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요양원 화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포항 요양원 화재
날짜 2010년 11월 12일
시간 4시 24분
위치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인덕동
최초 보고자 포항남부소방서
원인 전기 합선
결과 13.5m2 소실
피해
사망자 10명
부상자 17명

포항 요양원 화재 사고(浦項療養院火災事故) 혹은 포항 요양원 화재 참사(浦項療養院火災慘事)는 2010년 11월 12일 오전 4시 24분 쯤에 포항 인덕동에 위치한 여성 전용 요양원인 '인덕노인요양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 10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부상을 당한 사고이다.

경과[편집]

화재 발생과 최초 발견자의 행동[편집]

국립과학수사연구원경상북도지방경찰청의 합동 조사에 의해 밝혀진 화재의 원인은 1층 사무실 안의 벽에 설치된 분전반 주변 전선 쪽에서 생긴 스파크인 것으로 추정되었다. 발생 시간은 오전 4시 10분 쯤으로 추청되며, 최초 발견자는 63세의 여자 요양보호사 직원이였다. 그는 1층 홀 소파에서 잠을 자다가 매캐한 냄새에 일어났고, 사무실 안쪽에서 불꽃이 올라오는 것을 목격하였다. 이에 당황한 그는 머리맡에 두었던 휴대전화를 그대로 두고 달려나갔고, 바로 옆 '포스코 기술연구소' 실험동 경비실로 뛰어가 신고를 부탁한다. 그리고 다시 바로 앞의 아파트 관리실로 가 신고를 재차 부탁하려 했으나 사람이 없어 요양원으로 돌아오게 된다. 돌아온 그는 1층에 있는 1명을 부축해 구조한 뒤 다시 들어가려고 했으나 연기로 인해 들어가지 못한다.[1][2]

연구소 실험동 경비원의 신고와 소방서의 대응[편집]

화재 신고를 부탁 받은 '포스코 기술연구소' 실험동 경비실의 경비원은 포스코 회사 내에 조직된 민간 조직 소방대인 '포스코 자위소방대'에 신고하는데, 이 시간이 화재 발생으로 부터 5분이 지난 오전 4시 15분이였다. 신고를 받은 포스코 자위소방대의 조직원은 9분이 지난 뒤 이자, 화재 시작 시간으로 부터 14분이 지난 뒤인 오전 4시 24분에 다시 포항남부소방서로 신고해 경상북도 소방본부에 까지 신고가 접수된다.[2]이에 소방차 20여대와 소방 인력 200여명을 출동시켜 진화와 구조에 나서게 했다. 그러나 새벽이어서 주위가 어두웠고, 구조자 대부분이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이어서 진화와 구조에는 어려움을 겪었다.[3][4]

화재 진압과 구조 이후[편집]

그 결과 1층에 머물던 11명 중 1명은 부상을 당하였고, 10명은 모두 연기에 의한 질식으로 사망하였다. 2층에 입소중이던 16명의 노인은 소방관에 의해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후송, 치료를 받았고, 일부 연기를 마시는 등 부상이 있었지만 사망자는 없었다. 부상자 17명은 경상북도포항의료원, 포항기독병원, 포항성모병원, 포항세명기독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사망자 10명은 역시 세명기독병원, 포항의료원, 포항의 S병원에 안치됐다.

이를 보고받은 이명박 대통령은 사상자들을 위로하며, 철처히 대처할 것을 지시하였다. 이에 진수희 보건복지부 장관, 김관용 경상북도지사가 사고 현장을 방문하였다. 포항시는 시의 재난상황실에 박승호 포항시장을 반장으로 하는 사고대책반을 구성하고, 현장과 각 병원에 공무원을 파견하였다.[3][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상원 (2010년 11월 13일). “포항 요양센터 화재 "전기 스파크가 원인". 《매일신문》. 
  2. 문종규 (2010년 11월 13일). “거동 불편한 할머니들 ‘안타까운 참사’”. 《세계일보》. 
  3. 김현목 (2010년 11월 12일). “포항 인덕노인요양센터 화재…10명 사망 17명 부상”. 《경북일보》. 
  4. 임상현, 이덕기 (2010년 11월 12일). “포항 노인요양원 화재 참사..10명 사망,17명 부상”.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