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요리하기 전과 후의 펜네
소스를 곁들인 펜네

펜네 (Penne)는 파스타의 일종으로서 실린더처럼 원통형으로 된 파스타를 말한다. 펜네는 이탈리아어의 단어 penna의 복수형으로 깃털이나 깃펜을 의미하는 라틴어 penna에서 유래했다. 크게 표면이 매끈한 펜네 리셰(penne lisce)와 이랑이 있는 펜네 리가테(penne rigate)으로 나뉜다. 더 면발이 넓은 형태인 펜노니(pennoni)도 있다.[1] 겉표면이 부드럽고 울퉁불퉁하지 않은 펜네 리셰와 유사한 것으로는 모스타치올리(mostaccioli : 작은 콧수염)라는 면도 있다. 길고 속이 비어 있으며 가장자리가 직각으로 잘려 있는 지티(ziti) 라는 종류도 있어 좀 더 짧게 잘라 제조하기도 한다.[2] 지토니(zitoni)라고 하여 지티보다 좀 더 굵고 넓은 형태인 것도 있다.[3] 미국에서도 비슷한 형태가 많이 존재하며 다만 지역마다 생산 방식이 차이가 있고 부드러운 종과 울퉁불퉁한 종으로 나뉘는 특징도 있어 확실히 구분하기는 어려운 점이 있다.[4][5][6] 미국인들은 다른 파스타는 이런 방식으로 부르지 않지만 펜네만은 보통 펜네 파스타라고 부른다.

펜네는 전통적으로 알 덴테 방식으로 조리하며 페스토나 마리나라 등의 소스를 사용한다. 파스타 샐러드에도 자주 쓰이는 식재료다. 그 모양이 독특하고 예쁘기 때문에 여러 형태로 조합을 이룰 수 있는 강점도 있다. 속은 비어 있어서 소스로 채우거나 각진 모서리는 이를 흡수하는 작은 수저와 같은 역할을 한다. 펜네 리가테의 이랑은 더 많은 소스를 묻게 하고, 매끈한 펜네 리셰는 입에 세련된 느낌을 준다.

지티[편집]

구운 지티는 이탈리아식 미국 요리에서 많이 나타나는 요리로서 지티에 소스를 버무려 먹는다. 대부분의 경우 따로 조리한 다음에 토마토 소스와 치즈를 같이 곁들이며 육류나 소시지, 버섯, 고추, 양파 등을 곁들인다. 그 다음에는 따로 조리한 소스를 뿌려 먹으며 치즈를 위에 많이 얹은 뒤 오븐에 구워 따뜻하게 먹는다.

주석[편집]

  1. http://www.thenibble.com/REVIEWS/MAIN/pastas/glossary6.asp
  2. [1] Ziti/Zitti,
  3. http://www.thenibble.com/REVIEWS/MAIN/pastas/glossary10.asp#z
  4. Pasta shapes
  5. [2] Mostaccioli definition
  6. [3] What's the difference? Explanation and pictorial representation of the different types of penne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