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진영

2016년 11월 30일의 정진영.
출생 1964년 11월 19일(1964-11-19) (52세)
서울특별시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직업 배우
활동 기간 1988년 ~현재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

정진영(1964년 11월 19일(음력 10월 16일) ~ )은 대한민국의 남자 배우이다.

배우 활동[편집]

1988년에 뮤지컬배우로 첫 데뷔하였고 1989년 연극배우로 데뷔하였다. 이후 2005년 영화 《왕의 남자》에서 광기 어린 연산군 역, 2013년 영화 《7번방의 선물》에서는 강직한 교도소장, 2014년 영화 《국제시장》에서 뜨거운 부성애 연기를 선보였고, 2016년 영화 《판도라》에서는 직원들을 지키는 발전소 소장, 2017년 영화 《택시운전사》에서는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에게 광주의 실상을 알려주는 서울의 신문기자로 역으로 묵직한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연기 인생 30년 동안 관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1]

학력[편집]

출연작[편집]

영화[편집]

2011년의 정진영.

드라마[편집]

MC[편집]

내레이션[편집]

라디오 프로그램[편집]

수상내역[편집]

각주[편집]

  1. 정진영 "학창시절, 예술하면서 살아야겠다 생각했다" 헤럴드경제. 2016년 12월 23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