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세종병원 화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밀양 세종병원 화재
날짜 2018년 1월 26일
시간 7시 32분(KST)[1]
위치

경상남도 밀양시 중앙로 114

밀양 세종병원 화재 (대한민국)
좌표 북위 35° 28′ 34″ 동경 128° 45′ 58″ / 북위 35.476111° 동경 128.766111°  / 35.476111; 128.766111좌표: 북위 35° 28′ 34″ 동경 128° 45′ 58″ / 북위 35.476111° 동경 128.766111°  / 35.476111; 128.766111
최초 보고자 밀양소방서
원인 1층 응급실 내 탕비실 천장 전기합선(추정)
피해
사망자 50명[2]
부상자 142명[2]

밀양 세종병원 화재2018년 1월 26일 경상남도 밀양시 중앙로 114에 있는 세종병원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이다. 이 사고로 의사 1명, 간호사 1명, 간호조무사 1명을 포함해 50명이 사망하고 142명이 부상당했다.[2] 스프링클러 설비가 작동하지 않았는데 법률상 2018년 6월 30일까지 설치하도록 돼 있어 1월 마지막주에 공사를 시작하기로 한 상태였다.[3]

전개[편집]

세종병원 1층 응급실에서 7시 32분에 화재가 발생해 밀양소방서가 대응을 시작하였다. 9시 29분에 큰 불길을 잡고 10시 20분에 화재를 완전히 진화하였다.[4] 그러나 소방력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이미 25명이 사망한 상태였다.[5]

대응[편집]

재난기관[편집]

밀양소방서(서장 최만우)는 7시 32분에 화재를 접수해 가곡119안전센터와 구조대가 7시 35분에 선착하였다. 선착대는 주 출입구로 진입이 어려워 병원 2층에 사다리를 전개하고 구조작전을 수행하였으며, 응원출동한 구조대원 상당수를 요양병원에 투입해 요양병원 환자를 전원 구조하였다고 밝혔다.[6]

중앙정부[편집]

청와대는 사고가 발생한 지 10분 뒤인 오전 7시 39분부터 국가위기관리센터를 가동했고, 위기관리센터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했다. 오전 8시 8분에 문 대통령이 위기관리센터를 방문해 지휘하려 했으나, 청와대는 화재가 진압됐기 때문에 수석-보좌관 회의를 진행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7] 이후 오전 10시 55분 문재인 대통령은 긴급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해 화재 상황을 보고받고 철저한 대응을 지시했다.[8]

오전 7시 56분 보건복지부는 국립중앙의료원 재난응급의료상황실을 통해 소방상황실의 의료지원 요청이 접수되자 밀양시 보건소 신속대응반과 인근 재난거점병원 재난의료지원팀을 출동시켜 환자 분류, 응급처치, 이송 등을 지원했으며 또 재난응급의료상황실은 소방 등 유관기관과 인근의 수용 병상, 고압산소치료시설, 구급차 등 의료자원 정보를 실시간 수집ㆍ공유하며 환자들의 신속한 분산 이송을 도왔다.[9]

이낙연 국무총리는 "행정안전부 장관, 소방청장, 경찰청장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가용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건물 내부를 신속히 수색해 최우선으로 인명을 구조하고 화재진압에도 최선을 다하라"는 긴급지시를 내렸고[10] 행정안전부는 범정부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해 보건복지부가 이끄는 중앙사고수습본부을 지원키로 했다. 범정부사고수습본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유기적인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이미 화재현장에 파견된 범정부현장대응지원단을 통해 사상자와 유가족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을 할 계획을 밝혔고[11] 오전 9시 10분에 현장으로 급파되어 활동했다. 한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전 9시에 헬기를 타고 현장으로 이동해 현장 수습을 위한 지휘 등에 나섰다.[12]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화재와 관련된 지역책임부대 가용 인력과 장비의 최대 지원을 지시하여 "현재 39사단 119연대의 5분 대기조와 기동중대 5분 대기조, 의무 앰뷸런스 1대, 군의관 2명, 의무병 2명 등을 화재 현장에 보내 지원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13]

오후 2시 20분에 밀양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밀양시청 상황실에서 보고받고 정부서울청사, 세종 소방청,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를 연결한 화상회의를 했고, 또 환자들이 대비한 병원을 찾아 의료진에게는 "잘 부탁한다"고 말했고, 환자들에게 위로를 건넸다.[14]

지방정부[편집]

8시 10분에 밀양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가동되기 시작했고, 이후 8시 23분에 경상남도로 지휘권이 이관되었다. 대한민국 소방청은 8시 27분부터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하면서 10시 40분부터 18시까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운영하다가 보건복지부로 사고수습임무를 이관하였다.[2]

원인[편집]

세종병원 1층 응급실 옆 직원 탈의실에서 처음으로 화재가 발생하였다.[15] 앞쪽 병원과 뒤편 요양병원에 있던 환자들은 대부분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이었다.[16] 이로 인해 밀양소방서는 연소 확대는 방지하였지만 환자들이 탈출하지 못해 사망자가 많았다고 추정하고 있다.[17] 31차례 시설변경 통해 2병실 13병상 늘려 의사 6명과 간호사 35명 확보해야 하지만 법률상 갖춰야 할 적정 인원을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스스로 탈출할 수 없는 중증 환자들의 피난을 도울 인력이 없었는데가 불법 증축으로 대피로를 확보하지 못하여 피해를 키웠다.[18][19]

논란[편집]

소방시설 논란[편집]

병원 내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는 점에서 건물관리에 소홀 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었지만[20], 병원 이사장은 세종병원은 건축법상 스프링클러 설치 대상이 아니었고, 세종요양병원은 2018년 6월 30일까지 스프링클러 설치를 마치기 위해 공사 계획을 수립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21]

정치권의 논쟁[편집]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가 일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서 다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자 사고당일 국민의당문재인 정부의 컨트롤 타워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의문을 제기하였다.[22]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던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 있었냐며 정부에 대한 비판을 가했으며[23] 이후 SNS을 통해서도 논평과 같은 이유로 비판했다.[24]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직접 참사 현장을 방문해, 청와대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현송월 뒤치다꺼리 하느라 국민의 생명을 못 지켰다고 지적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책임을 요구했고[25] 한편 함께 현장에 있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역시 세월호 참사, 제천 참사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이 달라진게 없다며 비판했다.[26]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밀양 화재 참사 긴급대책회의'에서 세월호를 이용해 집권한 문재인 정부는 지난 8개월 동안 재난안전 대비책을 전혀 갖추지 않은 정부로 보인다며 비판했으며[27]

사고 하루 뒤 홍준표는 자신의 SNS을 통해[28] 자유한국당은 공식논평으로 문재인 정권은 눈물쇼로만 순간을 모면하려고 하면서 전혀 정치적 책임은 지지 않으려고 한다며 비판했다.[29] 국민의당은 논평으로 지금이라도 말뿐인 국민안전 대신 재발방지를 위한 실질적 지원과 관련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30] 한편 일부 유족은 정부가 이번 화재가 난 뒤 해준 게 뭐가 있느냐며 유가족 지원 등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얘기는 단 한마디도 없었다고 비판했다.[31] 홍준표는 세종병원을 방문하여 참사에 대한 정치적 책임 차원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사퇴를 촉구했다.[32]

각주[편집]

  1. “[현장영상] 밀양 세종병원 화재 긴급 브리핑”. YTN. 2018년 1월 26일.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2. 김선경 (2018년 2월 18일). “세종병원 화재 이후 치료받던 90대 숨져…사망자 50명으로”. 연합뉴스.  다음 글자 무시됨: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2/18/0200000000AKR20180218021300052.HTML’ (도움말);
  3. 김선경(2018년 1월 26일). "밀양 세종병원 이사장 "소방점검 절차 다 따랐다"". 연합뉴스. 2018년 1월 30일에 확인함.
  4. 이재민 (2018년 1월 26일). “밀양 세종병원 화재, 상황 정리”. MBC.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5. 김선경 (2018년 1월 26일). “밀양 세종병원서 불 37명 사망 143명 다쳐…최악 참사(종합)”. sbtm1.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6. 이정훈·김선경 (2018년 1월 26일). “밀양소방서장 "도착 때 짙은 연기·화염…다 구조못해 송구". 연합뉴스.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7. 김윤나영 기자 (2018년 1월 26일). “文대통령 "밀양 화재, 안타까움 금할 수 없어". 《프레시안》.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8. 김가애 기자 (2018년 1월 26일). “文대통령, '밀양 화재' 관련 긴급 수석·보좌관 회의 소집”. 《신아일보》.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9. 보건복지부 (2018년 1월 26일). “밀양 소재 병원 화재 발생”. 《정책브리핑》.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10. 국무조정실 (2018년 1월 26일). “[보도자료]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관련 국무총리 긴급지시”. 《정책브리핑》.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11. 행정안전부 (2018년 1월 26일). “전 행정력 동원, 세종병원 화재 수습 총력 대응”. 《정책브리핑》.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12. 한승곤 기자 (2018년 1월 26일). ““마치 전쟁통 같았다”…밀양 세종병원 화재, 긴박했던 순간”. 《아시아경제》.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13. 김용호 기자 (2018년 1월 26일). “송영무 국방장관 지시로 밀양 화재사고 지원태세 가동”. 《국방일보》.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14. 박승주 기자 (2018년 1월 26일). “밀양 참사현장 찾은 李총리 "면목없다…책임규명할 것". 《뉴스1》.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15. 이정훈 (2018년 1월 26일). "응급실 옆 간호사 탈의실서 첫 연기"…경찰 수사 본격화”. 연합뉴스.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16. 김서영 (2018년 1월 26일). “[속보]"밀양 병원화재 응급실서 시작…사망 원인, 화재 탓 아냐". 경향신문.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17. 박정헌 (2018년 1월 26일). “세종병원 사망자 왜 많았나 "고령·거동불편자 다수". 연합뉴스.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18. "연기확산 통로, 대피 방해"…세종병원 불법증축, 화 키웠나?'
  19. 세종병원, 간호사 35명 필요한데 달랑 ‘3명’뿐이었다
  20. 황효원 (2018년 1월 26일).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망자 왜 많았나… 소방당국 "세종병원 스프링클러 없었다". 《머니s》.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21. 김선경 (2018년 1월 26일). “밀양 세종병원 이사장 "소방점검 절차 다 따랐다". 연합뉴스.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22. 성기호 기자 (2018년 1월 26일). “국민의당 "밀양 세종병원 화재, 文정부 안전 컨트롤타워 작동 의문". 《아시아경제》.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23. 유제훈 기자 (2018년 1월 26일). “밀양 대형화재에 與野 "인명구조에 최선 다해야". 《아시아경제》.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24. 최정아 기자 (2018년 1월 26일). “장제원 “밀양 세종병원 화재, 안전한 韓 만들겠다던 文정부 어디에?…참담””. 《동아일보》.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25. 이슬기 기자 (2018년 1월 26일). “김성태, 밀양 화재에 "文대통령 사과하고 靑·내각 총사퇴해야". 《연합뉴스》.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26. 설승은 기자 (2018년 1월 26일). “안철수, 밀양화재 현장방문…"文정부, 제천참사 후 무엇을 했나". 《연합뉴스》.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27. 박기호 기자, 유경선 기자 (2018년 1월 26일). “홍준표 "세월호 이용해 집권한 文정부, 재난 대비 안 갖춰". 《뉴스1》.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6일에 확인함. 
  28. 곽선미 기자, 구교운 기자 (2018년 1월 27일). “홍준표, 밀양화재에 "文정부 이번에도 쇼로 뭉갤지 지켜볼 것". 《뉴스1》.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29. 구교운 기자 (2018년 1월 27일). “한국당 "文대통령, 눈물로 밀양 대참사 책임회피 안돼". 《뉴스1》.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30. 남정호 기자 (2018년 1월 27일). “국민의당 “말뿐인 국민안전…재발방지 위한 제도 개선 필요””. 《투데이신문》.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31. 박우인 기자 (2018년 1월 27일). “[밀양화재] 유족들 "정부가 우릴 위해 해준 게 뭐냐". 《서울경제》.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 
  32. 김학재 기자 (2018년 1월 27일). “홍준표, "총리가 나가야..장관 차원의 문제 아냐". 《파이낸셜뉴스》. 2018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