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고은
髙銀
2011년 당시의 고은
2011년 당시의 고은
본명 고은태
출생 1933년 8월 1일(1933-08-01) (85세)
일제 강점기 전라북도 옥구군 미면 미룡리
필명
  • 아호 : 파옹(波翁)
  • 법명 : 일초(一超)
직업 시인, 소설가
언어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국적 대한민국
학력 군산고등보통학교 중퇴
활동기간 1958년 ~ 현재
장르 시문학, 소설
대표작 《오십년의 사춘기》, 《만인보》
수상내역
  • 2007년 그리핀 시인상 평생공로상
  • 2007년 노던 캘리포니아 북 어워즈
배우자 이상화
자녀
종교 불교
웹사이트
www.koun.co.kr

고은(髙銀, 본명: 고은태(髙銀泰), 일본식 이름: 다카바야시 도라스케(高林虎助), 1933년 8월 1일 ~ )은 대한민국시인이다. 본관은 제주(濟州). 호(號)는 파옹(波翁)이다.

생애[편집]

전라북도 옥구군 출생이다. 군산고등보통학교를 4학년 시절에 중퇴하였다. 한국 전쟁으로 전란 시기였던 1952년 일본 조동종의 군산 동국사에 출가하여 중관학 권위자인 중장혜초로 부터 일초(一超)라는 법명을 받고 불교 승려가 되었다. 이후 10년간 참선과 방랑을 거듭하며 시를 쓰기 시작하였다.

1958년 조지훈의 추천으로 《현대문학》에 〈폐결핵〉을 발표하며 등단하였다. 1960년대 초에 본산 주지, 불교신문사 주필 등을 지냈고, 1960년 첫 시집 《피안감성》을 내고 1962년 환속하여 본격적인 시작활동에 몰두하게 되었다.

고은의 문학적 성향은 〈문의 마을에 가서〉를 낸 1974년을 기준으로 크게 둘로 나뉘는데, 그의 전기 시들은 허무의 정서, 생에 대한 절망, 죽음에 대한 심미적인 탐닉이 주를 이루는 반면 후기 시들은 시대상황에 대한 비판과 현실에 대한 투쟁의지를 담고 있다. 그 뒤 '자유실천 문인협의회' 대표로 행동면에서 활약하기도 했다.

그는 노벨 문학상 후보로 자주 거론되고 있는데, 세계 각국에서 그가 잘 알려진 것은 노벨문학상 후보라는 것 이전에 그의 시가 20여개국에 번역되어 많은 영감을 주고 있다는 점 때문이다. 실제로 2005년 이후 여러번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 되기도 하였다.[1][2] 그의 저명성은 매년 여러 나라에서 초청하는 등 그의 시가 국경을 초월하고 있다는 점에서 보여주고 있다. 특히 북유럽 국가에서 그의 시는 높은 평가를 받는다. 노르웨이에서는 자국의 노벨 문학상 수상자 비에른스티에르네 비에른손을 기린 비에른손 훈장을 받았고, 스웨덴에서도 자국 노벨 문학상 수상자 하뤼 마르틴손을 기리는 상인 동시에 동아시아권 문학에 주는 상인 시카다상을 수여하였다. 스웨덴의 한 언론매체 기사에서는 그를 군산의 제왕이라 칭할 정도였다.[3]

학력[편집]

명예 박사 학위[편집]

경력[편집]

  • 1951년 군산북중학교 국어교사
  • 1957년 전등사 주지, 해인사 교무 및 주지대리
  • 1958년 불교신문 창간 초대주필
  • 1962년 환속
  • 1964년 금강고등공민학교 설립
  • 1980년 《실천문학》 창간, 노동학교 소장
  • 1983년 이상화(1947년 출생) 교수와 결혼
  • 1986년 《만인보》 간행 시작
  • 1987년 민주쟁취국민운동본부 상임공동대표, 민족문학작가회의 부회장
  • 1987년~1991년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공동의장
  • 1990년 민족문학작가회 회장
  • 1991년 한국문학예술대학원장
  • 1994년 경기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교수
  • 1999년 제1회 만해축전 대회장, 제4회 만해시인학교 교장
  • 2007년 서울대학교 기초교육원 초빙교수
  • 2008년 단국대학교 석좌교수(~2018년)
  • 2010년 4월 9일 《만인보》 완간
  • 2016년 통합민주당 민족문화예술행정특임고문(2016년 6월 ~ 2016년 9월)
  • 2001년 세계한민족작가연합 회장

수상[편집]

작품 목록[편집]

시집[편집]

[편집]

  • 〈선제리 아낙네들〉: 주제는 고단한 생활 속에서도 정겨움을 잃지 않는 민중들의 삶이다.[5]
  • 〈머슴 대길이〉: 역사 속에서 소외당하고 천대 받는 계급이지만, 삶에 대한 긍정적 인식으로 남을 위해 넉넉한 인간미를 잃지 않고 사랑을 실천하는 인간상이 그려진다.[6]
  • <가을 편지>:김민기 가 곡을 붙여 1971년에 최양숙의 목소리로 먼저 발표하였음

소설[편집]

에세이[편집]

성추행 논란[편집]

2018년 최영미 시인의 고은 성추행 폭로 이후 고은이 오래 전부터 성추행을 일삼았다는 피해자들의 구체적인 증언이 나오고 있다.[7] 2018년 3월 2일 고은은 영국의 출판사를 통해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글쓰기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8]

최영미에 따르면 고은은 '1993년경 한 술집에 들어가 천장을 보고 누운 채 자신의 바지 지퍼를 열고 아랫도리를 주물렀고, 흥분해 신음소리를 뱉었다. 한참 자위를 즐기던 고 시인은 최 시인의 일행을 향해 명령하듯 “야 니들이 여기 좀 만져줘”라고 했다.'고 한다.[9]

박진성 시인은 "2008년 4월, C 대학교에서 주최하는 고은 시인 초청 강연회 뒤풀이 자리에서 고은 시인이 옆에 앉은 여성의 신체 부위를 더듬고 자신의 성기를 노출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폭로했다. 박진성은 "저는 그 당시 그 자리로 저를 오게 한 K 교수에게 왜 고은 시인을 말리지 않느냐고 항의했지만, K교수가 가만히 있으라고 했다"면서 "고은 시인의 추행은 이후에도 계속됐다"고 밝혔다. 이후 고은 시인은 자리에 앉으며 "너희들 이런 용기 있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10]

고은은 7월 17일 서울중앙지법에 최영미 시인과 박진성 시인, 언론사 등을 상대로 10억 7천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11]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노벨상에 대한 오해와 진실…올해 이그노벨상 수상자는? MBC TV( 2014.10.07) 기사 참조
  2. 광교산 중턱… 30여년만에 삶터 옮긴 고은 시인 경인일보(2013.10.02.) 기사 참조
  3. 이상주 기자 (2005년 11월 8일). '고은 예찬', 스웨덴 언론들 특필”. 경향신문. 2009년 10월 5일에 확인함. 
  4. 천안,이준호기자 (2010년 8월 18일). “고은 시인 단국대서 명예문학박사”. 한국일보. 2010년 8월 24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5. 강승원 (편집.). 《EBS 수능특강 언어영역》 초판. 한국교육방송공사. 12, 해설2쪽. 
  6. 김인봉 (편집.). 《EBS 수능특강 언어영역》 초판. 한국교육방송공사. 해설53쪽. ISBN 9788954711159. 
  7. “[단독]"고은, 女대학원생 성추행하며 신체 주요부위 노출". 동아일보. 2018년 2월 27일. 
  8. “고은 "부끄러운 일 안했다" 주장…최영미 "내 말과 글 사실". 《연합뉴스》. 2018년 3월 4일. 
  9. “최영미 시인, ‘고은 성추행’ 폭로 “아랫도리 주무르며 만져달라고 해””. 《mk.co.kr》. 2018년 3월 4일에 확인함. 
  10. “박진성 시인 “고은 시인, 술자리서 성추행…직접 봤다””. 《중앙일보》. 2018년 3월 6일. 2018년 3월 8일에 확인함. 
  11. 이보배 (2018년 7월 25일). “고은 시인, '성추행 폭로' 최영미 시인에 손해배상 청구”. 《연합뉴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