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교
사상
수기치인(修己治人)
(仁) · (義) · (禮)
(忠) · (孝)
인물
공자 · 칠십자 · 맹자 · 순자 ·
동중서 · 소옹 · 주돈이 · 장재 ·
정호 · 정이 · 주희 · 왕양명
경서
사서오경 · 십삼경
역사
내성파 · 숭례파
법치주의 · 법가
성선설 · 성악설
분서갱유 오경박사
훈고학 경학
현학
성리학
양명학
고증학
관련 항목
삼공 · 서원 · 국자감 · 과거 ·
육예 ·
사대부 · 한국의 유교 · 한·당 시대의 사상 · 송·명 시대의 사상
v  d  e  h

역경(易經)》은 유학(儒學)의 삼경 중 하나로, 세계의 변화에 관한 원리를 기술한 이라 일컬어 지고 있다. 《주역(周易)》이라고도 한다. 쓴 연대는 대략 동주 시대로 추정된다.

개요[편집]

고대의 귀갑(龜甲)이나 수골(獸骨)에 의한 점(占)은 그것들을 불에 구웠을 때 생긴 금(線)을 판단의 재료로 하여 길흉을 점치는 일변 서죽을 써서 길흉을 점치는 방법이 주 대에는 행해졌다. 이러한 점(占)의 말이나 점법의 정신을 해설한 것이 《역경(易經)》이다. 주 대의 점서(占書)라는 데서 《주역(周易)》이라고도 호칭한다.[1]

서죽(筮竹)을 조작하여 남은 수가 기수(奇數)일 때는 양(陽) 즉(ㅡ), 우수(偶數)일 때는 음(陰) 즉 (--)이라 하여 그것을 세 번 반복하여 괘(卦)의 상(象)을 얻는다. ㅡ 인지 -- 인지 결정하려고 3회 반복하여 얻는 조합(組合) 여덟 가지를 8괘라고 한다. 건(乾), 곤(坤), 진(震), 손(巽) 등이 그것이다. 8괘를 알맞게 둘씩 조합하여 조합의 가능 한계인 64괘를 얻는다. 이 64괘 각자의 설명을 괘사(卦辭)라 하고, ㅡ 이나 --을 각각 효(爻)라고 하거니와 이 효에 대하여 설명한 것을 효사(爻辭))라고 한다. 이 괘사와 효사를 《역경(易經)》의 경(經)이라고 한다. 경의 해석이나 역(易)의 정신을 표기한 것을 10익(十翼)이라고 한다.[1]

그런 말을 신비화시키고 권위를 부여하려고 괘사(卦辭)는 의 문왕(文王)이 지었고 효사(爻辭)는 주공이 지었고 10익(十翼)은 공자가 지었다고 전해지지만, 괘사나 효사는 점(占) 전문가들 사이에서 생겨 고정된 것으로, 특정한 작자를 생각할 수는 없으므로, 신빙성이 없다. 오늘날은 이들이 동주(東周)의 후기에서 기원전 403년 이후 전국시대 사이에 체제가 갖추어졌다고 간주한다.[1]

주역의 철학상 요소[편집]

태극[편집]

스스로 움직이지 않으나 삼라만상을 움직이게 하는 끝없는 우주의 순환 원리로, 이를 인격화하면 신이다.

음양[편집]

태극은 음양으로 양분되는데 양은 하늘, 남자, 광명, 위, 해, 강인, 정신, 불, 선 등을 나타내고 음은 땅, 여자, 암흑, 아래, 달, 유약, 육체, 물, 악 등을 나타낸다.

사상[편집]

음양은 음과 양으로 다시 양분되어 사상이 이루어지고 사상의학도 여기에서 나왔다.

  • 태양 - 양으로서 양으로 작용하는 것
  • 소음 - 양으로서 음으로 작용하는 것
  • 소양 - 음으로서 양으로 작용하는 것
  • 태음 - 음으로서 음으로 작용하는 것

팔괘[편집]

사상이 음과 양으로 다시 양분되어 팔괘가 된다. 그 이름과 뜻은 다음과 같다.

이진수 이름 자연 방위 가족 신체
1 111 건 (乾) 건실 하늘(天) 북서 아버지 머리
2 110 태 (兌) 기쁨 연못(澤) 삼녀
3 101 이 (離) 이별 불(火) 차녀
4 100 진 (震) 변동 번개(雷) 장남
5 011 손 (巽) 따름 바람(風) 남동 장녀 다리
6 010 감 (坎) 험난 물(水) 차남
7 001 간 (艮) 중지 산(山) 북동 삼남
8 000 곤 (坤) 유순 땅(地) 남서 어머니

대성괘[편집]

팔괘를 서로 겹쳐서 이루어지는 64괘를 대성괘라고 하며 주역의 본문을 구성하는 괘이다. 제1번 건괘에서 제30번 이괘까지가 상경이고 우주의 선천적인 생성 원리를 상징한다. 제31번 함괘에서 제64번 미제괘까지는 하경이고 인간의 후천적인 변화와 순환 과정을 상징한다.

Kon.png
곤(坤):地
Gon.png
간(艮):山
Kan.png
감(坎):水
Xun.png
손(巽):風
Shin.png
진(震):雷
Ri.png
이(離):火
Da.png
태(兌):澤
Ken.png
건(乾):天
←상괘
↓하괘
Kon.png
Ken.png
11.地天泰
Gon.png
Ken.png
26.山天大畜
Kan.png
Ken.png
5.水天需
Xun.png
Ken.png
9.風天小畜
Shin.png
Ken.png
34.雷天大壯
Ri.png
Ken.png
14.火天大有
Da.png
Ken.png
43.澤天夬
Ken.png
Ken.png
1.乾爲天
Ken.png
건(乾):天
Kon.png
Da.png
19.地澤臨
Gon.png
Da.png
41.山澤損
Kan.png
Da.png
60.水澤節
Xun.png
Da.png
61.風澤中孚
Shin.png
Da.png
54.雷澤歸妹
Ri.png
Da.png
38.火澤睽
Da.png
Da.png
58.兌爲澤
Ken.png
Da.png
10.天澤履
Da.png
태(兌):澤
Kon.png
Ri.png
36.地火明夷
Gon.png
Ri.png
22.山火賁
Kan.png
Ri.png
63.水火既濟
Xun.png
Ri.png
37.風火家人
Shin.png
Ri.png
55.雷火豊
Ri.png
Ri.png
30.離爲火
Da.png
Ri.png
49.澤火革
Ken.png
Ri.png
13.天火同人
Ri.png
이(離):火
Kon.png
Shin.png
24.地雷復
Gon.png
Shin.png
27.山雷頤
Kan.png
Shin.png
3.水雷屯
Xun.png
Shin.png
42.風雷益
Shin.png
Shin.png
51.震爲雷
Ri.png
Shin.png
21.火雷噬嗑
Da.png
Shin.png
17.澤雷隨
Ken.png
Shin.png
25.天雷無妄
Shin.png
진(震):雷
Kon.png
Xun.png
46.地風升
Gon.png
Xun.png
18.山風蠱
Kan.png
Xun.png
48.水風井
Xun.png
Xun.png
57.巽爲風
Shin.png
Xun.png
32.雷風恒
Ri.png
Xun.png
50.火風鼎
Da.png
Xun.png
28.澤風大過
Ken.png
Xun.png
44.天風姤
Xun.png
손(巽):風
Kon.png
Kan.png
7.地水師
Gon.png
Kan.png
4.山水蒙
Kan.png
Kan.png
29.坎爲水
Xun.png
Kan.png
59.風水渙
Shin.png
Kan.png
40.雷水解
Ri.png
Kan.png
64.火水未濟
Da.png
Kan.png
47.澤水困
Ken.png
Kan.png
6.天水訟
Kan.png
감(坎):水
Kon.png
Gon.png
15.地山謙
Gon.png
Gon.png
52.艮爲山
Kan.png
Gon.png
39.水山蹇
Xun.png
Gon.png
53.風山漸
Shin.png
Gon.png
62.雷山小過
Ri.png
Gon.png
56.火山旅
Da.png
Gon.png
31.澤山咸
Ken.png
Gon.png
33.天山遯
Gon.png
간(艮):山
Kon.png
Kon.png
2.坤爲地
Gon.png
Kon.png
23.山地剝
Kan.png
Kon.png
8.水地比
Xun.png
Kon.png
20.風地觀
Shin.png
Kon.png
16.雷地豫
Ri.png
Kon.png
35.火地晉
Da.png
Kon.png
45.澤地萃
Ken.png
Kon.png
12.天地否
Kon.png
곤(坤):地

주역의 문헌상 요소[편집]

역전과 역경[편집]

해석하는 방법[편집]

주역은 일반으로 난해하다고 간주되는데 역경의 해석문이 은유를 이용하여 쓰여졌기 때문이다. 이 은유를 현실에 맞게 읽는 방법에서 크게 두가지 방법이 흥행했는데 상수역과 의리역으로 나뉜다. 상수역은 주역이 우주 전체의 원리를 포괄한다고 사상에 입각해서 해석하며 해석문보다는 음양의 중첩으로 이루어진 괘의 기호학적 해석에 중점을 둔다. 의리역은 주역이 군자의 수양에 대한 내용만을 다룬다는 대전제하에서 괘의 기호학적 해석보다는 해석문의 유교적 해석에 중점을 둔다. 이 두가지 방법은 여러 가지 변형 방법을 낳으면서 발전했는데 상수역이 의리역의 방법의 일부를 수용하기도 하고 의리역이 상수역에 영향받기도 하면서 발전했다.

이 두 가지 방법 이외에도 불교나 도교에서 각자의 교리에 맞게 해석한 방법이 발전했지만, 유교의 상수역이나 의리역만큼은 발전하지 못하였다. 근대에 들어서서 유교의 입지가 줄어들었다. 특히 주역의 입지는 더욱 더 좁아졌는데 그 이유는 미신적인 요소가 가미되었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현대에 들어서는 의리역이나 상수역 같은 고전적인 해석보다는 객관적이고 대상을 파악할 때 직감이 아니라 개념, 판단, 추리 따위를 들어 밝혀 가는 해석 방법이 새롭게 제기된다. 예컨대 주역을 상나라의 역사로 보는 방법, 주역은 점쟁이의 공리공론에 불과하다는 입장 등 다양한 방법이 제기된다.

주역 계사전[편집]

〈계사전〉은 고대 중국 사회에서 점서 일종으로서 기능해 온 《주역》이 새롭게 해석될 토대를 제공했다. 즉 〈계사전〉은 《주역》의 난해하고 심원한 세계로 이끌어 줄 철학성·총론성 글인 셈이다.

〈계사전〉의 저자와 관련해서는 여러 이설이 있다. 전통적으로 공자가 〈십익〉을 지었다고 하나, 송 대 이후 학자들 간에 그 진위 논쟁이 끊임없이 이어져 왔다. 그중에는 〈계사전〉이 전국 말에서 한 초에 걸쳐 여러 학인의 손을 거쳐 쓰인 것이라는 설도 있다. 〈계사전〉이 담는 사상의 폭과 깊이에는 방대한 학식과 통찰력이 있다고 주장된다.

〈계사상전〉과 〈계사하전〉으로 나뉘는데 이는 중국의 예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체용(體用)적 사유에 의거한 것이다. 즉 〈계사상전〉(체)이 형이상적이고 본체론적 내용을 주로 담는다면, 〈계사하전〉(용)은 형이하적이며 인사적인 내용을 많이 포괄하나 이런 분류는 원칙 차원에서 하는 구분이며, 모든 장의 서술 내용이 전술한 기준에 부합되지는 않는다. 〈계사전〉에서 또 하나 특기할 만한 것은 글의 서술 방식이 저자의 특정한 사상적 관점에 입각하여 수미일관하게 기술되었다는 점이다. 이 같은 〈계사전〉의 특징으로 말미암아 역(易)의 사상적 체계를 수립하는 것이 일견 가능한 듯하나 체계를 세운다는 것은 역설적이지만 ‘변화의 도’를 체(體)로 삼는 《주역》의 근본 종지에 위배되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문구[편집]

  • "聖人南面而聽天下,嚮明而治" - (說卦 제5장)

주석[편집]

  1. '역경(주역)', 《글로벌 세계 대백과》

참고 문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