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종요

종요(鍾繇, 151년 ~ 230년)는 중국 후한 말 ~ 삼국시대 위나라의 정치가이자 서예가로, (字)는 원상(元常)이고, 예주(豫州) 영천군(穎川郡) 장사현(長社縣) 사람이다.

생애[편집]

조조(曹操)의 휘하에서 옹주(雍州)의 내정과 치안 유지를 담당했다.

처음엔 후한의 신하로서 헌제(献帝)를 섬겼으나 헌제가 조조에게 비호받으면서 동향 출신이었던 순욱(荀彧)의 천거로 조조를 섬긴 후 장안(長安) 지역의 통치와 치안을 위시한 내정 면에서 장기(張旣)와 더불어 큰 공적을 세웠기에 위나라의 상국(相國;재상)으로까지 승진했다. 219년 위풍(魏諷)의 반란 때 그 사람을 공직에 추천한 사람이 종요였기에 추궁받아 일시로 관직을 박탈당했다.

조비(曹丕)가 황제로 즉위 후 태위(太尉)로서 복귀했으나 조비가 이혼한 아내와 재결합하라고 명하자 분개하여 자해하는 맘으로 산숙을 한꺼번에 먹어 인후에 지장이 초래해 입이 쉽게 열리지 않아 잘 말할 수가 없었다.

아들 종회를 얻은 225년에 종요의 나이가 75살로 종회는 종요의 전무후무한 늦둥이였다. 그 후 종요는 230년 80세을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시호는 성후(成侯).

서예[편집]

종요는 서예가로서 교묘한 소해(小楷)의 서법(書法)으로 그 이름을 남기기도 했다. 예서와 행서에도 탁월했다. 해서가 특히 유명하였는데 삼국시대에서는 해서란 말이 없었고 후세의 서예가들이 해서에 해당되지는 않는다고 주장하여 예서와 해서의 중간에 위치하는 서체라 했다. 이것을 [종육체]라고 불렀다. 종요의 해서는 서성 왕희지(王羲之)을 시작으로 매우 많은 서예가가 공부하면서 현대에까지도 전해진다.

삼국지연의[편집]

삼국지연의》에서는 마초의 침공에 맞서 장안을 수비하는데 서문을 담당한 가공의 동생 종진(鍾進)이 잠입해온 방덕에게 살해당하고 서문이 뚫리면서 빼앗기고 만다. 조예 때에는 예전에 좌천된 사마의를 등용하라고 진언하는 등 유능한 참모로 묘사되었다.

가계[편집]

종요.png

조위의 상국
216년 8월 ~ 219년 9월
후임
화흠
전임
가후
조위의 태위
223년 8월 11일 ~ 226년 12월
후임
화흠
조위의 태부
226년 12월 ~ 230년 4월
후임
사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