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양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양순의 구성궁예천명

구양순(歐陽詢, 557년~641년)은 중국 당나라 초기의 서예가이다.후난 출신으로 남방 문화권에서 성장하였다.진나라의 광주지사였던 부친이 죽음을 당하자 아버지의 친구인 강총에게서 양육되었다. 수 양제 때에는 태상박사를 지냈고, 당 태종 때에 태자솔경령이라는 벼슬을 했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를 '구양 솔경'이라고 불렀다.626년 20여만권의 책을 모아놓은 홍문관의 학사가 되어 숙지하며 연구하였다. 우세남과 지량,요사렴,채율공,소덕언 등 과 함께 학사로 발탁되었다. 구양순은 전서, 해서,초서 등의 모든 서체들을 다 잘하였으나 그 중에서도 해서가 가장 훌륭했다. 그의 뛰어난 필체는 멀리 고구려에까지 알려졌다. 처음에는 왕희지 체와 비슷했지만 뒤에 독자적인 서체를 세워 해서의 규범이 되었으며 당 태종의 마음을 사로잡게 되었다. 그리고,그의 해서는 필력이 기이하고 힘이 넘쳐 당시 최고로 뽑혔으며 필획이 팽팽한 균형을 유지하고 있어 긴 문장을 써도 전체적으로 하나로 통일된다. 그 안에는 문화 특유의 섬세함과 얌전한 생동감, 깊은 감이 글자안에 담겨져있다. 우세남·저수량과 더불어 당나라 초기의 3대 서예가로 손꼽힌다. 작품으로 <구성궁예천명>, <고근복묘지명> ,<화도사탑명>, <황보탄비>. <온언박비>, 등의 해서 및 예서인 <방언겸비>, <몽존첩>, 기다 구양순의 <천자문>등이 남아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