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광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윤광선, 1935년

윤광선(尹光善, 1898년 11월 17일 ~ 1950년)은 일제 강점기의 낙농, 경영인이자, 미군정기의 통역관이었다. 일제 강점기미국 유학 후 귀국, 목장과 어장 등을 경영하였다.

미국 유학을 다녀온 후 일제시기에 농장과 목장, 어장을 경영하였다. 1925년 범태평양대회에 조선인 대표로 참석하는 아버지 윤치호를 수행하여 하와이에 다녀왔고, 1929년초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제3회 범태평양대회에 조선인 대표로 참석하는 아버지 윤치호 등을 수행하여 제3차 범태평양회의에 다녀왔다. 그밖에 개성체육회와 고려청년회 등에 가입하여 활동하였다.

광복 후, 미군정기 때 군정청 통역관과 개성군정재판소 통역관을 역임했으며, 정부 수립 이후 농장, 목장, 어장을 경영하던 중 1950년 6.25 전쟁 때 납북되었다. 독립운동가 겸 정치인 좌옹 윤치호의 셋째 아들이며, 독립운동가 한서 남궁억의 사위이다. 대통령 윤보선의 6촌 동생이다. 본관은 해평(海平)이다.

생애[편집]

초기 삶[편집]

윤광선은 1898년 경기도 개성부 송도면에서 독립운동가 겸 정치인 좌옹 윤치호와 그의 두 번째 부인인 중국인 마애방(馬愛芳)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형은 정치인 겸 사회사업가 윤영선이고, 둘째 형은 윤봉성인데 요절하였다. 누나로는 윤봉희, 윤용희가 있었다.

이복 동생은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부영사와 총영사를 지낸 외교관 윤장선, 피아니스트 겸 대학교수 윤기선, 윤정선 등이 있다. 이복 여동생으로는 윤문희, 윤무희, 윤은희, 윤명희, 윤영희, 윤정희 등이 있다. 대한민국의 제4대 대통령 윤보선은 1년 연상으로 그의 6촌 형이다.

형제 정승인 윤두수, 윤근수 형제의 후손으로 도재 윤흔의 9대손이며, 할아버지 윤웅렬은 군부대신과 의정부찬정을 역임했다. 독립운동가인 남궁 억의 딸 남궁자경(다른 이름은 남궁삼인)과 결혼하였다. 딸 윤성희는 화가 원석연과 결혼했고 딸 윤정희는 약학자, 서울대 교수인 채동규와 결혼했다.

실업인과 기술, 농업인을 육성해야 된다는 아버지 윤치호의 신념에 따라 그는 경성의 유명한 고등보통학교를 포기하고 한영서원에 입학하여 낙농업과 목공, 어업, 기계 조립, 제도, 건축술 등을 배웠다. 학창 시절부터 윤광선은 운동선수로도 활동하여 이름을 날렸다. 한영서원을 졸업한 후 아버지 윤치호의 원조로 개성에 농장과 목장을 경영하였다. 일본으로 유학갔다가 1923년 11월 미국으로 유학, 에모리 대학교 문과를 졸업한 뒤 링컨 대학교 농과에 편입학하여 수학하였다.

귀국과 농장 경영[편집]

1929년 10월 일본 교토에서 열린 제3차 범태평양회의에 참석한 조선인 대표단 일행 (오른쪽부터 윤광선, 김활란, 아버지 윤치호, 유억겸, 백관수, 김우평 순)

1922년 5월 14일 일시 귀국, 개성 고려청년회에서 개최한 시민대운동회에 참여, 15마일 마라톤 경주에서 우등을 차지하였다.[1] 1923년 10월 그가 일본에서 미국으로 건너가기 전 신한민보에 그가 직조학을 배울 목적으로 미국으로 유학한다는 것이 신한민보의 10월 4일자, 10월 11일자, 10월 18일자에 화제로 보도되기도 했다. 그해 누나 윤용희(미국명 헬렌)과 함께 하와이 호놀룰루를 경유, 미국으로 건너가 칼라이니 스파틴벡 중학교 단기 과정에 입학했다. 1924년 칼리아니 스파틴벡 중학교를 졸업하고, 에모리 대학 농과에 입학했다. 1924년 2월 28일에는 인디아나 주 기독교 대회에 누나 윤용희와 함께 참여하였다. 1925년 에모리 대학 농과를 졸업하고 링컨 대학교에 편입, 1926년링컨 대학교 농과를 졸업하고 1926년 6월 24일 귀국하였다.

미국 체류 중에는 아버지 윤치호와 친분이 있던 이승만서재필, 안창호를 찾아 조선의 상황을 전하고 이들과 아버지 윤치호 사이의 연락을 주선하였다.

귀국 후에는 개성에서 농장과 목장을 운영하며 낙농업과 우유를 생산하였고, 어장도 경영하였다. 또한 아산에도 목초지를 마련하여 농장과 목장을 경영하였다.

1925년 윤광선은 범태평양대회에 조선인 대표로 참석하는 아버지 윤치호를 수행하여 하와이에 다녀왔고, 1929년초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제3회 범태평양대회에 조선인 대표로 참석하는 아버지 윤치호, 백관수(白寬洙), 송진우, 유억겸(兪億兼), 김활란 등을 수행하여 일본을 방문, 교토를 거쳐 그해 10월 도쿄의 제3차 범태평양회의에 다녀왔다.

체육을 좋아한 그는 개성체육회고려청년회 등에 가입하여 활동하였다. 1929년 7월 14일에는 개성체육회 창립 발기식에 참여하고, 개성체육회 이사에 선임되었다.[2] 1933년 4월에는 고려청년회 주최 개성시민대운동회의 시상부 부원으로서 행사에 참여하였다.[3] 7월 13일에는 그의 생선 가공품이 개성공산품 대표 중 하나로 선정되어 만주 박람회에 출품하였다.[4] 1935년 7월 18일에는 고려청년회 주최 제1회 전조선 수영대회의 시상부 부원으로 이선근 등과 함께 행사를 진행하였다.[5]

광복 이후[편집]

1945년 광복 후 그해 9월 미군정이 주둔하자 영어실력을 인정받아 미군정청 통역관이 되었다. 광복 직후 아버지 윤치호가 친일파로 몰려 규탄받다가 그해 12월에 죽었지만 그는 연좌되지 않았다. 1947년에는 개성군정재판소 통역관으로 부임하였고 1948년 8월 정부수립 후 사퇴하였다. 1948년 개성군정재판소 통역관으로 재직 중 생고무 폭리문제로 군정청 경무부에 체포되어 조사를 받기도 했다.[6] 이후 개성과 아산을 오가며 농장과 목장, 어장을 경영하던 중 1950년 6.25 전쟁 때 납북되었다.

6.25 전쟁이 터지자 부인 남궁자경과 아들들 몇명은 피난했지만, 개성에 있던 그의 누나 윤봉희 일족, 윤광선과 그 가족, 육촌 누나인 윤시선 일족 등은 그대로 1950년 8월말 퇴각하던 조선인민군에 의해 피랍되었다.

아들 윤정구(尹鼎求)는 고려원양 전무를 지냈고, 사위 채동규(蔡東圭)는 약학자로 서울대학교 약학 학수와 서울대학교 약2대 학장을 지냈역이 였원석연(元錫淵) 화백은 연필화가로 유명하였다. 사위 김명호는 개성시 인민위원회 위원장을 지냈다.

사후[편집]

충청남도 아산시 둔포면 석곡리 선영 근처에 가묘가 조성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윤치호와 12자녀, 앞줄은 아버지 윤치호, 할머니 이정무, 계모 백매려, 뒷줄 오른쪽 맨끝이 윤광선

기타[편집]

딸 윤자희의 남편인 김명호는 북한 개성시장위원회 부위원장[18], 개성시 인민위원장 역임[19] 등을 역임했다.

윤광선의 아들 윤용구(尹龍求, 1918 ~ )는 아버지 좌옹 윤치호의 첫 손자였고, 윤용구의 아들 윤시영(尹始榮, 1941 ~ )은 윤치호의 첫 증손자였다. 또한 윤치호 생전에 태어난 그의 손자, 손녀로는 윤시영과 윤경희(尹慶姬, 1945년 9월 16일생) 등이 있다. 윤경희는 할아버지 윤치호의 친 누나 윤경희와는 동명이인이다.

참조[편집]

  1. 개성시민운동 십사일에 성대히, 동아일보 1922년 05월 16일자 3면, 사회면
  2. 〈개성육체회 십사일에 조직〉, 동아일보 1929년 07월 17일자 5면, 스포츠면
  3. 〈고려청년회 주최 개성시민운동〉, 동아일보 1933년 04월 23일자 3면, 사회면
  4. "개성공산품 ⌈滿博⌋에 진출", 조선중앙일보 1933년 07월 13일자 5면, 10단
  5. 〈개성에 최초로 열리는 전조선수영대회〉, 동아일보 1935년 07월 18일자 2면, 스포츠면
  6. 〈통역, 무역상이 결탁, 생고무 폭리타 피체〉, 동아일보 1948년 04월 25일자 제2면, 사회면
  7. 윤치호, 《윤치호 일기:1916-1943》 (윤치호 지음, 김상태 역, 역사비평사, 2001) 636페이지
  8. 윤치호, 《윤치호 일기:1916-1943》 (윤치호 지음, 김상태 역, 역사비평사, 2001) 635페이지
  9. 미국 캘리포니아 LA 에서 사망
  10. 7월 30일 궂긴 소식 한겨레신문 2013.07.29
  11. https://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138444
  12. https://archive.is/20120711142007/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283675
  13. [http://www.kyosu.net/news/quickViewArticleView.html?idxno=5411
  14. 오현주, 《성공하나 아픔은 아홉》 (출판사 금토, 1996) 118페이지
  15. 송경록, 《북한 향토사학자가 쓴 개성이야기》 (도서출판 푸른숲, 2000) 276페이지
  16. 송경록, 《북한 향토사학자가 쓴 개성이야기》 (도서출판 푸른숲, 2000) 276페이지
  17. http://www.chosun.com/w21data/html/news/200312/200312190017.html
  18. 송경록, 《북한 향토사학자가 쓴 개성이야기》 (도서출판 푸른숲, 2000) 276페이지
  19. 송경록, 《북한 향토사학자가 쓴 개성이야기》 (도서출판 푸른숲, 2000) 276페이지

관련 항목[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