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auteur.png
황현
黃玹
김규진이 찍은 황현의 사진
김규진이 찍은 황현의 사진
출생 1856년 1월 18일(1856-01-18)
조선 전라도 광양군
(現 대한민국 대한민국 전라남도 광양시)
사망 1910년 9월 7일 (54세)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전라남도 구례군
(現 대한민국 대한민국 전라남도 구례군)
필명 자(字)는 운경(雲卿)
호(號)는 매천(梅泉)
직업 유학자, 시인, 문장가, 역사가
국적 대한제국 대한제국
학력 1888년 생원시 복시에 장원 급제
활동기간 1883년 ~ 1910년
장르 시, 저술
수상내역 1962년 건국훈장 국민장 추서
부모 황시묵(부)
종교 유교(성리학)
황현

채용신이 그린 황현의 초상화
원어이름 黃玹
별칭 자(字)는 운경(雲卿)
호(號)는 매천(梅泉)
출생 음력 1855년 12월 11일(1855-12-11)
조선 전라도 광양군
(現 대한민국 대한민국 전라남도 광양시)
사망 1910년 9월 7일 (54세)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전라남도 구례군
(現 대한민국 대한민국 전라남도 구례군)
국적 대한제국 대한제국
분야 시, 저술
학력 1888년 생원시 복시에 장원 급제
직업 유학자, 시인, 문장가, 역사가
수상 1962년 건국훈장 국민장 추서
종교 유교(성리학)
부모 황시묵(부)
친척 황기주(6촌 아우)
황의돈(재종질)
황윤석(삼종손녀)

황현(黃玹, 1855년 음력 12월 11일(양력 1856년 1월 18일) ~ 1910년 9월 7일)은 대한제국 조선 왕조 말기의 선비로 시인, 문장가, 역사가, 우국지사이며 대한민국의 독립유공자이다.

생애[편집]

본관은 장수(長水)이고 자는 운경(雲卿)이며 호는 매천(梅泉)이다. 사학자 황의돈(黃義敦)은 그의 7촌 재종질이다. 그는 전라도 광양 출생으로, 전라도 구례에서 성장했다. 1892년운현궁에서 화약이 터지고 여러 건물에 장치된 화약이 발각된 사건이 발생했다. 황현은 명성황후를 배후로 지목했다. 그에 의하면 이 사건은 명성황후가 흥선대원군 일가를 폭살하기 위해 벌였다.[1] 생원시에 합격했으나 낙향하여 제자를 양성하며 지내다가, 1910년 한일 병합 조약 체결을 통탄하며 조약 체결 16일 후 구례군 자택에서 음독 자살했다[2]. 자결하면서 남긴 〈절명시(絶命詩)〉는 장지연(張志淵)이 주필로 있던 《경남일보》에 실렸고, 이는 경남일보 필화 사건의 원인이 됐다.

과거 급제[편집]

  • 1883년 보거과(保擧科)에 합격
  • 1885년 생원시 초시에 2등 합격
  • 1888년 생원시 복시에 장원 급제

사후[편집]

1962년 건국훈장 국민장이 추서됐다. 구례에 있는 황현의 집터에는 그의 영정과 위패를 모시는 사당 매천사, 그리고 그의 유품을 전시한 유물관이 소재한다.

저서[편집]

  • 매천야록(梅泉野錄)》: 편년체의 역사서로서 사료 가치가 풍부하다.
  • 《매천집(梅泉集)》: 문집이며 유고집으로 출간됐다.

황현을 연기한 배우[편집]

TV 드라마[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오영섭 《한국 근현대사를 수놓은 인물들(1)》(오영섭 저, 한영희 발행, 2007.4, 경인문화사) 315p
  2. 이덕일 의《근대를 말하다》중에서 김택영, 황현이건창 등이 소개된 부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