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호 (1914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재호(金在浩, 1914년 9월 28일 ~ 1976년 7월 6일)는 일제 강점기의 항일 운동가이다. 다른 이름으로 김호건(金胡建)이 있다.

생애[편집]

전라남도 나주군에서 출생하였다. 중국으로 망명하여 1933년 경에 난징에서 의열단이 세운 간부학교에 입학하면서 항일 운동에 뛰어들었다. 이 학교를 제2기로 졸업한 뒤 지하공작원으로 활동하였다.

조선민족혁명당 창립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였으며, 1937년중일 전쟁이 발발하자 산시 성 일대에서 선무공작에 종사하였다. 1941년에는 조선의용대에 입대하였으며, 조선의용대 제1지대 제1전구 사령부에서 복무했다.

김구충칭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전부를 구성했을 때, 15인의 선전위원 중 한 명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이때 초대 선전부장은 김규식이 맡았다. 1942년부터 발행부 주임도 겸임하였으며, 임시의정원 전라도 의원으로도 선출되었다. 1943년 임시정부 내무부 사회과장, 1944년 총무과장 등을 지냈다.1969년 삼선개헌반대범국민투쟁위원회 지도위원으로 참여하였다.

태평양 전쟁 종전 후 대한민국 지역에서 거주하였다. 제4공화국에서 유신헌법을 반대하는 민주회복국민선언에 독립유공자를 대표하여 참여한 바 있다.

사망 후인 1980년에 건국포장을 추서 받은 데 이어,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