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교
사상
수기치인(修己治人)
(仁) · (義) · (禮)
(忠) · (孝)
인물
공자 · 칠십자 · 맹자 · 순자 ·
동중서 · 소옹 · 주돈이 · 장재 ·
정호 · 정이 · 주희 · 왕양명
경서
사서오경 · 십삼경
역사
내성파 · 숭례파
법치주의 · 법가
성선설 · 성악설
분서갱유 오경박사
훈고학 경학
현학
성리학
양명학
고증학
관련 항목
삼공 · 서원 · 국자감 · 과거 ·
육예 ·
사대부 · 한국의 유교 · 한·당 시대의 사상 · 송·명 시대의 사상
v  d  e  h

자사(子思, 기원전 483년?~기원전 402년?)는 노나라(魯)의 유학자이다. 공자의 손자이자 공리(孔鯉)의 외아들이다. 할아버지 공자의 제자인 증자의 제자가 되어 유교의 학맥을 이어갔다. 보통 자사와 그의 학파에서 나온 맹자의 학맥을 유학의 정통 노선으로 간주한다.

생애[편집]

공자의 손자이며 사서(四書) 중 하나인 《중용(中庸)》의 저자로 전한다. 이름은 급(伋), 자는 자사(子思)이며 공리(孔鯉)의 아들이다.

3세에 아버지를 잃고 할아버지 손에 양육되었으나 할아버지 공자 역시 기원전 479년에 사망하였다. 공리에게는 두 부인이 있었고, 출처한 전처 외에 후처에게서 자사를 보았으나 성명은 전하지 않는다. 다만 예기의 단궁편에 서씨(庶氏)의 어머니 라고 언급되어 서씨 집안으로 재혼하고 아버지가 다른 동생이 있었던 것 정도만이 확인된다.

장성한 뒤에는 공자의 애제자 중 생존자였던 증자의 제자가 되어 수학하고, 학맥을 계승하였다. 뒤에 그의 제자의 제자 중의 한사람에게서 나온 문하생이 맹자로, 이로부터 공자-증자-자사-맹자로 이어지는 유교의 정통 학파가 구성되었다.

사상[편집]

증자의 유심주의 철학(唯心主義哲學)을 이어받았고, 그것이 맹자에게 이어져서 선진 유가(先秦儒家)의 유력한 한 학파를 형성하였다. 뒤에 주자학에서 공자, 증자, 자사, 맹자의 학통을 도통으로 존숭했다.

《중용》에 의하면 그는 ‘천(天)’이라는 주대 이래의 종교적 관념을 이어 발전시켰다. 특히 ‘성(誠)’이라는 생각을 도입해 그 체계의 중심을 두고 유심주의 철학을 구성하여 유가사상의 발전에 큰 역할을 하였다.

저서[편집]

《중용》은 그 자신 혹은 그의 학파의 저작으로 인정된다. 그 밖에 《자사자(子思子)》 23편이 그의 저작으로 알려져 있으나 산실(散失)되어 현재는 그것이 어떠한 책인지 분명하지 않다.

기타[편집]

아버지 공리의 두 부인 역시 이름과 성씨, 친정에 대한 기록이 없다. 백어의 가정생활 역시 순탄치 못하여 첫 며느리를 출처하였고, 그 뒤에 얻은 며느리에게서 손자 공급을 본다. 그러나 백어가 사망하면서 새 며느리 역시 어린 손자를 그에게 남겨두고 서씨(庶氏) 집안으로 재혼하였다. 뒤에 위나라에서 자사의 생모가 사망하여 자사에게 부고 소식을 전하자 그는 복을 입고 곡을 하였다. 이후 자사의 한 제자가 그를 찾아와 서씨의 어머니가 사망했는데, 왜 공씨가 곡을 하느냐 라고 항의하자, 그는 공식 석상에서는 곡하지 않고 별실을 만들고 곡을 하였다 한다.

자사는 역시 이혼 후 재혼하였다. 본처에게서 아들 자상(공백)을 두었다. 자상의 생모가 사망하였으나 자상은 복상하지 않았고, 이를 이상하게 본 자사의 문인들이 자사에게 물었다. "옛날에 선생님의 아버님께서는 쫒겨난 어머니의 상을 치르지 않으셨습니까?" "그랬지." "선생님께서 흰둥이(=자상)한테는 상을 치르지 못하게 하신 것은 어째서입니까?" 하자 자사는 "옛날에 우리 아버지께서는 도리를 잃지 않으셨네. 도가 성하면 예도 함께 흥하고 도가 더러워지면 덩달아 더러워진다. 그러니 내가 어찌 할 수 있는가? 내 부인이 자상의 어머니이지 내 부인이 아닌 여자는 자상의 어머니가 될 수가 없다."라고 하였다.

자사의 친족관계[편집]

곡부 공씨.png

관련 인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