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따돌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괴롭힘을 당하는 소년

집단 따돌림(bullying, 문화어: 모서리주기)은 집단 내에서 다수가 특정인을 대상으로 위해를 가하는 행위를 일컫는다. 집단 따돌림은 범죄 행위이다.[1]

한국 청소년 개발원에서는 학교에서 다수의 학생들이 특정 학생을 대상으로 2주 이상의 기간에 걸쳐 심리적·언어적·신체적 폭력, 금품 갈취 등을 행하는 것을 집단 따돌림으로 정의한다. 이러한 집단 따돌림은 소위 왕따라고 불리는 특정 학생이 주변의 힘센 다수의 학생에게 일방적으로 상해를 당하는 병리적 현상을 말한다.[2] 특정 집단 내에 존재하는 기준에서 벗어나는 언행을 하는 구성원을 벌주기 위한 의도적 행동, 특정인을 따돌리는 행동을 주도하는 구성원들의 압력에 동조하여 같이 괴롭히는 행동 등이 집단 따돌림의 행태이다. 흔히 왕따, 줄여서 '따', '따를 당하다'라고도 불린다. 학교 조직뿐 아니라 다른 사회 조직에서도 일어나는 현상이다.[3] 왕따라는 단어는 1997년 탄생하여 언론에 소개되었다.

피해자는 심리적으로 괴로움을 당하고 심하면 육체적으로도 피해를 입으며 극단적인 경우에는 자살에 이르거나 묻지마 범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4]

대한민국의 경우 2003년의 청소년보호위원회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초등학생의 10.7퍼센트, 중학생의 5.6퍼센트 그리고 고등학교의 3.3%의 학생들이 집단 따돌림을 경험하였다고 한다.[5]

한국EAP(근로자 지원 프로그램)협회에 따르면 직장 왕따의 대표적인 증상으로 꼽히는 개인의 정서·성격, 조직 내 갈등, 직무 스트레스 문제의 상담은 2011년 전체 상담 중 60.4%를 차지했다. 2012년 1월,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2975명을 설문한 결과 45%는 '직장에 왕따가 있다'라고 답했고 58.3%는 '왕따 문제로 퇴사한 직원이 있다'고 답해 직장 왕따가 학교 폭력 못지않게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6] [7]

영향[편집]

초등학교 시기에 교내 또는 또래 집단 내에 발생한 집단따돌림은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한다. 집단따돌림 피해를 경험한 청소년은 학교 적응을 어려워하고 낮은 자아존중감, 우울, 불안 및 외로움 등의 정서적 문제를 가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문제는 학령기에 그치지 않고 성인기에까지 영향을 미쳐 우울, 불안, 사회적 위축과 같은 사회심리적 부적응으로 이어질 수 있다.[8]

함께 보기[편집]

출처[편집]

  1. 박수진·원호연ㆍ민상식. (단독)폭행 없는 ‘왕따’ 행위도 엄중 처벌…1년간 동급생 지속적 왕따 시킨 일진 불구속기소. 해럴드경제. 2012년 4월 9일.
  2. 집단 따돌림
  3. 동호공고, 그 끈질긴 '왕따'의 역사 "내 아이는 공고생이랑 공부 못시켜!" (후속 취재)주민-교육청-정치인들은 모두 '한마음'이었다. 오마이뉴스. 2007년.
  4. 윤경호. 버지니아 비극…학교 `왕따`가 증오 키웠다. MK뉴스. 2007년 4월 20일.
  5. JOINS | 아시아 첫 인터넷 신문
  6. 김기환. "대졸 티 내지 마라" '직따' 당한 은행원 결국. 중앙일보. 2012년 1월 5일.
  7. 임영신. 은밀한 고통 '직따' 20~30대 직장인 60%가 상담 경험. 매일경제. 2012년 2월 16일.
  8. Moon-Doo, Kim (2017년 3월 31일). “제주 지역 초등학교 고학년의 교내 집단따돌림 피해 경험 관련요인 : 우울 증상과 가족 환경적 요인을 중심으로”. 《대한불안의학회》 1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