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자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한민국의 자원에 대해 설명한다.

한국의 농업자원(農業資源)[편집]

대한민국의 농업에 있어서 가장 곤란한 것은 경지(耕地)가 좁은 점이다. 그러한 관계로 대한민국은 경지의 확장에 비상한 관심을 보여 왔다. 산지를 깎아서 산복(山腹)까지 계단 경작을 하는 한편, 간척으로 농지를 넓히려는 노력을 계속하였다. 실제로 1960년대 이후 대한민국의 급진적인 공업 발전과 사회 간접산업의 진척이 있었지만 농토의 감소는 그다지 크지 않았다. 1960년대 초기까지에는 한국의 농업은 자급자족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었다. 그 후 국내의 공업이 크게 발달하였고, 철도망과 도로망이 형성됨에 따라 농경지가 점차로 감소 현상을 나타내고, 1일생활권의 형성에 따라 근교농업은 전국으로 확대되어 상품 작물과 고급 채소의 재배가 발달하였다.

  • ― 쌀은 조선시대 이후 대한민국의 농촌에서는 소위 환금농물(換金農物)이라고 부르는 중요한 상품 농산물이었으나 오늘날까지 이 상태는 크게 변동이 없다. 다만 1977년 미곡 연도 이후 비로소 쌀의 자급률이 103%에 이르러 정부에서 미곡 증산책을 완화하였으며, 특용작물 재배 농가가 늘어남에 따라 쌀의 환금농물로서의 기능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
  • 맥류(麥類) ― 농가의 자급용인 보리(大麥), 쌀보리(裸麥) 등의 맥류는 경지면적이 감소추세에 있다.
  • 목화(棉)·삼(大麻)·모시(苧麻) ― 이들 공업원료작물은 외국 농업과의 경쟁, 또는 다른 화학 공업에 의한 대용품과의 경쟁으로 한국의 목화·삼·모시의 생산량은 감소되어 가고 있다.

한국의 임업자원(林業資源)[편집]

대한민국 국토면적의 약 70%는 임야(林野)로 되어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한국 사람들의 생활자재는 임산자원에서 얻어지는 비율이 높았다. 한국의 가옥은 대체로 재목(材木)과 종이로 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생활연료 또한 장작, 나뭇가지, 숯 등을 주로 이용하여 산림황폐에 주요인이 되었다. 그러나 1970년대 후반 이후 산업화가 본 궤도에 오르면서 연탄, 석유, 가스, 전기가 대체 연료로 널리 보급되어 더 이상 산림파괴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우리가 산림을 가꾸고 보호해야 할 이유는 단순히 자원보호나 환경보호 측면에서만이 아니고 벼농사(稻作)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는 하천의 유지 측면에서도 임산자원의 보전은 긴요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임산자원이 고갈되어 가는 근거로서 삼림의 연간 총벌채량(年間總伐採量)이 연간 생장량(年間生長量)보다도 많다는 것을 들 수 있다. 그러나 총생장량의 숫자는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정확한 숫자를 얻기 힘든 관계로 임산자원의 보호 유지에 큰 문제를 던져 주고 있다.어떻든 한국의 임산자원은 광복과 전란 등 행정상의 공백기에 이르러 남벌될 대로 남벌되어 도로·철도 연변과 취락 가까이에 있는 산림은 거의 황폐 상태에 이르렀다. 5·16군사정변에 의한 군사정부가 수립되면서부터 산림정책에 일대 혁신을 일으켜 산림녹화, 입산금지, 1벌 10식(一伐十植) 등의 녹화정책과 아울러, 연료를 연탄과 유류로 대체한 데서 대한민국의 산림은 비약적으로 녹화되었다.

한국의 수산자원(水産資源)[편집]

예부터 한국의 수산자원은 풍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즉 동해(東海)의 대구·명태·청어·꽁치·전갱이·오징어, 황해(黃海)의 조기·넙치·가자미, 남해(南海)의 멸치·고등어·갈치·방어 등과 김·우뭇가사리 등의 자원이 풍부하다. 그러나 최근에 대한민국의 수산 자원은 크게 고갈되었다는 것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대한민국 어업경영(漁業經營)은 소규모이고 수노동(手勞動)에 의한 연안어업(沿岸漁業) 중심이다. 그러므로 대한민국의 어업은 농업이나 광업과 마찬가지로 노동 생산성이 극히 낮은 영세어업이 주류를 이룬다. 자본이나 시설이 빈약한 많은 영세어민이 연안어업에 진출하여 남획을 일삼게 되었다. 이 결과로 자연적인 원인도 있으나 대한민국 연안의 수산자원은 감소 일로에 있고, 청어·고래 등은 생산량이 격감되어 가고 있으며 정어리는 거의 나타나지 않게 되었다.이에 따라 정부는 어선건조(漁船建造)·어항수축(漁港修築) 등과 같은 생산시설 확충과 원양어업의 육성 및 수산물 수출진흥 등의 수산진흥 시책으로 어가(漁家)의 소득 증대와 어종 보호에 힘쓰고 있다.해역별(海域別) 어업생산량의 추이를 보면 일부 연안어업이 다소의 부진을 보였을 뿐 전반적으로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 증산되었다. 이 중에서도 원양어업은 매년 놀랄 만큼 성장을 보였고, 이보다 성장률은 낮으나 근해어업·양식어업도 성장되었다. 이에 따라 어업구조 면에서 원양어업의 생산비중이 계속 높아져 가고 있는 반면 연안어업의 비중은 계속 감소되어 가고 있다.한편 해양수산부는 연근해어업의 업종을 재편하고, 조업구역을 조정하는 등 연근해 자원구조에 맞게 연근해 어업구조를 전면 개편하고, 어획량관리중심체제로 전환하여 자율적인 어업관리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한국의 지하자원(地下資源)[편집]

자연(自然)은 사회상태에 따라 다른 뜻을 갖는 것과 같이 자원도 과학의 발달, 국가 사회의 필요 등에 따라 다른 가치를 지닌다. 대한민국 각지에 거의 무진장하게 분포되어 있는 석회암(石灰岩)은 시멘트 공업과 석회공업(石灰工業)의 발달에 따라서 오늘날에는 대한민국의 중요한 자원으로 등장하였다.

또한 텅스텐(중석(重石))도 비슷한 환경하에 있다. 텅스텐은 특수강, 고속도강(高速度鋼) 제조 등에 불가결의 광물이지만 대한민국에서는 거의 수요량이 없고, 대부분의 텅스텐광을 미국·일본 등으로 수출하였다. 즉 군사적인 수요(需要)가 있어야 하고, 대한민국은 텅스텐광에 관한 한 선진 각국의 수요 여하에 따라 좌우되어 온 형편이다. 대한민국은 국내시장이 좁고, 대부분을 수출시장에 의존하지 않을 수 없으므로 외국의 수요 감소 때문에 필연적으로 대한민국에 풍부한 텅스텐의 생산량과 수출량은 급격히 감소되었다.

한국의 동력자원(動力資源)[편집]

대한민국의 태백산맥 주변에는 풍부한 양의 무연탄(無煙炭)이 매장되어 있다. 그러나 1930년경까지는 이의 개발이 거의 고려되지 못하였다. 그러던 것이 태평양 전쟁이 터져 석탄의 수요량이 늘어나면서 석탄개발이 시작되었다. 이 결과로 태백산 주변의 석탄은 일본의 기술과 자본에 의하여 대대적으로 개발되기 시작하였다.

대한민국 제주도 남해의 해저인 제5 및 제7구(區) 수역에는 석유가 매장되어 있을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대한민국의 기술과 자본만으로서는 개발을 할 수가 없으므로 미국 또는 일본과 합작하여 개발에 착수하였다.

자원의 개발은 먼저 자연에 부여(賦與)되어 있어야 하며 다음에는 기술적으로 개발이 가능하여야 하고, 그리고 끝으로 경제적 조건과 부합되어야 하는 것이다.

한국의 수자원(水資源)[편집]

대한민국은 수자원이 비교적 풍부한 국토 조건을 가졌으나 수자원(水資源)의 원천이 되는 강수 특성이 계절적으로나 지역적으로 균형을 이루지 못한 까닭에 농업을 비롯하여 발전용수나 공업용수에 이르기까지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고대부터 홍수와 한발의 악순환을 극복하려고 노력하면서 농업용수 개발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룩하였다.또한 대한민국의 생활필수품인 소금·어류 등은 하천의 상류 지방으로, 곡물·임산물 등은 하류 지방으로 운반하였으며, 또 각지의 강나루터는 교통의 요지로 번성하였다. 대체로 하천의 유역 면적이 50∼60km2 이상의 수량이 많은 강에는 도선(渡船)이 발달한다. 그리고 나루터에는 도함(渡函)이라고 부르는 관리를 두어 수운정리를 하였다.대한민국에서는 고대부터 수차(水車)를 이용하여 왔으며, 하천에 섭이나 호박돌을 쌓아 하천의 일부를 1m가량 막아 올려 1m 내외의 낙차를 얻어 3m 내외의 직경을 갖는 수차를 회전시켜, 정곡(精穀)·제분용 물레방아의 동력으로 이용되었다.1920년부터 식량대책의 일환으로 황해안에서는 소규모의 간척 사업이 진행되었다. 1926년에는 부전강 수계 및 장진강 수계에서 각각 20만kW와 33만 4,000kW의 수력발전소가 준공되었는데 모두 수로식(水路式) 발전이었으며, 계속하여 유역변경(流域變更)에 의한 고낙차(高落差) 지점의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었다. 댐의 설계 및 시공기술이 발달됨에 따라 대규모의 수력개발이 이루어졌는데 2차대전 중에 건설된 수풍(水豊) 댐은 70만 kW의 발전 시설을 갖는 발전소로 댐의 높이는 약 100m이고 유효저수량이 76억m3나 되었다.생활용수 공급 시설로는 1895년에 부산시 상수도 건설을 효시로 하여 해방 전까지 83개의 시읍에 상수도 시설이 있었는데 이들은 거의 하천에서 직접 취수(取水)하여 급수하는 것으로 부산시 상수도와 같이 저수지에 의한 것은 적었다.1936년 이후 일본의 대륙 침략전의 격화에 따라 대한민국은 그들의 대륙 병참기지로서의 역할이 중시되었다. 따라서 북한지역에 대해서는 공업지대에 공업 용수를 공급하는 시설을, 남한 지역에 대하여는 식량증산정책이 추진됨에 따라 대한민국의 수자원개발이 북한 지역에서는 수력개발(水力開發), 남한지역에서는 관개수리(灌漑水利) 사업이 주가 되었다.광복 후에는 1962년까지 치수나 이수 사업이 전재복구사업의 일환으로 외국원조와 빈약한 일반국고로 추진되었다. 그러다가 근래에는 공업화에 의한 경제개발계획에 따라 그 기반인 동력(動力)-공업용수 확보 및 도시생활용수 수요가 증가됨에 따라 다목적댐의 건설에 중점을 두었다.그 결과, 제1차 경제개발계획 기간에 남강과 섬진강의 다목적 댐 공사를 끝냈다. 이어서 춘천 발전소가 완성되고, 5차 경제개발계획까지 의암댐·소양강 다목적댐-팔당댐이 완성되고 아산호와 남양호가 준공되었다. 이어 낙동강 안동댐-삽교호-대청댐-아산호-미호천의 3개 댐이 완성되었다. 1985년에는 충주댐이 완성되었고, 청평·삼랑진에는 양수식 발전 시설까지 갖추게 되었다. 그리고 87년에는 합천댐이 완성되었다. 한편 밀양-횡성-용담댐 등이 완공되면 총 21억 9,150kW의 수력 에너지를 확보하게 된다.

출처[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한국의 자원"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