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속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emonstration cluster bomb.jpg

집속탄(集束彈)은 한개의 폭탄속에 또다른 폭탄이 들어가 있는 폭탄을 말하며, 넓은 지형에서 다수의 인명 살상을 목적으로 하는 대표적 비인도적 무기다. 이러한 성질때문에 모자(母子)폭탄이라고도 한다. 항공기 등에서 투하된 대형 모자폭탄이 목표지점에 다가가면, 모폭탄이 시한장치에 의해 목표지점 위의 공중에서 터지고, 그 안에서 수백개의 소형 자폭탄들이 쏟아져나와 폭발, 반경 25m 안에 있는 사람들에 치명상을 입힌다. 소형 폭탄의 40%는 불발탄으로 남았다가 대인지뢰처럼 터져 민간인에 큰 피해를 준다.[1]

이와같은 원리의 폭탄으로는 볼(ball)폭탄과 파인애플 폭탄이 있다.

국제협약[편집]

집속탄은 민간인의 무차별 대량살상의 위험이 크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집속탄을 금지하기 위한 오슬로회의가 열렸고, 2008년 5월 19일~28일까지 100여개국이 모여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개최된 국제회의에서, 집속탄의 사용과 생산을 전면 금지 하기로 합의하였다. 그러나 이 협의에 미국, 중국, 러시아, 대한민국등 주요 집속탄 생산, 보유국은 참가하지 않았다. [1]

집속탄금지협약(CCM)을 이끌어낸 웰링턴 선언에 서명한 국가

사용 기록[편집]

러시아가 2008년 8월 그루지야와의 전쟁 기간에 집속탄을 사용해 최소 12명의 그루지야 민간인이 숨지고 38명이 부상했다고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가 14일 밝혔다. [2]

코소보·이라크·레바논·아프가니스탄[3]등에서 사용됐으며, 2008년까지 1만3천여명의 사상자를 낳았다.[1]

주석[편집]

  1. 이정애기자 (2008년 5월 29일). 100개국 ‘집속탄 전면금지’ 합의. 한겨레. 2010년 7월 17일에 확인.
  2. 제네바 로이터. ""러.그루지야 작년 8월 집속탄 사용"", 2009/04/15 14:11 작성.
  3. Human Right Watch (2001년 10월 31일). Afghanistan: US Should Stop Using Cluster Bombs. Human Right Watch. 2010년 7월 17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