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탄광 화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은성탄광 화재 사고
날짜 1979년 10월 27일
위치 경상북도 문경군 가은읍
원인 컨베이어 모터 과열
피해
사망자 42명
부상자 중상자 다수

은성탄광 화재 사고(恩城炭鑛火災事故)는 1979년 10월 27일경상북도 문경군 가은읍의 은성탄광에서 일어난 화재 사고이다. 이 사고로 인해 42명이 사망하였고, 다수가 부상하였다. 10·26 사건이 있은 다음날 발생하여 대형 사고임에도 크게 보도되지 못하였다.[1][2][3]

각주[편집]

  1. 恩城 탄광사고 10.27, 《경향신문》, 1979.12.25
  2. 國內최대慘事 恩城탄광 사고 鑛夫모두 42명死亡, 《경향신문》, 1979.10.29
  3. 事件3百65일 一線기자放談 受難의 아홉 數…막바지 大型충격파, 《경향신문》, 1979.12.29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