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큐 침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류큐 침공
Map of Ryukyu Kingdom.png
류큐국의 위치
날짜 1609년 음력 3월 7일 ~ 음력 4월 5일
장소 류큐 제도
결과 사쓰마 번의 승리, 류큐의 항복
교전국
Japanese Crest maru ni jyuji.svg 사쓰마 번 Hidari mitsudomoe.svg 류큐국
지휘관
시마즈 다다쓰네
가바야마 히사타카
히라타 마쓰무네
쇼네이 왕
테이 도
병력
3,000 4,000
피해 규모
100 ~ 200 정확하지 않음

류큐 침공(琉球侵攻; 일본어: 琉球征伐 (りゅうきゅうせいばつ))은 1609년(명나라만력 37년, 일본의 게이초 14년)에 일본사쓰마 번류큐국에 침략하여 발생한 전쟁이다. 전쟁 이후에 류큐국은 사쓰마 번의 영향 하에 놓이게 되었고, 일본과 두 나라 모두의 영향력 아래에 놓이게 되었다.

용어[편집]

류큐 국의 정사인 《중산세감》에서는 기유의 난(己酉ノ乱) 또는 기유왜란(己酉倭亂)이라고 했고[1], 에도 시대의 일본에서는 류큐 정벌(琉球征伐) 또는 류큐입성(琉球入り)이라고 불렸다.[2] 그 후부터 제2차 세계 대전 이전의 사료에서는 세이나와 역(征縄役)이라는 용어로 불렸다.[3]

배경[편집]

1602년, 센다이 번 영내에 류큐 선박이 좌초했지만,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명령에 따라 1603년에 류큐에 송환되었다. 이후 이에야스는 사쓰마를 통해 사은사 파견을 반복해서 요구했지만, 류큐는 끝까지 이에 응하지 않았다. 1608년 9월에는 이에야스와 도쿠가와 히데타다가 수군을 일으키려 하고 있다고 들은 시마즈 다다쓰네가 다시 대자사(大慈寺)의 승려 용운 등을 보내어 쇼네이 왕과 삼사관에게 이에야스에게 반드시 조정의 초빙에 응하도록 설득했지만 테이 도는 따르지 않았고, 오히려 모욕을 하며 사자로 온 승려를 욕보였다.[4] 이렇게 하여 결국 류큐를 정벌하라는 어지가 사쓰마에 내려오게 되었다.

무엇보다, 16세기 후반에 센코쿠 다이묘로 영지 지배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던 시마즈 씨는 류큐에 시마즈 가문의 ‘운항허가서’(渡航朱印状)를 가지고 있지 않는 선박의 단속을 요구했고, 류큐 측이 이를 거부하자 기존의 선린 우호 관계가 무너지고 적대 관계로 기울어 졌다.[5] 그 양자의 긴장 관계가 류큐 정벌에 이르는 과정에 크게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된다.

침공[편집]

사쓰마 군은 대장군에 가바야마 히사타카(樺山久高)를, 부장군에는 히라타 마쓰무네(平田増宗)를 임명하고, 총 3000명, 선박 80여 척을 동원했다. 1609년 2월 26일[6]야마카와 항에 집결하여 다다쓰네의 사열을 받은 후 순풍을 기다려 3월 4일 인시(새벽 4시)에 출항했다. 같은 날, 21시에 구치노에라부 섬에 도착한다. 3월 6일 8시에 출항하여, 7일 신시(16시)에 아마미오 섬에 도착했다. 오시마에서는 전투는 전혀 없었고[6], 오시마 현지 수뇌부는 류큐를 버리고, 전면적으로 사쓰마에 협력했다.[7][8]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琉球国中山世鑑』 제2권, “琉球徃古ニハ金銀満ッテ或ハカンサシヲ作リ或ハ祭噐ヲ作リ又ハ大明暹羅日本ナトヘ往来致シ商賈ヲシケルモ察度王金宮ヨリ堀出給ケル金トソ聞ヱシ其ノ祭噐モカンサシモ数百年ノ後尚寧王ノ時マテ傳リケルカ己酉ノ乱ニ失セタリキ”
  2. 高良倉吉『琉球王国の構造』吉川公文館、1987년, ISBN 9784642026536 pp.234
  3. 国土交通省 奄美群島の概要
  4. 「南聘紀考」
  5. 上原兼吾 「琉球貿易」(『日本歴史大事典 3』(小学館, 2001년) ISBN 978-4-095-23003-0) P1087
  6. 『鹿児島県史料 旧記雑録拾遺家わけ2』「肝付兼篤書状」
  7. 『奄美大島諸家系譜集』「笠利氏家譜」
  8. 『奄美大島諸家系譜集』「前里家家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