이 이외에 상두 양저우를 중심으로 하여 인기가 있던 8괴(八怪)라 불리는 그룹이 있다. 모두 중년을 지나서 화업(畵業)을 시작하여 화조(花鳥)·산수(山水)도 그렸으나, 묵죽(墨竹)·묵란(墨蘭)·묵매(墨梅) 등 여기적(餘技的) 제재를 취급하였고 또한 기이함을 자랑하는 난폭한 작품도 있음을 볼 수 있다. 근대 중국화 양식의 원형은 전통을 계승한 화원계(畵院系) 및 4왕계(四王系)도 아니고, 자유럽고 정형을 무시한 8괴계(八怪系)의 회화이며, 그 영향은 도광(道光)·광서(光緖) 연간(年間)의 조지겸(趙之謙), 민국(民國)의 오창석(吳昌碩)을 거쳐 현대의 중국화에까지도 미치고 있다.[1]

서예[편집]

은-주[편집]

갑골문 파편. 상 시대.

중국 최고의 문자는 기원전 1400년경이라 생각되는 은나라의 갑골문이다. 이것은 19세기 말, 허난성(河南省) 안양현(安陽縣) 근교에 있는 샤오툰, 소위 은허(殷墟)에서 우연히 발견되었다. 은 왕조는 신에 대한 신앙심이 두터웠으며, 점괘로 얻은 신의 뜻에 따라 정치를 행하였다. 이 갑골문 은나라 사람이 점에 사용한 거북의 껍질이나 짐승의 뼈에 신에게 묻는 것이나 그 결과를 새긴 기록이다.[2]

현존하는 기원전 1400∼기원전 1100년 간의 갑골문은 자형의 변천과 서체에 의해 다섯 시기로 구분되어 있다. 또한 동일한 은허에서 묵서(墨書)가 있는 도편(陶片)이 발굴되어 이미 뛰어난 모필(毛筆)이 존재하였음을 나타내고 있다. 이 밖에 은 왕조에서는 신성한 조묘(祖廟)의 제기(祭器)인 청동기의 명문(銘文:金文이라고도 부른다)이 있으며, 문자인지 그림인지를 분간하기 힘든 간단한 도상문자(圖象文字)가 많다.[2]

주나라 시대에 들어서는 갑골의 사용은 쇠퇴하고, 동기(銅器)의 제작이 성행되었다. 이러한 금문(金文)은 점차로 기록적 목적을 확대하여 문장의 길이가 길어졌다. 처음에는 아직 얼마쯤 상형문자의 모습을 유지하나 마침내 필화(筆畵)는 복잡해지고 곡선형이 많아져, 좌우대칭의 형태를 띠게 되었다. 그리하여 주나라 중기 이후에는 상당한 장식성조차도 가중되게 된다. 이 시기(기원전 1100∼기원전 250년경)의 서체를 일반적으로 고문(古文)이라 부른다.[2]

[편집]

춘추 시대에서 전국 시대에 걸쳐서, 금문의 서체는 지방 간의 차이가 현저해지나, 마침내 열국 간의 교통이 빈번해짐에 따라, 자체(字體)나 서풍(書風)의 상호 전파가 시작된다. 그리하여 자획(字畵)의 합리적 정리가 행해졌다. 그런데 서쪽의 진나라에서는 동쪽의 여러 나라와 상당히 상이한 서체로 발전하여, 《설문(說文)》에서 말하는 대전(大篆)이라는 서체가 되었다.[2]

마침내 개략해서 기원전 250년, 진나라 천하를 통일할 때쯤 되어서는 대전(大篆)을 모태로 하여 소전(小篆:일반적으로 전서라 한다)이라는 새로운 서체가 탄생하였다. 진 시황제가 재상인 이사(李斯)의 건의에 따라 문자의 통일을 단행하였기 때문이다. 이 소전(小篆)은 새로운 제정(帝政)의 권위를 나타내려는 듯이 힘찬 곡선으로 장중하게 꾸며졌다.[2]

한-육조[편집]

진나라는 불과 15년으로 멸망하였으나 서체의 변천상은 급속한 것이어서 이미 소전(小篆)의 간략체로서 직선적이며 장식성이 적은 예서(隸書)가 싹트고 있었다. 시황제가 도량형을 통일시켰을 때에 그 표준으로 만들어진 권(權)이나 양(量)의 각자(刻字)에 이 서풍(書風)을 볼 수가 있다. 대량생산으로 인해서 문자가 간략화되었던 것이다.[2]

전한에 들면 전서(篆書)는 현저히 쇠퇴하고, 예서(隸書)의 계통이 발전하였다. 이 무렵의 간략체를 고예(古隸)라고 부른다. 그리고 기원전 100년경에는 새로운 장식으로서의 파세(波勢)를 보인 팔분체(八分體)가 출현하였으며 또 고예의 속사체(速寫體)에서 초예(草隸)가 생겨났다. 후한에서는 초예(草隸)·장초(章草)가 주류가 되고, 전서와 팔분체는 주로 의례적인 경우에 사용되었다. 후한 후기의 소위 한나라 비석은 권위를 상징하는 듯 보이는 팔분체가 그 미를 과시하고 있다.[2]

한나라가 멸망하자 권위적인 것에 대한 반항, 인간으로서의 자유를 향한 동경이 고양되어, 삼국의 글씨는 전혀 자유로운 표현이 존중받게 되었다. 가장 전례적·의례적이었던 한대의 예서(隸書)는 의지적(意志的)인 힘이 강조되고 감각적인 긴장을 나타내게 된다. 그리하여 강한 파세(波勢)를 뿌리쳐서 점차 유연한 필치가 되었다. 이 무렵 장지(張芝)라든가 종요라는 개인의 이름이 출현하기 시작하고 여기에 개성이라는 것을 존중하고 글씨를 감상의 대상으로서 본다는 자각이 생겨났다.[2]

위나라에서 서진에 걸쳐서는 글자체의 교착이 심하게 행해졌다. 한나라 이래의 장초(章草)는 말끔히 그 파세가 정리되어 새로운 초서(草書)가 되고, 초예(草隸)에서 한발 진보된 자체인 행서(行書)로 되었다. 이 두 가지가 실용적 문자로서, 동시에 감상을 위한 표현으로서 주류가 되었다. 서역 발굴에서 발굴된 목간(木簡)에는 이 시대의 행서와 초서로 쓰인 것이 많이 있다. 《이백척독고(李柏尺牘稿)》는 동진(東晋) 초기의 유품으로서 행서(行書)·초서(草書)·장초(章草)의 서체를 찾아볼 수 있다.[2]

후에 서성(書聖)이라고 추앙되던 왕희지(王熙之)기 동진 중기에 등장하였다. 처음에는 혼후(渾厚)하고 우미한 스타일로 썼으나, 후반에서는 소쇄(瀟灑)한 스타일에 도달했다. 그의 아들 헌지(獻之)도 서예에 능하여 이 2왕(二王)의 출현에 의하여 행초(行草)의 표현은 완성되었다고 보아도 무방하다. 동진 시대 왕희지에 관한 유물로는 당인(唐人)의 쌍구전묵법(雙鉤塡墨法)에 의하여 모사(模寫)한 《상란첩》과 《공시중첩(孔侍中帖)》이 있다.[2]

그리고 남조(南朝)로서의 동진에는 팔분체의 장식을 버린 간단한 일종의 원시적 해서(楷書)가 점차 형체를 굳혀 5세기 중엽에는 완성된 해서가 되어 등장하였다. 필법(筆法)·서법(書法) 등을 엿볼 수 있는 이 해서의 성립은 종래의 서예를 일변시켰다. 이에 이르러 전기까지 남아 있던 예서(隸書) 이래의 파세는 깨끗이 없어지고 행서(行書)·초서(草書)도 같은 골법(骨法)과 구성의 법칙으로 통일되게 되었다.[2]

한편 4세기 초, 종요(鍾繇)·삭정(索靖) 등 화북의 스타일이 서방으로 유입되어, 카라샤르 지방에서 고착하였다. 그의 글씨는 예(隸)·해(楷)의 중간을 취하여, 호인(胡人) 독자적인 감각을 갖는 의지적(意志的)인 스타일을 지니고 있다. 북위도 마침내 이 스타일을 계승하여 5세기 중엽에는 북위의 호강(豪强)한 해서(楷書)를 창출하였고 남쪽 한인의 유려 우미(流麗優美)한 스타일과 대립을 보이고 있다. 룽먼 석굴의 조상기(造像記)나 출토된 사경이 주된 자료가 되어 있다.[2]

수-당[편집]

구양순의 《구성궁예천명(九成宮醴泉銘)》

6조 후반기에 있어 남북2파(南北二派)의 대립도 북인이 점차 남방 문화를 동경해서 접근하여, 수나라가 등장할 무렵에 글씨도 새로운 수나라 양식으로 정리되려 하고 있었다. 이전 시대에는 볼 수 없었던 정치(精緻)한 구성을 갖게 되고, 정제(整齊)한 가운데에도 소쇄(瀟灑)한 기상을 갖는 해서(楷書)를 묘지(墓誌)나 비석에서 볼 수 있었다. 수나라를 대표하는 서예가는 지영(智永)이다. 그의 글씨로서 저명한 진초천자문(眞草千字文)이 현존하고 있다.[2]

당나라 초기에 이르러, 해서의 양식이 응집되어 우세남(虞世南)·구양순(歐陽詢) 등 서예가가 배출하여 중국 서예의 전형(典型)은 여기에서 확립되었다. 우세남(虞世南)은 《공자묘당비(孔子廟堂碑)》, 구양순(歐陽詢)은 《구성궁예천명(九成宮醴泉銘)》 등이 대표작이다. 우세남과 구양순보다 좀 뒤에 등장한 저수량은 만년에 서체가 가느다랗고 맑으며, 감정이 내키는 대로 붓을 놀려 절묘한 풍운(風韻)을 나타내고 있다. 이 경향은 측천무후(則天武后) 때까지 유행하였다. 저수량의 글씨로서는 《안탑성교서(雁塔聖敎序)》가 유명하다.[2]

안진경의 《顏勤禮碑》

당나라 성기에 접어들어서는 우세남, 구양순, 저수량과 더불어 당의 4대가라고 일컬어지는 안진경(顔眞卿)이 등장하여 서법(書法)은 다시 새로워졌다. 이어 장욱(張旭)과 회소(懷素)가 출현하여 술에 취한 격정을 초서로 표현하였다. 안진경의 글씨에 《마고선단기(麻姑仙壇記)》 《안근예기(顔勤禮記)》 등이 있다.[2]

당나라 중기에서 말기에 접어들면, 당인(唐人)이 뽐내던 해서(楷書)도 정법(定法)으로서 추상화되어 쇠퇴하였다. 당나라 말기의 작가로서는, 유공권(柳公權)·배휴(裴休) 등이 있다. 또한 5대에는 양응식(楊凝式)의 존재가 전하여지고 있으나 글씨의 진상은 잘 알 수 없다.[2]

송-원[편집]

채양의 편지

북송 전기에는, 당나라 말기 이래의 황폐가 점차로 정리되어 갔다. 왕희지(王羲之)의 스타일이 추모되었고, 과거로부터 전해진 명필(名筆)을 집성한 법첩(法帖)이 만들어져 반성의 동기가 되었다. 992년(순화 3년), 칙명(勅命)에 의해 상각된 《순화각법첩(淳化閣法帖)》 10권은 서법(書法)의 규범을 보여주어, 점차 새로운 바람이 일어나려고 하였다.[2]

북송 후기(1050∼1130년)에 이르러 송나라의 특색을 여지없이 발휘한, 새로운 본격적인 글씨가 탄생되었다. 채양(蔡襄)이 선구가 되고 이어 소식(蘇軾)·황정견(黃庭堅)·미불 등 소위 '북송 4대가(北宋四大家)'가 출현하였다. 채양은 안진경의 방법을 배워 신중하고 곧은한 글씨를 썼다. 소식은 당나라의 전형(典型)과 서법(書法)을 부정하여 강렬한 개성을 크게 표방하였다. 황정견은 침착한 필세(筆勢)로 흘려 쓴 글씨를 전개하고 있다. 미불은 가장 과거의 서법을 중시하고 격조 높은 양식을 개척하였다.[2]

남송의 초기(12세기 초)에서는 북송 4대가의 웅장한 스타일이 유행하였다. 고종의 글씨는 황산곡(黃山谷)에서 나왔다. 당시 강북에 나라를 창건한 금나라에도, 같은 소식·황정견·미불의 스타일이 도입되어, 오거·왕정근(王庭筋) 등이 활약하였다. 이윽고 이 스타일은 무너지고, 전아(典雅)하고 정적(靜寂)한 아름다움을 찾는 경향이 보이기 시작하였다. 남송 후반기에 등장한 장즉지(張卽之) 등이 이에 해당하였다. 장즉지는 미불의 스타일을 배웠다고 하면서, 골력(骨力)이 있고 윤기가 도는 특이한 풍격(風格)을 만들어 내었다. 그는 선림(禪林)과의 관계가 깊었으며, 《금강경(金剛經)》 등의 작품이 전한다.[2]

조맹부의 《二胡羊圖》

원나라의 초기가 되어서는, 조맹부·선우추(鮮于樞)·등문원(鄧文原) 등이 출현하여 또다시 새로운 양식을 일으켰다. 그 중에서도 전아(典雅)하고 우미(優美)한 글씨에 능하였던 조맹부은 선우추의 사후에 일세를 풍미하였다. 그는 왕희지의 글씨의 정통을 배워 해행초(楷行草)에 능하였고, 《난정십삼발(蘭亭十三跋)》 등의 수작을 남기고 있다. 또한 가구사(柯九思)는 정연한 격조에 다소 격렬한 기상(氣象)을 내재시켰다.[2]

후기에 들어서는 조맹부의 정통정신에 반항하는 주관주의가 번성하였다. 그리고 격렬한 금속적(金屬的)인 긴장을 보이는 스타일이 정통적인 글씨와 대립하였다. 장우(張雨)·강리기기·양유정(楊維楨) 등이 이 주의에 해당된다. 기기는 원래 서역의 호인(胡人)인데 원나라에 봉직하고, 글씨는 각체에 능하여 조맹부 이래의 제일인자라고 일컬어졌다.[2]

명-청[편집]

오문화파[편집]

문징명의 《倪賛像題跋》

명나라 초기(14世紀初)에 접어들어서는, 글씨의 경향은 자연히 변화를 가져오게 되었다. 즉 원나라 말기 이래의 금속적인 딱딱한 선을 구사하는 일파와 격조파(格調派)를 추모하는 일파가 출현케 되었다. 그리고 이 두 흐름의 총합이 시작되었다. 그러나 원나라 시대의 강렬한 정신이 소멸되고 알기 쉽고 분명한 통일을 지향하고 있다. 이 무렵에는 송수(宋璲)·송극(宋克)을 위시하여 해진(解縉)·심탁(沈度)·심찬(沈粲) 등의 서예가가 등장하였다.[2]

명나라 성기 후반에는, 쑤저우를 중심으로 하는 오문화파가 당시의 예술계를 리드하였으며, 심주(沈周)·오관(吳寬)·당인(唐寅)·축윤명(祝允明) 등이 등장하였다. 16세기에 문징명이 시서화(詩書畵)는 물론이거니와 우선 인간적으로도 당시의 태두(泰斗)라고 추앙되었으며, 90세의 만년까지 그 필력(筆力)을 발휘하였으므로, 그 후의 서화계(書畵界)는 거의 오문화파 일색이 되었다. 다만 오문화파에 속해 있으면서도 왕총(王寵)·진도복(陳道復) 등은 그와는 다른 양식을 출현시켰다. 이 알기 쉽고 분명한 격조를 자랑하는 명나라의 글씨는 범속한 형태로 전락하였다. 그리하여 후기에 들어서 막시룡(莫是龍)·미만종(米萬鍾)·동기창(董其昌) 등이 등장하여 이러한 풍조에 반항하고 문인주의적(文人主義的) 정신을 주장하였다. 그 중에서도 동기창은 일체의 직업적인 작의를 배제하고 진솔함을 표현하는 가운데 시(詩)의 정신을 되찾지 않으면 안 된다고 주장하며, 엄숙한 정신을 난삽한 붓끝으로 발휘하였다.[2]

동기창이 이끈 문인(文人)의 정신은 다음에 오는 명나라 말기의 왕탁(王鐸)·황도주(黃道周)·예원로·장서도(張瑞圖)·진홍수(陳洪綬)·부산(傅山) 등에 의해 계승되었다. 이 당시는 마침 만주족의 발흥기에 해당하여, 여러 방면에서 국면이 변화한 때였다. 그들은 동기창과 마찬가지 정신에서 출발하였으면서도, 동기창의 주지적(主知的) 경향에 대항하여 정취가 내키는 대로 격렬하게 일어나는 마음을 글씨에다 담고 있다. (行草)의 연면(連綿)함과 장조폭(長條幅)을 사랑하고, 의식과 정열의 흐름에 따라 비단 옷감 위에 붓을 놀렸다. 글씨의 면모를 일신시킨 이 양식은 청나라 초기까지 유행하였다.[2]

첩학파와 비학파[편집]

청나라 초기에는 명나라 말기의 낭만주의시대를 계승하여 연면취미(連綿趣味)가 성행하였으나 동시에 동기창의 스타일도 재차 유행하였다. 그리고 진첩(晋帖)과 당비(唐碑)의 연구가 시작되어, 마침내 전혀 새롭고 풍성하며 커다란 구조성을 갖는 강희 시대의 독특한 스타일이 생겨났다. 강희제는 학문 예술을 사랑하여 스스로도 강희예술(康熙藝術)에 기여하는 바 큰 것이었다. 이 시기에는 사승(査昇)·진혁희(陳奕熙)·하작·왕주(王樹)·장조(張照) 등이 활약하였다.[2]

청나라 중기에는 조정의 관료 문인 사이에서 조맹부의 격조(格調)가 애호를 받았다. 그러나 왕주(王樹)·장조(張照) 이래의 의 법첩(法帖)의 연구는 점점 성행되며, 건륭부터 가경까지에 걸쳐서 유용(劉墉)을 비롯하여 양동서(梁同書)·왕문치 등에 의해 교묘한 구조에 풍부한 정신을 담은 고전주의가 확립되었다. 이러한 사람들을 '첩학파(帖學派)'라고 이르고 있다.[2]

한편, 건륭 초기의 금농(金農)과 정섭(鄭燮)은 자유로운 스타일을 즐겨하여 한나라의 비석을 따라서 괴기한 것을 썼다. 그래서 계복(桂馥)·등석여(鄧石如)·이병수(伊秉綬)·진홍수(陳鴻壽) 등이 배출되고, 의 비석에 의해 전서(篆書)·예서(隸書)에 새로운 업적을 수립하였다. 이러한 사람들을 '비학파(碑學派)'라고 부른다. 옹방강(翁方綱)의 한당비학(漢唐碑學)의 이론은 이 시기의 지도적인 역할을 수행하였다고 할 수 있다.[2]

첩학(帖學)·비학(碑學)의 구별은 있으나 이 시기의 고전주의의 특색은 한결같이 고법의 탐구와 새로운 전형의 수립을 목표로 한다는 데에 있다. 이와 같은 고법(古法)의 탐구, 고대정신을 중시하는 경향은 점차 강해진다.[2]

북파 창도[편집]

우선 가경 말년에는 유학(儒學)의 대가인 완원(阮元)이 등장하여 《남북서파론(南北書派論)》 《북비남첩론(北碑南帖論)》을 발표하여 북파(北派)로의 복귀를 창도하였다. 이어 포세신(包世臣)도 북위비(北魏碑)의 존귀함을 주장하였다. 이러한 이론을 배경으로 하여 청나라 후기는 새로운 낭만주의 시대를 맞았으며 청나라 말기의 서예계는 매우 '금석(金石)의 기(氣)'를 애호하게 된다.[2]

(篆隸)에 정열을 기울이는 자, 북위 석각(石刻)의 고전미를 구하는 자 등이 배출되었다. 오양지(吳讓之)·하소기(何紹其), 양기손(楊沂孫)·조지겸(趙之謙)·서삼경(徐三庚)·양현(楊峴) 등은 이 시기의 대표적 작가이다. 그 중에서 조지겸은 북파비학(北派碑學)의 이상을 실현하고 모필(毛筆)의 자연성을 무시하면서까지도 그 원시성(原始性)을 추구하였다. 그의 글씨는 세칭 '북위서(北魏書)'로 불리고 있다.[2]

청나라 말기에는 고문자학(古文字學)의 연구가 왕성히 행해져, 그에 따라서 고문(古文)과 전서(篆書)에 특이한 작가가 등장하였다. 오대징(吳大徵)과 오준경(吳俊卿)이 그에 해당하는데 특히 오준경은 의 석고문(石鼓文)에서 얻어진 기법을 구사하여 종래에 없던 전서(篆書)·행서(行書)·초서(草書)를 썼다. 퇴폐적인 정취가 당시의 취향과 투합된 것이었으며 청나라의 서예는 이 오준경에 이르러 쇠퇴하였다.[2]

공예[편집]

이미 선사시대에 중국에서는 채도(彩陶)나 흑도(黑陶) 등의 아름다운 토기가 만들어졌으며, 은주(殷周)시대에는 벌써 고온에서 유약(釉藥)을 바른 경질의 도기가 등장하고 있다. 한시대에는 을 내포하며 저온에서 용해되는 녹색이나 갈색의 유약이 많이 사용되고 있었으며 3국·6조시대에는 원시적인 청자가 만들어졌다. 당·송 시대에는 자기의 제작이 눈부시게 발달하고, 아름다운 제품이 대량으로 생산되어 해외로도 많이 반출되었다. 원·명 시대에는 청화(靑花)·오채(五彩)라고 하는 그림무늬를 넣어 특징 있는 자기가 발달하였다.[3]

선사 시대[편집]

채도는 주로 중국 북부 황하 유역 지방에서 발달한 것으로서, 서아시아의 채도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 결이 고운 흙으로 노끈 모양으로 길게 빚은 다음 감아서 만들어지고 주로 평지에 축조된 원형의 작은 가마에서 1000도 내외의 온도로 구워낸 것이다. 얄팍하게 완성되어 있으며 표면을 다듬은 후에 흑·적·백 등의 물감으로 와문(渦紋)·기하문(幾何紋)·동물문(動物紋) 등을 붓 같은 것을 이용하여 뚜렷하게 그려져 넣는다. 제작 연대는 기원전 2500년에서 기원전 2000년경까지의 것으로서, 출토 상황에서 보아 채도는 특수한 용도를 위해서 특별히 제작되고, 일상용으로는 무늬가 없는 적색(赤色)으로 구은 '홍도(紅陶)'라고 불리는 토기와 소지(素地)에 모래가 섞인 갈색의 '조도(粗陶)'라고 불리는 토기가 사용되었다고 생각된다.[3]

채도에 이어 등장하였던 흑도는 채도의 가마와 닮은 원형의 소형의 가마에서 구어졌던 것인데 채도가 산화소성(酸化燒成)으로 붉게 구어지고 있는데 대해, 흑도는 환원소성(還元燒成)으로 소지토(素地土)의 철분이 환원되어 회색이 된다. 거기에 소성(燒成)의 최후 단계에서 그슬려서 탄소의 미립자를 소지(素地)에 스며들게 하고 다시 이를 닦아서 검게 광택있는 표면을 만든다. 성형법도 노끈 감는 식과 더불어 녹로를 사용했던 것으로 보이며, 아주 얄팍하고 정교한 것이 있다. 기형(器形)은 변화가 많고, ·역(鬲)·규(鬶) 등 독특한 기형을 볼 수 있다. 무늬는 거의 없고, 기형의 아름다움이 두드러지게 만들어진 것이 많다. 흑도는 역사시대에 들어와서도 제작되었다.[3]

은-한[편집]

회도[편집]

은 시대의 백도.

은나라의 토기의 주류는 회도(灰陶)인데 이는 흑도와 거의 동일한 수법에 의한 것으로서, 다만 그슬리는 방법이 적어서 회색으로 구워냈다. 대부분이 녹로 제조로 다소 크고 무거운 모양으로 만들어졌으며 기형에 당당하고 힘찬 데가 있다.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용기(用器)는 밧줄무늬의 타문(打紋)이 있는 것이 많고 점토의 끈을 붙여서 장식으로 보이게 한 것과, 특히 공들여 만든 것에는 동기(銅器)를 그대로 본따 뇌문(雷紋)과 도철문을 새겨 넣은 것도 있다. 그러한 제기적(祭器的)인 것 중에는 흑도도 있고 또한 순백의 도토(陶土)를 사용한 '백도(白陶)'도 있다. 백도는 은의 토기를 대표하는 것이라 하며, 후상으로 만들어진 소지(素地)를 예리하게 파고 새겨서 동기와 같은 복잡한 무늬를 나타낸 것도 있다.[3]

회유도[편집]

회유도(灰釉陶)는 은나라 시대의 토기 중에는 고온도 유약, 소위 회유(灰釉)를 의식적으로 입힌 도기가 있고 그것은 처음 딱딱하게 구어 나가는 도기를 만드는 과정에서 우연히 발생한 자연유(自然釉)에서 발달한 것이다. 이는 가마 속의 재(灰)가 덮어 씌워져서 고온으로 소지(素地)의 규산과 녹아 엉겨서 유리질을 생기게 하는 현상이다. 이 자연유의 효과에 주목하여, 회(灰)를 물에 녹인 것을 기면(器面)에 바르고 또는 회와 진흙을 섞은 것을 기면에 칠해서, 반들반들한 유리질로 도기를 싼 것을 회유도(灰釉陶)라고 부르는 것이다. 은대에 시작된 이 회유도야말로 후일의 청자의 선구로서, 중국의 도자사(陶磁史)는 여기에 독자적인 길을 걷게 되었다.[3]

은대 토기의 작풍은 서주에서 춘추전국, 다시 한대 이후까지도 계속되고 있으나 토기의 기술적인 발전은 은주(殷周)시대에 정점에까지 도달하고 그 후는 양식의 변화에만 머물고 있다. 다만 전국 시대에는 가마의 용량이 매우 거대해져서, 생산기구의 커다란 변동이 일어났다. 회유도(灰釉陶)의 허난성·안후이성·장쑤성·저장성 등에서 발견된 유례(遺例)에는 동기(銅器)를 모방한 기형(器形)에 담록색·황록색의 회유(灰釉)가 매끄럽게 칠해 있는 것이 있다. 개중에는 비교적 흰색의 소지(素地)에 투명하고 누르스름한 회유가 칠해진 것도 있어, 이것은 백자의 선구적인 모습이라 할 수 있다. 한대에는 자연유의 도기는 셀 수 없이 많으나 회유도는 극히 소수의 것밖에는 알려져 있지 않다.[3]

녹유와 갈유[편집]

한나라 시대에는 전혀 새로운 유법(釉法)이 중국에 생겼다. 이것은 을 사용하며, 낮은 온도에서 녹는 유약(釉藥), 소위 연유(鉛釉)를 사용하는 수법이다. 이는 동분(銅分)을 가한 녹유(綠釉), 철분(鐵分)을 가한 갈유(褐釉)의 2종에 한정되고 한나라 시대에는 명기(明器)에 자주 이용되었으나, 전국 시대의 유례도 적으나마 남아 있고 해서 그 출현의 시기가 문제시되고 있다. 초기의 유례로서는 흙의 소지(素地)를 유리로 덮은 잠자리 구슬류가 열거된다. 7∼8,000도에서 녹는 연유는 회유에 비해 그 제조가 용이하기 때문에, 한나라 시대에 들어서는 중국 각지에서 대량으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3]

하나라 시대의 녹유(綠釉)·갈유(褐釉)의 유례는 묘에 부장하는 명기(明器)가 그 대부분으로서, 땅속에 오랫동안 있었기 때문에 녹유의 유약 표면이 변화하여 은색의 피막(皮膜)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이 현상을 은화(銀化)라고 부르며, 무지개빛으로 빛이 나기 때문에 한의 녹유가 인기가 있는 이유 중의 하나가 되었다. 한나라의 도기는 일반적으로 실용적인 기형(器形), 간소한 장식문(裝飾紋)이 특징으로서 의 것과는 큰 차이가 있다. 연유의 보급에 의해 유법도 현저한 발달을 보았다.[3]

삼국-육조[편집]

한나라 말기의 동란 시대에서 삼국 시대에 걸쳐 회유도의 기법은 양쯔강 하류 지역에서 성숙되어, 소위 고월주요(古越州窯)의 청자(靑磁=古越磁)가 등장하였다. 이는 회(灰)에 장석과 같은 규산분이 있는 것을 가하여, 안정된 고온의 유약을 만들어 내는 것으로서, 유약에 내포되는 미량의 철분에 의해 청록색의 색조가 생긴다. 유약은 두께도 두껍고 매끄럽게 녹아 있어, 아름다운 점에서도 회유와는 뚜렷한 차이가 있다. 이렇게 해서 마침내 자기(磁器) 단계로 접어들게 되었다.[3]

청자 신정 항아리. 서진 시대.
청자 호자. 서진 시대.

고월주요(古越州窯)의 청자 가운데서, 연대가 명확한 최고(最高)의 작품례는 3세기 중엽경의 것으로서, 대충 그 무렵에 기법의 완성을 이룬 것으로 생각된다. 초기의 · 시대의 것은, 한의 동기(銅器)나 도기(陶器)에 보이던 웅장한 작풍을 계승하였다. 대부분의 유물은 명기(明器)로서, 특히 두드러진 기형(器形)으로는 항아리 상부에 누각이나 인물을 가득히 장식한 신정(神亭)이라 불리는 항아리와 항아리 어깨 부분에 닭의 머리를 장치한 천계호(天鷄壺)라고 부르는 주전자와 동물 모양을 형용한 호자(虎子)라고 불리는 물병 등이 있고 또한 인물이나 동물의 모양을 형용한 용(俑)의 종류도 적지 않다. 가마터는 장쑤성 이싱(宜興) 부근과 저장성, 항저우사오싱 부근에서 다수 발견되고 있다.[3]

이 초기의 것에 대해서 남조 5∼6세기의 고월주요(古越州窯)에서는 딱딱한 한나라 스타일이 약해져, 기형(器形)에서 유연함을 느끼게 하는 것이 많아진다. 기종(器種)도 명기적(明器的)인 신정(神亭)·천계호(天鷄壺)·용(俑) 등이 눈에 띄지 않게 되고, 실용적인 공기나 접시 등이 많아졌다. 기법의 관점에서는 오진(吳晋)의 것과 큰 차이가 없으나 유조(釉調)에 농담의 변화가 보이며 산화하여 누렇게 된 예가 점차 많아지고 있다. 생산지도 넓어져 저장·푸젠·광둥에서, 후난·쓰촨에 이르기까지 많은 가마터가 발견되고 있다. 고월주요(古越州窯)의 제품 중에는 청자 외에 검은 유약이 칠해진 도기도 포함되어 있다. 이것은 후일에 천목(天目)이라 불리는 흑유자(黑釉磁)의 조형을 이루는 것이다. 또한 소지(素地)가 꽤나 희고, 청자유(靑磁釉)의 엷은 푸른색의 백자에 가까운 것도 간혹 있어서 이는 백자(白磁)의 조형이라고도 할 수 있다.[3]

북방(北方)에서는 불교문화의 화려한 개화를 볼 수 있었던 북위 시대에도 도기(陶器) 분야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고, 한대 작풍을 답습하여 약간 채색을 가한 명기류에 조소적인 아름다움이 엿보이는 데 불과하다. 그러나 북조 중엽을 지나 6세기가 되자 명백히 화북산이라고 생각되는 청자가 점차 많이 등장하였다. 북조 후기의 화북의 자기에 관해서 본다면 그것들은 남방 자기의 영향하에 생겨난 것임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더욱이 일단 출현하게 된 그런 자기는 놀랄 만큼 신속하게 성장하여, 화북의 독특한 작풍을 만들어 낸 듯하다. 북조 말기부터 수대까지의 유적으로부터 출토되는 수가 많은 백자는 그 대표적인 것으로서, 청자에도 남방에서는 볼 수 없는 웅장한 기형(器形)·작조(作調)의 유례가 있다. 이러한 북방의 자기는 남방 것에 비하면 일반적으로 두툼하며 소박하고 힘찬 느낌을 갖게 하는 것이 많은데 드물게는 세련된 서방적인 의장을 갖는 유례가 있어서, 당대의 그러한 의장(意匠)의 선구적인 것으로서 특별히 주목을 끈다. 이와 같이 6세기의 중국에서는 넓은 지역에 도자기가 제작되게끔 되어 있어서 당송의 도자기의 눈부신 전개의 기반이 이때에 이미 구축되어 있었다.[3]

[편집]

당시대는 중국사 중에서 주목할 만한 고양(高揚)의 시대이었는데 이 사실은 도자기에 관해서도 해당되는 말이다. 당의 도자기는 일반적으로 동체가 여유 있게 퍼져 있으며 바닥이 평평하고 커서 안정감이 있다. 무엇보다도 흙의 유연성이 조형상으로 반영되어 있는 것이 특색으로 둥근 항아리(丸壺) 등에 있어서의 몹시 둥근 성격은 다른 데서는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어서 내용의 풍요함을 느끼게 한다. 그것은 마치 당나라 초기·당나라 성기의 부유한 사람들에게서 보이는 왕성한 의기(意氣)를 나타내는 것 같다.[3]

당대에는 각종 자기가 제작되었는데 그 중에서도 특히 백자의 대두는 특기할 만한 일이다. 허난성에서 백자를 조공한 기록도 있으나 8∼9세기경에는 허베이의 형주요(邢州窯)의 백자가 가장 유명하며 거의 같은 시기에 많이 만들어졌던 돤시(端溪)의 벼루와 더불어 천하귀천(天下貴賤) 없이 이를 사용하였다고 전해진다. 형주요의 백자는 아직껏 그 실체를 확정할 수 없으나, 일반적으로 소지(素地)가 딱딱하게 구워져 있고 또한 눈처럼 보드라운 느낌을 주는 흰 살갗을 갖는 백자라고 하며 이것에 해당하는 유품은 상당히 많은 수에 이르고 있다. 또한 남방의 광저우 방면과 장시성의 경덕진요(景德眞窯)와 쓰촨성 등지에서도 백자를 구웠다고 하며 허베이성 정요(定窯)의 기원도 당대(唐代)라고 전해진다. 남방의 백자는 광둥항에서 해외로 반출된 듯하며 서아시아 각지에서 출토되는 일이 많다.[3]

청자 항아리. 당 시대.

청자(靑磁)는 월주요(越州窯)의 청자가 유명하다. 당나라의 시인 육우(陸羽)는 그의 저서 《다경(茶經)》 중에서 형주(邢州)의 백자와 월주(越州)의 청자를 비교하여 "혹자는 형주를 월주의 상위에 놓는다면 그것은 천부당한 일이라 할 것이다. 만일 형자(邢瓷)를 은(銀)에 비한다면 월자(越瓷)는 구슬에 비유되는데 이것이 형과 월이 다른 첫째 점이며, 만일 형자를 눈(雪)에 비긴다면 월자는 얼음에 비길 수 있어 이것이 형·월의 둘째번 차이점이다"라고 기술하였다. 이 글은 월주요 청자의 아름다움을 잘 나타낸 말로서 예부터 유명하다.[3]

당의 월주요청자는 그 전신인 남조의 고월주요(古越州窯)의 청자에 비하면 훨씬 진보된 정교한 것으로 유약은 맑은 느낌이 강해서 청자다운 아름다움이 나타나 있다. 당 말기에는 유약 아래에 아름다운 모조(毛彫)나 투조(透彫)를 가한 것이 등장하였다. 제작지는 저장성 동북부에서 여러 곳 발견되고 있고, 위야오현 상림호반(上林湖畔)의 가마터 무리는 유명하다. 제품은 해외로 자주 반출되어 한국·동남아시아·인도·이란·이집트에서까지 도편(陶片)의 출토를 볼 수 있다. 그 밖에 후난성의 악주요(岳州窯), 안후이성의 수주요(壽州窯) 등, 당나라 시대에 청자를 구웠던 가마는 여러 가지가 있다.[3]

당삼채 꽃무늬 접시

당(唐)시대에 녹색·갈색·백색·황색·남색 등 저온도의 유약으로 명기(明器)를 채색하는 것이 시작되었다. 이것이 당삼채(唐三彩)라고 불리는 것이다. 이것은 귀족들 사이에 유행한 후장(厚葬)의 풍속과 더불어 발달한 연질(軟質)의 도자기로서 실용성은 적은 것이다. 이 시대에 처음으로 저온도유(低溫度釉)가 발달을 이룬 것을 알 수가 있다.[3]

흑자(黑磁)도 화북(華北)·화남(華南)의 각지(各地)에서 제작되었던 듯한데 요지(窯址)는 허난성(河南省)에 있는 것이 알려져 있다. 당말에는 칠흑(漆黑)의 유약이 칠해진 유례(遺例)와 함께 이에 청백색의 불투명한 유약을 칠한 독특한 흑유자(黑釉磁)가 만들어졌다.[3]

[편집]

9세기에서 10세기에 걸쳐 중국의 도자기는 크게 변하였다. 그것은 혼연(渾然)하면서도 커다란 기형(器形)으로부터 부분적 특색을 살린 단정한 기형으로의 변화로서 파악되며, 또는 따스하고 유연한 기분에서 긴장되고 예리한 기분으로의 변화로 감취(感取)되는 것이다. 문양(紋樣)에 관해서 말한다면 당대(唐代)에는 조각풍(彫刻風)의 각문(刻紋)이나 침첨문양(砧添紋樣)이 두드러진 것이었는데 송대(宋代)에는 편각(片刻), 선각(線刻)과 같이 예리하고 얕게 파서 흐르는 듯한 아름다운 문양(紋樣)을 나타낸 것이 많아진다. 생산지도 급속하게 확대되고 각기 작풍의 특징이 유난해서 세련되고 아름다운 도자기가 만들어지게끔 되었다.[3]

정요에서 생산된 자기. 1100년 경.

화북에서는 형주요(邢州窯)를 계승하여 정요(定窯)의 백자가 두각을 나타내었다. 정요의 제품은 정교한 크림색의 백자로서 송대 궁중의 어용품(御用品)이 되었다고 말하며, 그 유려한 각문양(刻紋樣)은 타에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다. 또 더러는 시유(枾釉)나 흑유(黑釉)를 바른 것도 있고, 금박(金箔)을 구워 입힌 금화(金花)의 정완(定碗)이라 불리는 것도, 극히 적으나마 남아 있다. 화남 일대에서도 푸른빛을 띤 '영청(影靑)'이라 불리는 백자(靑白磁)가 제작되었다. 순백의 표면에 새겨진 문양에 푸르스름한 맑은 유약이 괴어 있어, 한가닥 경쾌한 의장(意匠)이 등장하였다. 징더전(景德鎭)의 영청(影靑)은 그 대표적인 것이라 한다.[3]

각문양(刻紋樣)이 있는 청자가 송대에 화북 각지에서 만들어졌다. 소위 북방청자(北方靑磁)로서, 올리브색의 유약 중에 편각(片刻)의 당초문양(唐草紋樣)이 생생하게 나타나 있다. 그런 예리한 작조(作調)는 산시성(陜西省)의 요주요(耀州窯)에서 대표적인 것을 볼 수 있다. 그것은 후일 압형(押型) 수법(手法)에 의해 양산(量産)을 가능케 한 듯하며, 각지에서 동종(同種)의 의장(意匠)을 가진 것을 볼 수가 있다.[3]

화북의 츠저우요(磁州窯)에 있어서는 각문양(刻紋樣)으로부터 진일보하여 독특한 소락문양(搔落紋樣)과 철화문양(鐵畵紋樣)이 발달하였다. 이는 원래 백자(白磁)를 모방한 것으로서, 쥐색의 소지에 백토(白土)를 녹여 칠하고 투명유를 발라 구워내는 수법의 것인데 유하에 각문양을 베풀면 백토가 떨어져 나가 쥐색의 바탕이 드러나 보인다. 이를 의식적으로 행하여 백색과 쥐색으로 문양(紋樣)을 나타내는 것이 소락문양의 기본이다. 이를 다시 강조하여, 백토 위에 철물감을 한쪽 면에 흘러 칠하고 그것을 소락(搔落)시켜 백과 흑으로 문양을 나타내는 것이 있으며, 또한 백지 위에 철물감으로 자유롭게 문양을 그리는 일이 행해졌다. 이렇게 하여 백지(白地)에 뚜렷이 칠흑(漆黑)의 문양을 나타낸 것이 츠저우요(磁州窯)의 독특한 수법으로, 그 정연한 기형(器形)과 더불어 송자(宋磁)의 아름다움을 잘 나타내는 것이라 생각되고 있다. 생산지는 허베이·허난 일대에서 발견되며, 민간의 일용품으로서 널리 보급되었다.[3]

용천요 청자. 북송 시대.

저장성(浙江省)의 용천요(龍泉窯)에서는, 북송대(北宋代) 이후 점차로 독특하고 아름다운 유색(釉色)의 청자가 성장하였다. 그것은 벽옥(碧玉)보다도 아름다운 밝고 맑은 청록색으로서 한(漢)·6조(六朝) 이래의 회유(灰釉)의 흐름이 여기에서 정점에 달하였다. 13∼14세기경에는 그 생산량도 상당히 많았던 것으로 보이며, 동아시아 일대(一帶)는 물론이고 남아시아에서 서아시아에 걸쳐 용천요청자(龍泉窯靑磁)는 많이 반출되었다.[3]

송대의 도자기로서는 당시 유행했던 말다음용(抹茶飮用)의 풍조에 따라 만들어진, 독특한 흑유의 공기(碗)를 간과하여서는 안 된다. 그 대표적인 것은 차 산지로도 알려진 푸젠성(福建省) 북부의 젠야오(建窯)의 찻잔, 소위 건잔(建盞)이다. 그것은 칠흑의 광택이 있는 유약이 두껍게 발라진 짜임새 있는 모양의 공기(碗)로, 유면(釉面)에 갖가지 변화를 보이는 것이 있다. 은색의 세로 줄무늬가 전면에 나타나 있는 토호잔(兎毫盞=禾天目), 수면에 기름방울이 떠 있는 듯한 은색의 작은 반문(斑紋)이 보이는 유적천목(油滴天目), 또는 무지개와 같이 빛나는 결정군(結晶群)이 유적(油滴)과 함께 나타나 보이는 요변천목(曜變天目) 등은 가마(窯) 속에서 우연히 생긴 현상으로서 소위 요변(窯變)인데 역시 송자(宋磁)의 일면을 잘 보여준다. 또한 장시성(江西省)의 길주요(吉州窯)에서도 젠야오(建窯)와 닮은 천목(天目) 찻잔이 많이 만들어졌는데 여기서는 이중 입히기 수법에 의해서 문양(紋樣)을 만든 대피잔(玳皮盞)이라고 불리는 것이 특징적인 것이다. 또 목엽천목(木葉天目)이라 불리는 나뭇잎(木葉)을 응용한 것도 진귀한 의장의 천목 찻잔으로서 알려져 있다.[3]

당시 송대의 도자기로서 실투백유(失透白釉)를 사용한 균요(均窯)가 있다. 이것은 화북 일대에서 생산된 것으로 홍자(紅紫)의 반문(斑紋)이 보이는 화려한 것이다. 또한 자주요(磁州窯) 스타일의 백유(白釉)의 공기(碗)에 적색과 초록색의 덧그림 유약으로 그림을 그려 넣은 송적화(宋赤畵)라고 하는 것도 있는데 이것은 후일 오채(五彩=赤畵)의 선구(先驅)로서 주목받는다. 또한 허난 지방에서 만들어진 흑유자(黑釉磁), 소위 허난천목(河南天目)도 갖가지 수법을 사용한 것이 있어, 짜여진 기형(器形)과 함께 송자의 특색을 잘 나타낸 것이 많다.[3]

원-청[편집]

초기의 청화. 1335년 경.

14세기경 원나라 시대에 이르면, 도자기에 있어서 당송(唐宋)의 변화보다도 더욱 큰 근본적인 변동이 엿보인다. 기형에 관해서 본다면, 그것은 예리한 이상적인 형태에서 안정된 실용적인 형태로 변화를 일으켰다. 기면 장식에서도 한 가지 유약을 쓴 자기에서 백자 기면)을 청색과 적색의 문양으로 장식한 청화(靑花=靑畵白磁)·오채(五彩=赤畵)의 유행으로 변하였다. 그리고 송대에 백자요(白磁窯)로서 두각을 나타낸 정더전요(景德鎭窯)가 원대에 급격하게 성장하여 그 번영으로써 다른 요(窯)는 그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3]

청화(靑花)의 수법은 백자 유약 아래에 코발트 안료로 문양을 그리는 단순한 것으로서 환원염소성(歡元焰燒成)에 의해서 백지(白地)에 아름다운 청색의 문양이 나타난다. 그것은 음식기(飮食器)에 알맞는 청결한 인상을 주기 때문에, 두고 두고 세계에 보급되어 현대에까지 미치고 있다. 그 기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혹시 서방의 이슬람 제국으로부터 수입된 기법이 아닌가 말해지고 있다. 또 원나라의 청화(靑花)는 짙은 청색으로 복잡한 문양을 나타낸 것이 많고 역감(力感)에 충만되어 있어, 청화를 대표하는 것으로서 세계적으로 진중되고 있다.[3]

명나라 시대에 이르러 청화의 수법은 더한층 세련되어, 영락·선덕 시대에는 백옥(白玉)과 같은 아름다운 도면(陶面)에 깊이 있는 청색문양을 나타낸 정교한 청화가 만들어졌다. 성화 시대에는 엷은 색조의 청화가 유행되었다고 하는데, 가정 시대에는 새로이 서방에서 수입된 '회청(回靑)'이라 불리는 코발트를 사용한 화려한 청화가 많이 제작되었다. 만력 이후, 작풍은 거칠어져 고청화(古靑畵), 남경청화(南京靑畵) 등의 조제된 청화가 양산되었다. 청조에는 관요(官窯)에서 정교하고 치밀한 장식의 청화가 제작되었으나 그 색조는 차고 딱딱하여 옛날의 모습은 찾을 길이 없다.[3]

명 시대의 오채 자기

원나라 말기에서 명나라 초기에는, 백자의 표면에 적색·녹색·황색 등의 덧그림 물감으로 문양을 구워낸 오채(五彩=赤畵)가 등장하여 점차 성장해 갔다. 그리고 이것은 명나라 중기에 이르러 완성되어, 청화를 제치고 유행하기에 이르렀다. 초기의 오채(五彩)는 농밀하고 수려한 채색이 전면적으로 베풀어져, 개중에는 금채(金彩)를 가하여 '금란수(金瀾手)'라고 부르는 것도 있다. 금란수의 최성기는 가정 시대이라고 하지만, 오채의 최성기도 거의 동시기로서 만력 시대에 이르면 극도의 난숙함에서 퇴폐로 기울어 마침내 명나라 말기에는 분방하고 조잡한 오채가 양산되기에 이르렀다.[3]

청 시대의 오채 자기

청나라 시대의 도자기는 징더전(景德鎭)에 설치된 관요, 즉 어기창(御器廠)의 제품이 대표적인 것이다. 이는 모든 점에서 정교하고 치말한 것으로서 기술적인 점에서는 극치라 할 만큼 정교한 것인데 특히 강희·옹정·건륭 3대의 어기창 제품은 전형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 강희 시대에는 청화(靑花)·오채(五彩)가 가장 뛰어난 것이며, 또 '낭요(朗窯)'라 불리는 동정색(銅呈色)의 홍유자(紅釉磁)가 특징적이다. 옹정 시대에는 오채의 일종으로 담색조(淡色調)를 살린 두채(豆彩)가 존중되고, 불투명한 덧그림 물감으로 치밀한 문양을 나타낸 '분채(粉彩)'가 크게 발달하였다. 보통 고월헌(古月軒)이라 부르는 분채는 옹정에서 건륭 시대에 걸쳐 제작된 기교의 극치이라고도 할 수 있는 분채(粉彩)로서 일종의 전아(典雅)한 풍취(風趣)가 있어 진품(珍品) 취급을 받고 있다. 건륭 시대에는 전면을 도화용(陶畵用) 물감으로 담뿍 칠한 협채(夾彩)라 불리는 일종의 분채(粉彩)가 출현하였고, 청자나 백자 등으로 옛 송나라와 명나라의 작풍을 모방하는 일도 성행되었다. 이 동안에 새로운 갖가지의 유법(釉法)이 개발되어 기법상으로는 도예의 정점에 달한 듯이 보였으나 기술의 편중은 결국 목죽·금속·칠기 등까지 도자기를 모방하는 방향으로 진행되었다. 청나라 말기의 동란의 시대에 징더전은 크게 타격을 입어 그후 오랫동안 재기하지 못하였다.[3]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