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왕코너 화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왕코너 화재
1974년 11월 3일 대왕코너 화재 사고3.jpg
날짜 1974년 11월 3일
시간 2시 40분
위치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전농동 620-69번지
최초 보고자 동대문소방서
참여자 서울소방
피해
사망자 88명
부상자 35명

대왕코너 화재 사고(大旺Corner火災事故)는 1974년 11월 3일 새벽 02시 40분경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전농동 620-69번지(현 왕산로 200, 롯데백화점 자리)에 있던 복합상가 대왕코너에서 발생한 인명 피해 화재 사고이다. 불은 6층 브라운 호텔 618호 앞 조명에서 시작되었다. 은 삽시간에 6층에서 7층으로 번졌고, 88명이 화재로 사망하였다. 희생자의 대다수는 6층 나이트클럽에 있던 젊은 손님들이었다. 이는 1971년 대연각호텔 화재 사고 이후 최악의 인재였다.[1][2] 그리고 종업원들이 화재 상황에도 돈을 지불하라며 사람들을 제대로 내보내지 않는 실책을 범하는 바람에 피해가 더 커졌다.[3]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