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큐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류큐국
琉球國

 

 

1429년 ~ 1879년
국기
국기
문장
문장
국가찬가
Ryukyu orthographic.svg
수도슈리 북위 26° 13′ 1.31″ 동경 127° 43′ 10.11″ / 북위 26.2170306° 동경 127.7194750°  / 26.2170306; 127.7194750
정치
정부 형태전제군주제
주요 국왕쇼하시 왕
쇼타이 왕
역사
 • 건국1429년
지리
면적2,271 km2
인문
공용어류큐어
인구
1879년 어림286,787명
기타
현재 국가일본의 기 일본

류큐국(오키나와어: 琉球國 루츄쿠쿠)은 동중국해의 남동쪽, 현재 일본 오키나와현 일대에 위치하였던 독립 왕국이다. 100여 년간 삼국으로 분할되어 있던 것을 1429년에 중산국(中山國)이 통일하여 건국하였다. 류큐국은 한국과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등과의 중계 무역으로 번성하였다. 1609년사쓰마 번침공을 받은 이후, 여러 차례 일본 제국의 침략을 받아 1879년에 강제로 병합(류큐 처분)되어 멸망하였고, 오늘날 오키나와현으로 바뀌었다.[1]

명칭[편집]

일본에서는 류큐 왕국(일본어: 琉球王国), 조선에서는 유구국 또는 류구국이라고 불렀다.

역사[편집]

건국[편집]

대략 14세기 경, 오키나와 열도에 있는 수 십개의 조그만 부족들은 크게 3개의 왕국으로 통합되었다. 이 왕국들은 각각 북산국(北山), 중산국(中山), 남산국(南山)이라고 불렸다. 이 세 왕국들이 서로 경쟁하며 싸우던 시대를 삼산(三山) 시대라고 칭한다. 북산국은 오키나와 북부 지역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영토는 가장 넓었고 군사력도 강했으나, 정작 경제력은 빈약하여 세 국가들 중 가장 국력이 뒤떨어졌다. 남산국은 오키나와의 남쪽 지역들을 장악하고 있었으며, 중산국은 오키나와 중앙에 자리잡고 있었으며 경제력으로는 단연 세 왕국들 중 압도적으로 앞서나가고 있었으며 수도는 슈리이었다. 남산국은 나하 항과 인접하였기에 중국과의 교류를 활발히 할 수 있었고, 문화적인 발전을 거듭해나갈 수 있었다. 한편 영토만 넓고 항구도, 경제력도 없던 북산국은 갈수록 경쟁에서 뒤처지는 형편이었다. 이후 이 나하 지역과 슈리 지역이 류큐 왕국이 통일된 이후에도 류큐의 최고 중심지로 부상하며 번영하였다.

이 시기에는 많은 중국인들이 무역을 위하여 류큐로 건너와 정착하였다. 류큐 왕의 요청으로 명나라홍무제는 1392년에 36개의 가문들을 푸젠성에서 류큐 지역으로 이주하게 하여 대중국 무역을 전담하게 하였으며, 이들이 중국에서 각종 서책과 문물들을 들여와 상대적으로 뒤떨어져 있던 류큐 지방의 문화를 발전시켰다. 중국 이주민들은 빠르게 류큐에 융화되었고, 이들의 자손들은 나중에 류큐의 관직을 대거 차지하기도 하였다. 이들은 류큐가 나라의 기틀을 제대로 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었으며, 국제 외교 관계를 발전시키고 기술들을 향상시켰다. 1406년 1월 30일에 류큐인들은 영락제에게 자신들의 자식들을 황실에서 일할 환관들로 바치려 하였으나, 영락제는 이들이 환관이 되기 위하여 거세당할 만한 이유가 없는 무고한 아이들이라고 생각하여 그냥 돌려보냈다. 이후 명나라는 칙서를 내려 그 충성심은 치하하였으나 다시는 환관을 보내지 않아도 된다고 명하였다. 후대 청나라의 대신 이홍장미국율리시스 그랜트 전 대통령에게 한 말에 의하면, 류큐와 중국은 수 백년동안 조공을 바치고 받는 관계로 밀접한 인연을 이어왔으며, 중국은 류큐와의 관계에서 독점적이고 시혜적인 권리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이후 세 개의 왕국들은 서로 전쟁을 거듭하였다. 이 전쟁에서 중산국이 점차 승기를 잡으며 통일 국가의 기틀을 잡아나가기 시작한다. 이후 명나라 조정은 중산국의 왕을 류큐 전체의 왕으로 인정하였고, 이는 중산국에게 명분까지 실어주면서 북산국과 남산국의 잔존 세력들을 상대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게 만들었다. 이후 중산국의 왕은 왕좌를 하시에게 물려주었고, 하시 왕은 1416년에 북산국을 멸망시키고 1429년에 남산국을 멸망시키며 역사상 처음으로 오키나와를 통일하게 된다. 1421년, 명나라 황제는 하시 왕에게 성씨 '쇼'(尚)를 하사하였고, 이 때 이후로 하시 왕은 '쇼 하시(尚巴志)'로 불리게 되었다.

제 1 쇼씨 왕조[편집]

쇼 하시 왕은 중국의 관료제를 오키나와에 도입하였고, 슈리 성을 지었으며 나하 항을 개축하였다. 삼산이 통일된 1429년부터 제1 쇼씨(尚氏) 왕조가 시작되어 1470년까지 이어졌으며, 이때부터 류큐 왕국으로 불리기 시작한다. 중산이 통일을 이루었기 때문에 류큐의 왕은 삼산 시대에 책봉 받은 유구국 중산왕(琉球國中山王)의 칭호를 훗날 류큐가 일본에 합병돼 나라가 망할 때까지 사용한다. 명나라와 청나라로부터 대대로 그 칭호로 책봉 받았고 조선 등 다른 나라에 국서를 보낼 때도 이 칭호를 썼다. 또한 중산은 류큐의 별명이 돼서 류큐 역사서 제목에 들어가기도 했다. 《중산세감(中山世鑑)》, 《중산세보(中山世譜)》 등이 그 예이다. 일단 오키나와 섬은 겉으로는 통일되었지만, 내적으로는 여러 문제가 있었다. 쇼 하시가 죽고 나서 왕족들 사이에 잦은 내분이 일어났다. 쇼 하시 이후 제1 쇼씨왕조의 왕들 가운데 재위기간이 10년을 넘긴 경우가 없었다. 특히 1453년, 5대 왕 쇼 킨푸쿠(尚金福) 사후 왕위를 놓고 벌어진 싸움인 시로·후리의 난(志魯・布里の乱) 때에는 슈리성이 불타기도 했다. 1458년에는 고사마루·아마와리의 난(護佐丸·阿麻和利の乱)이 일어난다. 당시 고사마루(護佐丸)와 아마와리(阿麻和利)는 나카구스쿠구스쿠(中城城)와 카츠렌구스쿠(勝連城)를 거점으로 한 아지들로, 류큐국에서 무시할 수 없는 비중의 힘을 가진 존재들이었다. 아마와리는 야심찬 인물로, 그를 경계한 고사마루가 만일을 대비하여 군사를 키웠다. 아마와리는 이를 역적모의라고 쇼 타이큐 왕에게 보고했고, 왕명을 받은 아마와리는 고사마루를 쳤다. 고사마루는 임금의 군대와 맞서 싸울 수 없다며 자결하였다. 이윽고 자신을 견제할 세력이 없어지자 아마와리는 슈리를 공격하여 류큐 왕국을 무너뜨리고자 했으나 실패하여 죽고 말았다. 이 사건은 당시 류큐 왕국의 왕권이 약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이후 1469년에 쇼 하시 왕의 손자인 쇼 토쿠 왕이 남자 후계자 없이 사망하자 궁정 신하였던 카나마루(金丸)가 자신을 쇼 토쿠 왕의 양자로 자칭하고 류큐 왕국의 왕권을 장악, 중국의 허가를 얻으며 명분까지 얻어내는 데에 성공한다. 이후 카나마루는 쇼 엔(尚円) 왕이 되어 나라를 다스렸다. 다만 이 때에 왕통이 단절되었기에 쇼 엔 왕을 기준으로 그 이전을 제 1 쇼씨왕조로, 그 이후를 제 2 쇼씨 왕조로 부른다.

쇼 신 왕

제 2 쇼씨 왕조[편집]

류큐 왕국은 제 2 쇼씨 왕조의 3대 왕인 쇼 신(尚真)의 재위기에 전성기를 맞는다. 쇼 신 왕은 1478년부터 1526년까지 재위하였다. 쇼 신 왕은 류큐 왕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성군으로 여겨지는데, 그는 우선 제1 쇼씨 왕조의 혼란상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중앙집권체제를 확립하였다. 또한 각지의 구스쿠에 할거해 있던 아지(호족)들을 수도인 슈리에 모여살게 하여 왕이 직접 감시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리고 아지들을 대신하여 왕부에서는 아지웃치(按司掟, あじうちい)라는 관리들을 파견하여 지방을 다스렸다. 또한 관위와 신분별로 착용하는 관의 색깔과 비녀의 재질을 규정하였다. 쇼 신 왕은 적극적인 군사 정책을 펼쳐 영토도 크게 넓혔다. 1500년에는 미야코지마야에야마에 전함들을 보내 평정하여 지배권을 확립하였다. 1522년에는 요나구니까지 영역을 넓혔다. 쇼 신 왕은 류큐의 종교도 정비하였다. 류큐 신토에는 노로(ノロ)라고 하는 신녀들이 있는데, 쇼 신 왕은 이들의 조직을 정비하였으며, 자신의 누이를 최상급 노로인 키코에오오키미(聞得大君)로 취임케 하였다. 불교 또한 숭상하여 슈리성의 옆에 엔가쿠지(円覚寺)를 세웠다. 또한 왕릉인 타마우둔(玉殿)을 조영했다.

류큐의 항구

황금기[편집]

류큐 왕국은 거의 200 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동남아시아와 동아시아를 이으며 해상무역의 전성기를 구가했다. 류큐 해상 무역의 중심은 중국 명나라와의 조공 무역이었으며, 1372년에 중산국에 의하여 처음 시작된 것이 이후 계속 지속되어 내려온 것이다. 중국은 류큐의 조공 무역을 위하여 상선과 전함들을 제공했고, 그 인원수를 한정하기는 하였으나 베이징에 있는 국자감에 류큐인들을 데리고 와 교육을 받게 하기도 하였다. 명나라는 류큐의 왕을 공식적으로 인정하였으며 명나라의 항구에서 합법적으로 교역할 수 있도록 무역로들도 터주며 류큐 왕국의 경제를 먹여살렸다. 류큐 왕국은 명나라가 제공해준 상선들을 가지고 대월, 일본, 자바, 조선, 말라카, 팔렘방, 태국, 수마트라 등의 아시아 국가들과 활발한 무역을 펼쳤으며, 이 중계 무역에서 막대한 이익을 창출해냈다.

류큐의 상인들은 일본의 은, 일본도, 부채, 병풍, 칠기와 중국의 약초, 도자기, 비단, 서책 등을 동남아시아에 갖고 가 팔았고, 동남아시아에서 소목, 코뿔소 뿔, 설탕, 철, 용연향, 인도의 상아, 아라비아의 유향 등을 사들여 다시 동아시아로 돌아와 팔았다. 류큐 왕국의 외교 문서들을 기록한 책인 역대보안에는 1424년과 1630년대 사이에 이루어진 대략 150여 번에 달하는 해상 무역 기록들이 남아있다. 이들 중 61번은 태국으로, 10번은 말라카로, 10번은 파타니 왕국으로, 8번은 자바로, 그 외는 나머지 동아시아 국가들로 갔다.

중국은 당시 해금(海禁) 정책을 실시하여 조공국과의 무역을 엄격히 통제하고 해상 무역은 더더욱 막았는데, 특별히 류큐 왕국에게만은 그 특별성을 고려하여 무역을 무제한으로 허가하였다. 이는 류큐 왕국이 중국과 다른 나라들 간의 무역을 압도적인 비율로 독점할 수 있게 해주었고 거의 150년 동안 번성할 수 있게 한 원동력이 되었다. 그러나 16세기 후반에 이르자 류큐 왕국의 전성기도 막을 내린다. 일본에서 왜구들이 침략하며 무역로를 약탈, 엄청난 손해를 입혔으며 중국도 점차 류큐에 대한 특별 대우를 줄이기 시작한 것이다. 결국 류큐는 점차점차 그 세가 약화되기 시작하였으며, 게다가 서양에서 포르투갈 상인들이 동아시아 지역에 진출하며 류큐 왕국은 독점적인 무역을 하지 못하고 포르투갈 및 여타 서구 국가들과 경쟁을 치열하게 해야만 했다.

류큐 침공[편집]

일본을 통일한 도요토미 히데요시임진왜란을 일으키기 위하여 류큐 왕국에게 도움을 줄 것을 요구했다. 허나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목표는 조선을 넘어 명나라를 정복하는 것이었고, 명나라의 조공국이었던 류큐는 당연히 이를 거부했다. 이후 도요토미 가문이 몰락하고 도쿠가와 이에야스에도 막부를 개창하였으며, 에도 막부는 사쓰마 번시마즈 가문에게 류큐를 복속시킬 것을 명했다. 사실 센고쿠 시대 당시 규슈를 거의 통일할 뻔 했다가 도요토미 히데요시에 의해 실패한 사쓰마의 시마즈 가문은 임진왜란에 군대를 차출했으나 상당수가 돌아오지 못하는 등 상당한 손해를 보았다. 게다가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시마즈 요시히로가 에도 막부의 적이었던 서군 편에 붙는 바람에 도쿠가와 막부에 의해 미움을 받는 도자마 다이묘로 전락했던 것이다. 사쓰마 번은 이러한 곤란한 상황을 타개하고 에도 막부의 신임을 얻기 위해 류큐를 노렸다.

사실 이전부터 사쓰마 번은 류큐 왕국에 시비를 걸어오고 있었다. 임진왜란을 준비할 무렵에도 류큐에 군량미 제공, 혹은 나고야성(名護屋城) 축조 비용 분담 등 여러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 류큐에서는 이 요구들을 다 받아주지는 않았지만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하여 일부만 받아주었다.

1608년, 시마즈 타다츠네는 사신을 보내 에도 막부에 조빙(통교)할 것을 요구했다. 당시 류큐 조정에서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 지에 대하여 의견이 분분하였으나, 그 와중에 삼사관(三司官, 재상)의 하나였던 쟈나 웨카타 리잔(謝名親方利山)이 사신을 모욕했고, 사쓰마 번은 류큐 침공을 결심했다.

1609년 3월 4일 사쓰마에서 무장 카바야마 히사타카(樺山久高)가 3,000명의 병사를 이끌고 류큐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3월 7일에 아마미 제도의 아마미오시마(奄美大島)를 점령한 이후, 차례차례 섬들을 점령하면서 본토로 진군하고 있었다. 그 이후 3월 25일에 류큐 왕국의 본토에 있는 나키진의 운텐항(運天港)에 도착, 이틀 뒤 나키진 구스쿠(今帰仁城)를 함락시켰다. 이후 우라소에 구스쿠(浦添城)를 함락시킨 이후, 슈리 성 앞까지 진군해나갔다. 류큐 왕국은 저항을 시도했으나 사쓰마군의 맹렬한 조총 세례에 아무런 힘을 쓸 수 없었다. 4월 1일, 사쓰마군이 나하에 도착하자, 류큐국과 사쓰마는 류큐의 왕자와 삼사관을 인질로 보내는 것으로 화의를 맺었다.

5월 15일, 사쓰마는 쇼네이 왕과 100여 명의 신하들을 가고시마로 데려왔다. 결국 이들은 사쓰마에 충성의 맹세를 한 후, 에도까지 끌려가 쇼군 도쿠가와 히데타다를 알현하고 나서야 돌아올 수 있었다. 그러나 쟈나 웨카타 리잔은 일본에 충성을 맹세하는 것을 끝까지 거부하였고, 결국 끓는 물에 던져져 죽임을 당했다. 이 때 일본이 류큐를 완전히 멸망시키지 않은 것은 중국 때문이었다. 류큐는 어쨌든 중국의 조공국이었고, 일본이 이를 마음대로 했을 경우에는 뒷감당이 불가능했던 것이다. 대신 일본은 류큐를 그대로 놔두는 방안을 택했고, 중국에는 이 사실을 철저히 숨기며 중국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으려 애썼다.

조공 관계[편집]

1655년, 에도 막부는 류큐 왕국이 청나라에게 조공을 바치는 것을 공식적으로 허가하였다. 사실 청나라는 류큐 왕국이 자신들에게 조공을 바치는 데에 에도 막부 따위의 허가가 필요하다고 여기지도 않았으나, 에도 막부는 청나라가 혹시나 자신들을 침략할 빌미를 주지 않기 위하여 법적 문제를 이 조치로 해결하고자 한 것이다.

명나라 이래 중국은 일본과의 무역을 엄격하게 차단해왔다. 이 때문에 사쓰마 번은 에도 막부의 비호 아래 류큐 왕국을 통하여 중국과 간접적으로 무역을 진행하였다. 일본이 1800년대 이전까지 네덜란드를 제외하고 그 어떠한 국가들과도 제대로 된 외교 관계를 수립하지 않았던 것을 생각하면, 이 무역 거래는 일본에게 극히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었다. 대륙의 선진 문물을 받아들일 수 있는 거의 유일한 통로였던 것이다. 다만 사쓰마 번은 이 무역을 통하여 자신들의 경제력을 차츰차츰 살찌워나갔고, 결국 1860년대에 에도 막부를 타도하고 새로운 정부를 세우는 데에 쓰기도 했다.

류큐의 왕은 사쓰마 번주의 봉신으로 여겨졌으나, 류큐의 영토는 1879년에 완전히 합병되기 전까지는 그 어떠한 번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일본 스스로도 류큐를 자신들의 영토라고 여기지 않았으며, 류큐인들도 자신들을 일본인이라고 생각치 않았던 것이다. 실질적으로 사쓰마 번의 지배를 받기는 하였으나 류큐 왕국은 여전히 고도의 자치를 누렸고 막부와 번주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는 한에서 자율적인 행정과 사법 체계를 실시했다. 이는 또한 청나라의 조공국이었던 류큐 왕국이 일본의 영향을 강하게 받고 있는 국가라는 사실을 청나라에 숨기기 위함이었는데, 당시 일본은 청나라와 공식적인 외교 관계마저 수립하고 있지 못하던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일본 본토는 류큐 현지의 경찰력, 사법력을 장악하려는 시도 일체를 하지 않았고, 이같은 방임 조치는 에도 막부, 사스마 번, 류큐 왕국 모두에게 이익이 되었다. 류큐 왕국은 거의 일본에서 독립적인 국가처럼 대우받으며 스스로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었고, 주권도 어느 정도 보호받을 수 있었다. 일본인들은 쇼군의 허가 없이 류큐를 방문하는 것이 금지되었고, 류큐 왕국은 류큐인들의 성과 이름, 복식을 일본인처럼 동화시키려는 행위도 모두 금지하였다. 왕국은 심지어 류큐인들이 에도에 다녀온 경험을 적은 일기를 시중에 푸는 것조차 금지할 정도로 일본과 관련된 규제를 엄격히 하였다. 또한 에도 막부와 사쓰마 번은 류큐를 통한 무역을 통해 엄청난 돈을 벌어들였으며, 특히 사쓰마 번주는 '왕'을 봉신으로 두고 있다는 점에서 에도의 권력층들에게까지 찬탄을 받았다. 이 때문에 사쓰마 번주는 명예가 급격히 상승했고, 이는 류큐 왕국을 사쓰마 번이 그대로 놔두는 큰 이유들 중 하나였다.

류큐 국왕의 옥새

일본 종속기[편집]

이 시기의 류큐는 정치적으로만 어느 정도의 자율을 누렸지, 경제적으로는 일본에 종속되기 시작하였다. 사쓰마는 류큐에 막대한 조공을 요구하였다. 또 류큐의 수도 슈리 인근의 항구 도시인 나하에 류큐재번봉행(琉球在番奉行)이라는 관리를 두어 류큐를 감시하였다. 이 당시 엄청난 조공액을 감당하기 위해 류큐 왕국에서는 야에야마 등지의 먼 섬에까지도 무거운 인두세를 부과하였다. 이게 너무 무거웠던 나머지 주민들은 사람을 죽여 세금을 줄여야 할 정도였다.

다만 이때에도 류큐에서는 독립적으로 나라를 안정시키기 위한 여러 노력이 이어졌다. 17세기에는 쇼 쇼켄(向象賢), 18세기에는 사이 온(蔡温)이라는 명재상들이 등장하여 나라를 안정시켜 나갔다. 마헤이코(麻平衡)는 중국에서 고구마와 설탕 제조법을, 일본에서 목화를 들여와 오키나와의 경제 발달에 기여하였다. 또 이 즈음 명나라가 멸망하자 잠시 우왕좌왕하다 결국 청나라에 입조했는데, 만주족의 관복을 채택한 청나라가 제후국의 관복에 특별히 간섭하지 않는 틈을 타 슬그머니 류큐 왕이 명나라로부터 받아 쓰던 피변관(皮弁冠)에 다는 옥의 개수를 늘려 옛 명나라 황제보다 격식이 더 높게 바꾸기도 했다. 본래 명나라는 류큐 왕을 군왕(郡王)급으로 대우했기 때문에 류큐 왕은 군왕의 격식에 맞는 관복을 입었었다. 그러다가 명나라가 망한 뒤 피변관에 다는 옥의 줄 수를 기존의 7줄에서 12줄로 늘려 명나라 황제와 동일하게 했고 옥 전체 개수는 명나라 황제가 쓰던 것보다 더 많이 달게 되었다. 류큐 역사에 몇 안 되는 외왕내제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1853년에는 미국의 매튜 캘브레이드 페리 제독이 에도 막부에 개항을 요구하러 가는 길에(흑선내항) 류큐에 내항하여 개항을 요구하였으며, 이듬해 유미수호조약(琉美修好条約)을 맺었다. 이후 1855년에 프랑스, 1859년에 네덜란드, 1860년에 이탈리아와도 수호조약을 맺었다.

류큐의 마지막 왕 쇼타이

류큐 처분[편집]

일본에서는 메이지 유신이 이뤄져 폐번치현 등으로 중앙집권제를 확립하기 시작하였다. 메이지 정부는 1872년 류큐를 번으로 강등하고 '유구국 중산왕' 쇼 타이(尚泰·상태)를 '유구번왕(琉球藩王)'으로 만듦으로서 류큐가 일본의 속령임을 확실히 선언했다. 이것을 '제1차 류큐 처분'이라고 한다. 쇼 타이 왕은 이같은 조치에 반발하여 청나라에 계속 '유구국 중산왕'의 명의로 조공을 바치고 하사품을 받아 왔는데, 그러다가 대만 섬에 상륙한 류큐인들이 현지 원주민들에게 피살되는 사건이 발생한다. 일본은 이것을 빌미로 청나라를 떠보기 위해 1874년 대만 섬에 출병하였다. 청나라는 자기 영토인 대만 섬에 일본군이 상륙하였으니 반발하긴 했으나 류큐 문제에 적극적으로 관여하려고 들지는 않았다. 일본은 이로써 청나라가 류큐에 별 관심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는 합병을 위한 사전 정치작업을 끝냈다.

1879년, 일본 정부는 500여 명의 군경을 파견해 류큐 번을 없애고 가고시마 현에 잠시 편입시켰다가 오키나와 현을 설치했다. 이와 동시에 쇼 타이 왕을 도쿄에 압송하였다. 이를 '제2차 류큐 처분'이라 부른다. 쇼 타이 왕은 직위가 강등되어 후작에 봉해졌다. 이로써 1429년 오키나와 섬 통일 이래 450년에 이르는 류큐 왕국은 완전히 멸망하였다. 당시 세계여행 중이던 미국의 전직 대통령인 율리시스 S. 그랜트는 이 소식을 접하고 일본의 해양력이 강화되어 향후 미국의 대아시아 정책이 불리한 위치에 놓일 것으로 판단, 즉시 청나라로 가서 조정 내 실력자인 이홍장을 만나 사태의 심각성을 이야기하고 일본의 류큐 병합을 막으라고 조언했으나 정작 이홍장은 시큰둥했다고 하며, 그랜트가 계속 설득하자 "정 그렇다면 당신이 한 번 일본과의 교섭을 주선해 보시구려"라고 말할 정도로 별 관심이 없었다고 한다. 반대로 일본은 미국의 전직 대통령이 나선 것을 가볍게 받아들이지 않았으며, 아직 국력이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청나라와의 무력 충돌이 있을까봐 전전긍긍하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적극적으로 중재를 받아들이는 태도를 보였다.

  • 류큐 3분안(그랜트 전 대통령의 중재안) : 류큐를 셋을 쪼개어, 서남부의 미야코와 야에야마 제도는 청나라가 차지하고, 동쪽의 아마미 군도는 일본이, 중부의 오키나와 본섬에는 류큐 왕국을 부활시켜 독립적인 국가로 두되 청나라와 일본의 공동 관리 하에 둔다.
  • 류큐 2분안(이토 히로부미의 중재안) : 류큐를 둘로 나누어 서남부는 청나라가 차지하고, 나머지 지역은 모두 일본 제국이 차지한다.

그러나 그랜트 전 대통령의 류큐 3분안은, 그랜트 전 대통령이 직접 설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도쿄의 안락한 생활에 익숙해져버린 쇼 타이 왕이 변방의 오키나와로 되돌아가는 것을 싫어하여 실현되지 못하였고, 류큐 2분안은 청나라의 소극적인 태도로 논의조차 제대로 되지 못했다. 결국 협상은 결렬되었고, 오키나와는 그대로 일본 제국의 영토로 확정되었다. 당시 청나라가 오랜 안정에 젖어 해양의 중요성을 제대로 인지하는 데에 실패, 일본의 류큐 병합을 막아야겠다는 의지 부족이 결국 이러한 일을 불러왔던 것이다.

일본의 류큐 병합은 청나라가 조선과 베트남 등 주변국에 더 적극적인 내정간섭을 하게 만들었다는 의견도 있다. 1876년, 일본 대표단이 청나라의 총리각국사무아문을 방문하였을 때, 강화도 조약의 제 1조(조선은 자주국이다)를 보여주었을 때 '조선은 원래부터 자주국이었다'라고 말하며 별다른 의견을 표명하지 않았으나 류큐가 이 사건으로 일본에 그대로 넘어가자 이에 충격을 받은 청나라가 주변국들에 더 적극적으로 간섭을 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류큐의 강제 병합은 청나라 뿐 아니라 주변 동아시아 국가들에게도 큰 충격을 주었다. 베트남의 독립운동가 판 보이 쩌우는 '유구혈루신서(琉球血淚新書)'를 집필, 류큐의 망국사를 서술하여 사람들에게 독립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했으며 조선의 경우에도 오랜 속국이었던 류큐국이 병합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일본에 대한 경계심이 한층 고조되었다.

정치 및 행정[편집]

류큐국의 정치 행정조직을 수리왕부라고 하는데, 수리왕부의 가장 중요한 정책 결정기관이 평정소(評定所)이다. 평정소의 수장을 '섭정'이라고 하였으며, 실무를 담당하는 3인의 실력자를 '삼사관'이라고 하였다.[2]

종교[편집]

고유 종교[편집]

류큐에는 고유의 종교가 있었다. 슈리에는 키코에 대군어전(聞得大君御殿 (きこえおおきみうどぅん)), 슈리전내(首里殿内 (しゅりどぅんち)), 마카베전내(真壁殿内 (まかべどぅんち)), 기보전내(儀保殿内 (ぎぼどぅんち))가 있었다.

기독교[편집]

류큐국에 기독교(로마 가톨릭)가 전파된 것은 쇼호 왕 치세인 1622년으로, 야에야마에 서양 선박이 도항하고 전교하면서부터이다. 일본에선 기독교를 사회질서를 혼란하게 하는 종교로 간주하여[3] 1612년에 기독교 금령을 내렸고, 사쓰마 번의 침공 이후(1609년) 일본의 조공국이었던 류쿠국도 기독교의 전교 활동을 금지하였다. 그러나, 자와 섬이나 루손 섬에 왕래하던 서양 선박이 가끔 류큐 제도에 기항하여 전교 활동을 하기도 했다.(→기리시단 참조)

불교[편집]

류큐사
류큐 제도의 역사

선사 시대의
류큐 제도

 

틴슌
 



|


|

1

|

2
슌틴
인수
난잔 추잔 호쿠잔
(제1차 쇼씨)   
류큐국   
   (제2차 쇼씨) 사쓰마 번
일본 지배기
류큐 처분 ( - - 오키나와현)
미국 통치기 (MG - CA)
고자 폭동
일본 반환기
오키나와 반환 (730)
후텐마 기지 이전 문제
v  d  e  h

류큐국은 조선에서 준 불전(佛典)을 연못(圓鑑池 엔칸치[*])안에 섬을 만들어 거기 세운 건물(辯財天堂 벤자이텐도오[*])에 보관했다.

문화[편집]

류큐국의 문화는 조선, 중국, 동남아시아, 일본의 영향을 받았다. 류큐국의 '테'는 일본에 전파되어 가라테 원형의 일부가 되었다.

문학[편집]

쇼세이왕에서 쇼호왕의 통치 기간(1531년에서 1623년)에 류큐 최고의 가요집(歌謡集) 《오모로소오시》(おもろそうし)가 편찬되었다.

대외 관계[편집]

한국과 류큐국[편집]

한국과 류큐국의 공식 교류는 고려시대부터 시작되었다. 1389년에 류큐국은 왜구에게 붙잡혔던 고려인을 보호하여 고려로 돌려보냈으며,[4] 조선왕조실록에 류큐국이 조선에 조공을 바쳤다는 기록이 있다. 조선 왕조는 류큐국에 1416년(태종 16년), 이예를 사신('유구국통신관')으로 파견하였다. 이예는 왜구에게 잡혀 유구에 팔려간 조선인 44명을 쇄환하여 돌아왔다. 1430년대에는 류큐와 조선 사이의 뱃길에 왜구가 자주 출몰하고, 조선에 와서 류큐국 국사(國使)라고 사칭하는 일본상인이 있었다는 위사(僞使)문제가 생겨 그 뒤로는 중국을 통한 간접교류로 바뀌게 된다.[5]

또, 류큐국(유구국)에서 사람들이 제주도경상도에 표류하였다는 기록이 여럿 있으며, 이들 대부분은 인도적으로 처우하여 돌려보내졌다. 반대로 제주도 주민이 류큐국 영역까지 간 일도 있었다. 1477년(성종 8년)에 귤을 진상하려던 사람들의 배가 풍랑을 만나 류큐국의 요니구시 섬에 도착하게 됐다. 류큐 왕국은 표류민들이 다시 조선으로 돌아갈 수 있게 도와주어 이들은 1479년염포(현재의 울산 방어진)로 도착할 수 있었다.

임진왜란과 류큐국[편집]

임진왜란 앞서, 일본은 조선에 명국을 칠 수 있도록 길을 빌려달라고 요구하였다. 반면, 명국은 조선이 일본에 협력하여 명을 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품었다. 조선은 이를 해명하기 위해 사신을 보냈는데 이 때 류큐국 사신이 일본 침략준비에 대해 같은 내용을 알려 오해가 풀리게 되었다. 명국은 이에 조선, 류큐국, 섬라(暹羅: 지금의 타이)와 함께 일본을 정벌하는 계획을 세웠으나, 일본이 먼저 조선을 침략하였다.[6]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명과 그 길목에 있는 조선을 정복하기 위해 류큐에 협조할 것을 명령했으나, 류큐는 명나라의 책봉국이었기 때문에 이를 거절하였으며, 역으로 명에게 일본을 칠 것을 제안하였다.

근세의 류큐[편집]

고종수신사 김홍집을 접견할 때 류큐국이 일본에 편입되었음을 알게 되었다.[7]

류큐국이 일본으로 편입되고 대한민국이 일제로부터 해방된 이후 이승만 당시 대한민국 대통령은 류큐국에 대해서 "그들도 자주독립의 의지를 확고히 하고 독립운동을 해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

각주[편집]

  1. 김정숙, 《조선시대 필기,야담집 속 유구(琉球) 체험과 형상화》, 2011년, 한문학논집, 제32집, 37-57면 중 39면 참고
  2. 정하미, 류큐왕국의 ‘兩屬‘문제’와 페리의 상륙, 2011년 2월, 일어일문학, 제49집, 417-432면 중 418면
  3. 기독교의 교리 중 '자살금지'가 있는데, 이는 일본의 사회질서에서 아주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할복'에 위배되는 것이었다. 임진왜란의 맹장 고니시 유키나가는 일본의 2차 전국전쟁 당시 이시다 미쓰나리와 손잡고 도쿠가와 이에야스와 맞섰지만 패배하여 결국 할복할 처지에 놓이게 되었는데, 그는 기독교 신자란 이유로 할복을 거부하였다고 한다. 그래서,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고니시 유키나가를 처형한 후 기독교를 박해하였다.
  4. 고려사 신창(辛昌) 원년(1년) 8월 참조.
  5. 조선왕조실록 세종실록편 세종 5년 정월(1월) 4일 참조.
  6. 조선왕조실록
  7. 《고종실록》 17권. 1880년(고종 17) 음력 8월 28일. 2018년 12월 11일에 확인함. '유구국(琉球國)은 그 동안에 나라를 회복하였다고 하던가?'
    하니, 김홍집이 아뢰기를,
    '이 일은 혐의가 있어서 일찍이 사람들에게 물어보지는 못하였으나, 전하는 말로는 벌써 그 나라를 폐하고 현(縣)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하였다.
     

읽을 거리[편집]

  • 유철인, 연구보고논문: 류큐 ( 유구 (流球) )의 가계계승과 조상, 2000년, 비교문화연구, 제6권, 제2호, 317-342면
  • 이토 요시히데, 류큐(琉球)지역의 「아샤게(アシャゲ)」와 제사구조, 2001년, 한국민속학, 제34집, 181-199면
  • 박훈, 유구처분기(琉球處分期) 유구(琉球)지배층의 자국인식과 국제관, 2005년, 역사학보, 제186권, 135-172면
  • 차혜원, 명조(明朝)와 유구(琉球)간 책봉(冊封) 조공(朝貢)외교의 실체 -만력년간(萬曆年間)(1573-1620), 명조의 유구(琉球)정책을 중심으로-, 2008년, 중국사연구, 제54권, 129-160면
  • 정진희, 양속기(兩屬期) 류큐(琉球)개벽신화의 재편과 그 의미, 2009년 5월, 아시아문화연구, 제16집, 244-270면
  • 김정숙, 조선시대 필기 야담집 속 琉球체험과 형상화, 2011년 2월, 한문학논집, 제32집, 37-57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