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대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교
사상
수기치인(修己治人)
(仁) · (義) · (禮)
(忠) · (孝)
인물
공자 · 칠십자 · 맹자 · 순자 ·
동중서 · 소옹 · 주돈이 · 장재 ·
정호 · 정이 · 주희 · 왕양명
경서
사서오경 · 십삼경
역사
내성파 · 숭례파
법치주의 · 법가
성선설 · 성악설
분서갱유 오경박사
훈고학 경학
현학
성리학
양명학
고증학
관련 항목
삼공 · 서원 · 국자감 · 과거 ·
육예 ·
사대부 · 한국의 유교 · 한·당 시대의 사상 · 송·명 시대의 사상
v  d  e  h

사대부(士大夫)는 동아시아 한자 문화권의 사회지도층이다. [1]

배경[편집]

사(士)란 독서인을 말하며, 대부(大夫)는 정치인을 말하는 것으로, 사대부란 학자적 관료 또는 관료적 학자를 말한다. 본래 사대부는 중국에서 전래된 것으로 ·제후(諸侯) 아래서 벼슬을 하여 정치 실무를 장악하며, 세습적으로 영토를 가진 치자계급(治者階級)을 의미하기도 하였다. 한국에서는 주로 현직·퇴직 관리를 중심으로 한 유교적 지식 계급을 의미한다.

사대부가 등장하게 되는 것은 무신집권기였다. 정권을 잡은 무신들은 문신을 몰아낸 뒤 그 행정적 공백을 메우기 위해 지방의 행정을 담당했던 토착세력을 등용했고, 이에 그 상층부였던 향리층이 과거를 통해 상당수 중앙으로 진출, 「능문능리」의 새로운 관인층을 형성하게 된다. 하지만 이때는 무신정권에 의탁한 진출이었기 때문에 독자적 정치세력을 이루지 못했고, 일부는 원 간섭기에 권문세족으로 성장하기도 했는데 이러한 시기가 고려말까지 백년이 이어졌다. [1]

한국의 사대부[편집]

한국에서 사대부는 고려 말, 조선 때의 성리학주자학을 중심으로 하는 정치력을 가지고 있는 학자적 관료를 말한다.

고려의 귀족정치가 붕괴되면서 등장한 새로운 관료층인 사대부는 무인 정권이 타도된 이후 더욱 활발히 정치적인 진출을 하였다. 사대부들은 중앙관부의 이직자(吏職者) 중에서도 나왔지만 그보다도 지방의 향리들 중에서 나왔다.

향리 출신의 이들 사대부는 곧 재향 지주(在鄕地主)이기도 하였다. 지방의 중소 지주인 그들은 학문적인 교양을 바탕으로 하여 과거를 거쳐 중앙의 정치무대로 진출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물러나서 향리(鄕里)에서의 생활을 즐기기도 하였다. 그들의 사회적 진출은 드디어 고려의 정치적 대세를 변화시켰던 것이다.[1]

신진사대부 등장[편집]

신진사대부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하게 되는 시기는 고려말이었다. 무신정권이 무너지고 원간섭기에 들면서 신진세력은 원나라를 통해 주자학을 도입하고 국학을 중심으로 이를 연구, 보급하는 데 주력했다. 그러다가 충선왕·충목왕·공민왕 등이 당시 지배세력이었던 권문세족을 누르고 개혁을 시도할 때 그 측근세력으로 개혁에 참여하면서, 권문세족과 대립되는 하나의 정치세력으로 부각되기 시작했다.

권문세족에 의해 개혁이 저지되어 많은 탄압을 받기도 했지만, 특히 공민왕의 개혁 때 형성된 개혁세력은 조선건국세력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이들은 지방의 중소지주적 기반을 가지고 있었으므로, 농장을 확대해가는 권문세족과는 이해관계가 대립되었다. 또 권문세족이 부재지주였던 데 비해 자신의 토지를 직접 경영했기 때문에 생산력 향상에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 이는 고려 말 중국의 강남농법의 도입으로 농업기술의 급진적 발전을 가져온 것과도 연관된다.

이러한 신진사대부가 권문세족을 비판하고 개혁을 주장하는 데 이론적 무기로 사용한 것은 성리학이었다. 이때 수용된 성리학원나라에서 한차례 여과된 것으로 실천윤리를 강조하는 입장이었고, 이를 받아들인 신진사대부들은 실천윤리를 중심으로 의리론·명분론을 중시하게 되었다.

이에 입각해 가장 먼저 공격했던 것은 불교의 비현실성과 승려들의 무위도식이었는데, 불교에 대한 공격은 불교와 일체가 되는 당시 권문세족에 대한 투쟁을 의미한다. 이렇게 당시 지배세력이었던 권문세족과는 사회적·경제적·사상적 입장을 달리했고, 고려사회의 모순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권문세족의 기반인 정치 및 토지의 개혁이 필요함을 주장했다.

1388년(우왕 14) 위화도 회군 이후 정치의 주도권을 잡게 되자 본격적인 개혁작업에 착수하는데, 가장 핵심이 되는 문제는 사전(私田)의 개혁과 새 왕조의 수립이었다. 이를 둘러싸고 급진개혁파와 온건개혁파로 나뉘며, 급진개혁파가 사전의 개혁을 강력히 추진, 과전법을 마련하고 조선건국의 기초를 마련하는 데 성공한다. [1]

성리학과 주자학의 구분[편집]

주자학과 성리학은 어떤 관계일까? 흔히 주자학이라 부르는 것은 정확히 말하면 성리학의 일부이다. 성리학(性理學)은 원래 '성명의리지학(性命義理之學)’의 줄임말이다. 그래서 성리학은 신유학(新儒學), 이학(理學), 정주학(程朱學), 주자학(朱子學)으로 불렸고 중국 송대의 사대부층에 의하여 새로운 사상체계로 성립되었다.

당나라 말과 송나라 초기를 거치면서 역사의 전면에 나타난 중국의 사대부들은 이전의 유학이 가지고 있지 않았던 우주론, 존재론,인성론 등의 치밀한 철학적 기초를 마련하면서 유학을 재해석하였다. 유학(儒學)을 발전사적으로 볼 때 선진(先秦)의 본원(本源) 유학, 한당(漢唐)의 훈고(訓詁) 유학, 송명(宋明)의 성리학, 청(淸)의 고증학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즉, 선진유학(先秦儒學), 한당유학(漢唐儒學) 등 시대에 따라 나눌 경우 바로 송나라명나라 시대의 유학(儒學)을 가리켜서 성리학이라 하였다. 이외에도 대표적 학자와 경향에 따라 성리학은 다양한 명칭이 있는데 육왕학(陸王學), 양명학(陽明學), 도학(道學), 심학(心學) 등으로도 불린다.

송의 주희(朱熹)는 주렴계(周濂溪), 장횡거(張橫渠), 정명도(程明道), 정이천(程伊川)을 계승하여 성리학을 집대성하였다. 즉, 정호(程顥, 정명도 본명)와 정이(程頥, 정이천 본명) 형제와 주희, 육구연, 왕수인이 이 학문을 이루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고 또 나름대로 이(理) 또는 심(心)에 더 치중하는 방식을 취했다. 이 가운데 주로 송대에 일어난 송학, 정주학, 주자학, 이학, 도학이 한 계통이고 주로 명대에 일어난 명학, 육왕학, 양명학, 심학이 또다른 한줄기를 이룬다.

한국에서는 역사적으로 송대에 일어난 정주계의 이학이 크게 발전하고 명대에 일어난 육왕계의 심학은 별로 발전하지 않았다. 조선후기에는 정주계의 이학 가운데서도 주자학이 지배사상의 주류를 이루었다. 그러므로 현재의 이르기까지 한국에서는 성리학이라 하면 대부분 주자학을 가리키게 되었다.[1][2]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한국고중세사사전》, 신진사대부, 한국사사전편찬회 편집, 가람기획(2007년)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성리학(性理學), 한국학중앙연구원

참고 자료[편집]

  • 「한국사 천자문」, 역성혁명의 깃발을 높이 들다, 한정주 저, 포럼(2007년, 73~74p)
  • 「한국사 인물통찰」, 고려말 신진사대부, 김종성 저, 역사의아침(2010년, 64~65p)
  • 「한국사를 읽는 12가지 코드」, 신진지식인들의 부상, 신명호 저, 다산초당(2011년, 151~152p)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