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연각호텔 화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연각호텔 화재 사고
1971년 12월 25일 대연각호텔 대화재 사고(大然閣 -大火災事故)2.jpg
날짜 1971년 12월 25일
위치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좌표 북위 37° 33′ 39″ 동경 126° 58′ 58″ / 북위 37.560882° 동경 126.982714°  / 37.560882; 126.982714좌표: 북위 37° 33′ 39″ 동경 126° 58′ 58″ / 북위 37.560882° 동경 126.982714°  / 37.560882; 126.982714
최초 보고자 서울중부소방서
원인 액화석유가스의 폭발
결과 건물의 전소
피해
사망자 163명 중 추락사 38명
부상자 63명
8억 3820만원

대연각호텔 대화재 사고(Daeyeonggak Hotel fire & 大然閣 -大火災事故)는 1971년 12월 25일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소재 22층짜리의 대연각(大然閣) 호텔에서 일어난 화재 사고이다. 163명이 사망하고 63명이 부상당했다. 재산 피해는 당시 소방서 추정으로 약 8억 3820만 원이었다. 화재 원인은 1층 커피숍에 있는 LP가스가 폭발한 것으로 밝혀졌다. 건물에는 비상계단도 몇 없었고, 옥상 출입문이 닫혀 있었다. 실제로 20여 구의 시신이 옥상 출입문 앞에서 발견되었다. 이 사건과는 별개로, 2010년 2월 27일 동일한 장소에서 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옥상 냉각탑에서 발생했으며, 출동한 소방차에 의하여 14시간 만에 진화되었다.[1] 현재는 리모델링하여 고려대연각타워로 존재하고 있다.

사진[편집]

각주[편집]

  1. 강현석 기자 (2010년 2월 27일). '그때 그 곳', 대연각 빌딩서 화재(종합)”. 노컷뉴스. 2010년 2월 27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