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권율(權慄)
출생 1537년
경기도 강화부
사망 1599년
국적 조선 조선
본관 안동
별칭 자 언신(彦愼)
호 만취당(晩翠堂)·모악(暮嶽)
시호 충장(忠莊)
학력 1582년(선조 15년) 식년문과 병과
직업 문관
부모 영의정 권철

권율(權慄, 1537년 ~ 1599년)은 조선 중기의 문신, 군인, 정치인이다. 본관은 안동[1], 는 언신(彦愼), 는 만취당(晩翠堂)·모악(暮嶽), 시호는 충장(忠莊)이다. 영의정 권철의 막내 아들이자 이항복의 장인이다. 임진왜란의 조선군 장수로, 왜란 당시 조선군 총사령관인 도원수로서 왜군의 침략을 성공적으로 막아내는데 기여했으며 임진왜란 3대 대첩 가운데 하나인 행주대첩을 이끈 장군으로 특히 잘 알려져 있다. 사후 선무공신 1등에 녹훈되었다.

생애[편집]

임진왜란 이전[편집]

1537년 후일 영의정을 지내는 권철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가계는 상당히 유복한 가정이었다. 그는 나이가 들어도 관직에 나아갈 생각은 않고 오로지 공부에만 매진했다. 가족들의 권고에 뒤늦게 그가 46살이 되던 1582년(선조 15년)에 식년문과(式年文科)에 응시하여 병과로 급제를 하여 승문원정자(承文院正字)가 되었다. 이어 예조정랑, 호조정랑, 의주목사(義州牧使) 등을 역임하였다.

임진왜란[편집]

1592년 그의 나이 56살 때 임진왜란이 일어나, 한양이 함락되고 왕실이 북쪽으로 피난길을 떠났다. 국내 사정이 시시각각으로 위태로워져서 전라도 순찰사 이광과 방어사 곽영이 4만여 명의 군사를 모집할 때, 광주목사(光州牧使)로서 곽영의 휘하에 들어가 중위장(中衛將)이 되어 북진하다가 용인에서 일본군과 싸웠으나 병사들이 훈련을 제대로 받지 못한 오합지졸이라 패전하고 말았다.

이치 전투[편집]

그 뒤 권율은 남원에 주둔하여 1천여 명의 의용군을 모집하였다. 광주(光州)로 가서 군병을 모집하고 남원으로 이동했다는 설도 있다.[2] 권율은 전라도 금산에서 전주로 진격하는 왜군을 막기 위해 진산 인근 이치(배고개)에 진을 쳤다. 임시 도절제사 권율과 동복현감 황진이 이끄는 1천여 명의 조선군이 왜장 고바야카와 다카카게가 이끄는 2천여명의 대군과 맞서 싸워 승리를 거둔 전투로 일본의 전라도 진격작전을 좌절시켰다. 이 승리로 왜군은 그 후 다시는 전라도를 넘보지 못하게 되었으며 권율은 전라감사로 승진하였다.[3]

독왕산성 싸움과 세마대[편집]

권율은 때마침 명나라에서 원군이 온다는 소식을 듣고 한양을 탈환할 목적으로 2,300명의 관군과 500명의 승병을 이끌고 한양으로 향했다. 한양으로 향해 북상하던 도중 수원 독산(禿山, 현 오산시)의 독왕산성(禿旺山城)에 주둔하였다. 독왕산성은 물이 귀한 곳이었으며 우키다 히데이에가 이끄는 왜군은 그 기미를 알고 한 달간 성을 포위했다. 이때 권율은 산성 위에 군마들을 세워놓고 병사들로 하여금 말에게 쌀을 쏟아붓고 씻기게 하였다. 성 아래서 볼 때는 마치 풍부한 물로 말들을 씻기는 것 같이 보였다. 이에 왜군은 의기소침하여 포위를 풀고 서울로 후퇴하였으며, 권율의 병사들은 이를 추격하여 왜군에 3천명 이상의 전사자를 내게 만들었다. 임진왜란이 끝난 후 선조는 권율의 병법을 높이 치하하여 독왕산성 정상에 세마대(洗馬臺, 말을 씻긴 곳)를 짓게 하여 오늘에 이른다.

행주대첩[편집]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에 있는 권율의 동상

이러한 기지로 왜군의 서진(西進)을 막은 권율은 1593년 음력 2월에는 병력을 나누어 부사령관 선거이에게 금천 금주산(衿州山)에 진을 치게 한 후 의병장 김천일과 승병장 처영(處英)의 병력을 합쳐 3,800명의 병사를 이끌고 한강을 건너 행주산성에 주둔하였다. 행주산성의 군민들은 3만 명의 대군으로 공격해 온 우키다 히데이에의 왜군을 맞아 바위, 화살, 불덩이, 끓는 물을 퍼부어 1만여명의 사상자를 내게 하고 적장 우키다 및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오른팔이라 불리던 이시다 미쓰나리, 깃카와 히로이에에게 모두 부상을 입히고 격퇴하였다. 이때 성내의 아녀자들이 치마 위에 짧은 덧치마를 대어 적군들에게 던질 돌덩이를 운반한 것이 행주치마의 유래가 되었다는 설이 있으나, 임진왜란 전부터 행주치마라는 단어가 존재했다는 점으로 볼 때 이는 맞지 않다. 또한 이때 조선군의 신무기인 화차비격진천뢰도 맹활약한 바 있다. 행주대첩은 이순신한산대첩, 김시민진주대첩과 함께 임진왜란 3대첩의 하나로 꼽힌다. 권율은 이 전공으로 도원수에 올랐다가 탈영병을 즉결 처분한 죄로 해직되었으나, 한성부판윤으로 재기용되어 비변사당상(備邊司堂上)을 겸직하였고, 1596년 충청도 순찰사에 이어 다시 도원수가 되어 어마(御馬)까지 하사받았다.

정유재란[편집]

1597년 정유재란이 일어나자 도원수 권율은 일본군의 북상을 막기 위해 명나라 제독 마귀와 함께 울산에서 대진했으나, 명나라 군대 사령관 양호의 돌연한 퇴각령으로 철수하였다. 이어 순천 예교(曳橋)에 주둔한 왜군을 공격하려고 했으나, 전쟁의 확대를 꺼리던 명나라 장수들의 비협조로 실패하였다.

왜란 이후[편집]

임진왜란이 끝나고 1599년 그의 나이 63세 때 노환으로 관직에서 물러나 고향에 돌아가, 그 해 사망하였다. 선조는 그의 죽음을 슬퍼하여 이틀간 정사(政事)를 폐하였다고 한다. 권율은 죽은 뒤 전공으로 영의정에 추증되고, 1604년 이순신, 원균과 함께 임진왜란 중 전공을 세운 장군들에게 내려진 최고의 영예인 선무공신 1등에 봉해졌으며, 영가부원군(永嘉府院君)으로 추봉되었다. 충장(忠莊)의 시호가 내려져 충장공(忠莊公)이 되었으며 충장사에 배향되었다.

그의 묘소는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석현리에 위치하고 있다.

일화[편집]

이항복과의 관계[편집]

오성[4] 이항복 집의 감나무 가지가 권율의 아버지 권철의 집(영역)으로 휘어 들어갔는데 이 가지에 열린 감을 권철 집의 하인들이 따먹자, 소년 이항복이 이 사실을 알고 꾸짖었으나 하인들은 오히려 감이 자신의 소유라고 우겼다. 어느날 이항복은 권철이 있는 방문에 주먹을 찔러 넣고 "이 주먹이 누구의 주먹입니까?" 하고 물었다. 하인들이 이항복의 감을 훔쳐먹은 사실을 인지한 권철은 하인들을 단속하였고, 이항복의 영특함을 깨달아 아들인 권율에게 장차 이항복을 사위로 삼으라는 조언을 해주었다.[5][6][7]

장난기 많은 오성대감 이항복은 종종 고지식한 장인인 권율을 놀린 일이 있다고 한다. 청렴결백한 권율은 조복과 의관을 갖춰입으면서도 제대로 된 내의를 입지 못하고 늘 베잠방이 차림이었다고 한다. 왜란이 끝난 후 병조판서인 이항복과 도원수 권율이 선조 임금 앞에 대궐조회에 참석한 어느 무더운 여름날, 이항복은 선조에게 날씨가 너무 무더우니 모두들 관복을 벗고 조회를 하자고 제의하였다. 선조는 쾌히 승락하고 신하들이 모두 관복을 벗었으나 관복 아래 베잠방이 차림인 권율은 차마 그렇게 하지 못하였다. 임금의 명령을 받고 마지못해 관복을 벗고 베잠방이 차림을 드러내어 망신을 당한 권율에게 선조는 파안대소하며 비단과 무명을 하사했다고 한다.[8][9]

원균과의 관계[편집]

이순신과 경쟁심을 가지고 있던 원균이 수시로 수군통제사인 이순신과 마찰을 일으키곤 하였다. 이에 원균은 수군이 아닌 육군으로 전출되기도 한다. 그러나 냉철하게 전황을 읽고있던 이순신과는 다르게 수군 단독으로 왜를 격파할 수 있다고 수차례 조정에 장계를 하였고, 이순신을 견제하려는 선조의 심중과 맞아 떨어져 이순신의 후임으로 통제사직에 임명된다.[10]

하지만 원균은 부임 이후 이순신의 수군 단독출병 불가의 판단이 옳았음을 알고 말을 바꿔 수륙 병진을 주장하였다. 이 과정에서 원균은 조선의 군사동원력이 17만명을 모은 임진년보다 크게 떨어진 상황인데도 30만은 동원할 수 있다고 하고, 섬인 가덕도까지 육군이 몰아치면 된다는 현실을 무시한 주장을 했다.[11]

이에 권율은 비밀 장계를 올려 원균의 주장대로 육군을 움직이긴 어려움을 전하였다. 한편 조정에서 수군에게 원하는 것은 수군의 전면적인 부산포 진격이 아닌, 무력시위를 전개하여 일본이 보급선 유지에 불안감을 가지게 하는 것이었으나 원균은 이조차도 하지 못하다가 원균이 부임전과는 달리 이런저런 핑계로 칠천량으로 출동하지 않자 원균을 곤장으로 다스렸다. 권율에게 곤장을 맞은 후 원균은 전 병력을 끌고 출전하여 칠천량 해전에서 참패를 당하고 그 전투에서 전사하고 말았다.[출처 필요]

가족[편집]

  • 고조부 : 권마(權摩)
    • 증조부 : 군수 권교(權僑)
      • 조부 : 강화부사 권적(權勣)
        • 생부 : 영의정 권철
        • 생모 : 조씨 - 조승현의 딸
        • 숙부 : 중림찰방 권지식(權軹寔)
          • 사촌 : 권종(權悰) - 임진왜란 때 전사[12]

관련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영화[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국역대인물종합정보시스템.
  2. 글로벌세계대백과》, 〈임진왜란〉, 권율.
  3. 《조선왕조실록》 선조 28권, 25년(1592 임진 / 명 만력(萬曆) 20년) 7월 22일(기묘) 7번째기사
  4. 〈오성과 한음〉이라는 설화에서 오성은 이항복이고 한음은 이덕형이다.
  5. 《韓國口碑文學大系》, 韓國精神文化硏究院, 1980∼1988
  6. 네이트 백과사전 오성과 한음설화(鰲城─漢陰說話)
  7. 장윤옥 기자 (2007년 6월 4일). “장윤옥의 창 오성의 감나무와 전자정부”. 디지털타임스. 2009년 7월 3일에 확인함. 
  8. 김현자 (2006년 12월 9일). “장인 권율을 왕 앞에서 놀린 이항복의 재치”. 오마이뉴스. 2009년 7월 3일에 확인함. 
  9. “이항복”. 2008년 2월 23일. 2009년 7월 3일에 확인함. 
  10. 《조선왕조실록》 선조 84권, 30년(1597 정유 / 명 만력(萬曆) 25년) 1월 22일(계축) 3번째기사 전라도 병마 절도사 원균의 서장
  11. 《조선왕조실록》 선조 87권, 30년(1597 정유 / 명 만력(萬曆) 25년) 4월 19일(기묘) 5번째기사 전라 좌수사 원균이 수륙 양군의 동시 출병을 청하다
  12. 권종 총신문, 포천시향토유적 제40호 명칭 : 권종 총신문,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고모리에 소재.
전임
유근
제328대 한성부판윤
1595년 음력 10월 9일 ~ ?
후임
신접
전임
김명원
조선군 도원수
1593-1599
후임
알려지지 않음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임진왜란"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