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서갱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교
사상
수기치인(修己治人)
(仁) · (義) · (禮)
(忠) · (孝)
인물
공자 · 칠십자 · 맹자 · 순자 ·
동중서 · 소옹 · 주돈이 · 장재 ·
정호 · 정이 · 주희 · 왕양명
경서
사서오경 · 십삼경
역사
내성파 · 숭례파
법치주의 · 법가
성선설 · 성악설
분서갱유 오경박사
훈고학 경학
현학
성리학
양명학
고증학
관련 항목
삼공 · 서원 · 국자감 · 과거 ·
육예 ·
사대부 · 한국의 유교 · 한·당 시대의 사상 · 송·명 시대의 사상
v  d  e  h

분서갱유(焚書坑儒: BC 213~206?[1][2]) 또는 진화(秦火)[3]진나라 시황제가 사상통제 정책의 일환으로 농서 등을 제외한 각종 서적들을 불태우고 수백명의 유생을 생매장한 사건이다. 언론이나 문화에 대한 탄압의 상징이기도 하다. 당시 불태운 서적들은 현대와는 달리 대나무로 만든 기록수단인 죽간을 말한다.

분서와 갱유[편집]

분서[편집]

진나라군현제도를 채용했으나 유학자 가운데는 주나라의 봉건제도를 찬미하고 황제의 정치를 비방하는 자가 있었다.[1] 황제는 이설(異說)을 탄압하기 위하여 기원전 213년 박사관(博士官) 소장의 서적과 (醫) · (藥) · 복서(卜筮) · 농업 서적 이외의 민간 소장의 서적들을 모두 불태웠다.[1]

갱유[편집]

분서가 있은 다음 해에는 진나라의 정치를 비판한 유학자 460여 명을 구덩이에 묻었다고 하는데, 갱유에 대해서는 사실이 분명하지 않고 이설(異說)이 많아 후세 유학자가 꾸며낸 것으로 추측되기도 한다.[1]

연구 및 평가[편집]

후난 성(湖南省)의 장사마왕퇴(長沙馬王堆) 3호묘(三號墓)에서 백서(帛書)인 《노자(老子)》, 《전국책(戰國策)》 외에 천문(天文), 역법(曆法), 오행(五行), 잡점(雜占) 관계의 다수의 서적이 발견되고, 또한 산둥 성(山東省) 린이 현(臨沂懸) 인차오산(銀雀山)에서 죽간(竹簡)인 《손자병법(孫子兵法)》, 《손빈병법(孫子兵法)》 등의 병법서가 발견되었다.[1] 모두 한(漢)의 문제(文帝)로부터 무제(武帝) 초년까지의 것인데, 이와 같은 서적이 정리되어 남아 있어, 분서(焚書)가 엄중히 실행되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기도 하였다.[1] 다만, 이러한 서적 중에 유교 관계의 서적이 거의 보이지 않아 유가에 대한 탄압이 특히 철저했다는 것만은 추측되었다.[1]

미국의 생리학자이자 인류학자재러드 다이아몬드는 분서갱유가 중국티베트어족의 언어들이 빨리 전파되고, 몽몐어족 등 다른 어족들이 분산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4]

주석[편집]

  1. 세계사 > 인류 문화의 시작 > 헬레니즘 시대와 로마 제국 > 진의 중국 통일 > 분서갱유,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사마천, 《사기》.
  3. "진화 (秦火)", 《네이버 지식사전》. 2011년 6월 27일에 확인.
  4. 다이아몬드, 재레드 (1998년). 《총, 균, 쇠》. 10-07-09에 확인.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