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gram-Handcuffs.png
조승희
趙承熙
출생 1984년 1월 18일(1984-01-18)
대한민국 충청남도 아산군 온양읍
사망 2007년 4월 16일 (23세)
미국 버지니아 주 블랙스버그
국적 대한민국
혐의 연속살인
범행동기 빈부격차[1], 피해망상[2]
현황 사망(자살)
사망자 수 32
부상자 수 29

조승희(1984년 1월 18일 ~ 2007년 4월 16일)는 2007년 4월 16일 미국 버지니아 폴리테크닉 주립 대학교에서 발생한 버지니아 공대 총기 난사 사건의 범인이다. 국적은 대한민국으로, 미국 영주권 보유자였다.

생애[편집]

조승희는 1984년 충청남도 아산군 온양읍에서 태어나[3], 어릴적 서울특별시 도봉구에 거주하다 8세때 부모를 따라 미국으로 이민갔다. 대한민국 국적을 유지하면서 미국 영주권을 취득했고, 주소는 버지니아 주의 센터빌로 등록되어 있었으며, 학내 기숙사인 하퍼 레지던스 홀(Harper Residence Hall)에서 거주했다. 버지니아 폴리테크닉 주립 대학교에 따르면, 조승희는 이 학교 영문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이었다. 이후 지속적인 학교폭력에 불만을 품고 총기난사를 계획한다

사건 이후 현지 경찰은 그가 글록 19, 발터 P22 두 정의 권총을 소지하고 기숙사에서 최초의 두 명을 총으로 쏘아 죽였으며, 2시간 반 후 수업 중이던 강의실 몇 곳을 오가며 총을 무차별적으로 난사한 뒤 자살했다고 발표했다. 이 사건은 32명이 사망, 29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집계되었다. 경찰은 총기 지문 확인을 통해 그가 범인이라고 밝혔다.

논란[편집]

2015년부터 디시인사이드 야구갤러리에서 장난으로 일종의 '콘셉트'를 잡고 노는 행위를 시작으로 '조승희 장군', '조장군니뮤' 또는 '제너럴 조'라는 등의 별칭이 생겼고 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누리꾼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4] 이들은 조승희가 벌인 총기 난사 사건을 인종차별이 기원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제 조승희의 주요 범행 동기는 빈부격차였고, 그가 보낸 '선언문'에는 인종 차별이 언급되지 않았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현웅 (2017년 4월 14일). “<디테일추적>"'제너럴 조'가 그립습니다"… 유나이티드 항공 사건 터지자 사람들이 '조승희' 찾는 이유는”. 조선일보. 2017년 7월 29일에 확인함. 
  2. 차민아 (2007년 4월 19일). "조승희 씨 피해망상증에 시달려". MBN. 2017년 7월 29일에 확인함. 
  3. 총기난사 조승희씨 본적 '아산시'
  4. 강지남 (2016년 4월 11일). “총기난사범 조승희 도 넘은 우상화”. 신동아. 2017년 7월 2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