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화석유가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액화석유가스를 담고 있는 통

액화석유가스(液化石油-, Liquefied Petroleum Gas)는 유전에서 원유를 채취하거나 원유 정제시 나오는 탄화수소 가스를 비교적 낮은 압력(6~7kg/cm2)을 가하여 냉각 액화시킨 것으로, 흔히 LPG라고 부른다. 기체가 액체로 되면 그 부피가 약 1/250로 줄어들어 저장과 운송에 편리하다. LPG의 주성분은 프로판(C3H8, 비중 1.52. 폭발 범위 2.2~9.5%)과 부탄(C4H10)이며, 소량의 프로필렌(C3H6), 부틸렌(C4H,8) 등의 탄화수소가 단일 물질 또는 혼합물로 구성된 것이다. 발열량은 20.000~30.000Kcal/m³로 다른 연료에 비해 열량이 높고 냄새나 색깔이 없으며, 가정이나 영업 장소, 택시 등 자동차에서 사용하는 LPG에는 누설될 때 쉽게 감지하여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불쾌한 냄새가 나는 메르캅탄류의 화학 물질을 섞어서 공급한다. 한국, 중국, 일본 등 몇몇 국가에서 자동차 연료로도 쓰이지만, 한국에선 LPG 승용 차량 구매 대상을 장애인, 국가 유공자만 예외적으로 제한하고 있으나, 농어촌이나 지방 중소도시 지역에서는 도시가스를 대신에 해서 쓰는 난방용 열원을 주로 쓰인다. 그러나 석유를 난방으로 쓰는 일부 가정의 경우 액화석유가스는 어쩔 수 없이 취사용 가스통을 따로 사용해서 밸브를 안전하게 써야 하며, 수량이 모두 소진될 경우 취사시 제약이 있다.

주요 사고[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1년 10월 15일에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의 추가가 요청되었습니다.)

대한민국[편집]

일본[편집]

중국·타이완[편집]

인도[편집]

미국[편집]

멕시코[편집]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