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재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인민재판(人民裁判)은 냉전체제하 공산주의자들이 대중을 선동하여 특정인을 반동 분자로 몰아 숙청, 처벌하는 작업을 말한다. 보통 인민재판은 공개적으로 이루어진다는 특성이 있다.

이러한 인민재판의 가장 큰 목적은 반동 분자를 숙청하는데 있지만, 지주 계급 등 유산계층이나 반공주의자 등에 대한 공개적인 재판과 처형을 통해 공산주의가 대중들의 지지를 얻게 하려는 목적도 있다. 그 예로 한국 전쟁 당시 조선인민군서울에서 3일간 머물면서, 반동 분자들에 대한 숙청 작업에 몰두하여 공포로 지역을 다스리려 했으며 한국군 측에서도 노근리 양민학살사건같이 인민재판과 비슷한 국가범죄를 자행했다.

한국전쟁당시 조선인민군은 대대적인 숙청작업을 시작하였는데, 그들의 선전과는 달리 숙청대상은 조선인민군이 말하는 악에 포함되는 실제적인 계급적 압재를 행사하는 지주나 기업가뿐 아니라 상당수의 지식인, 종교인, 공무원, 사업가, 군경가족, 또 인민군이 반동적 기질이 농후하다고 판명한 일반 무산계급 출신들도 다수 포함되어 있었으며 만 10살 이하의 어린이도 상당수 포함된 데다가 길거리에서 나눠주는 쌀을 얻어먹었다거나 현금을 많이 소지하고 있다는 것조차 죄목이 되는 경우가 많아 인민재판은 명분없는 학살이었다. 공산주의가 대중의 지지를 얻음을 목적으로 했던 한편 잠재적인 반공 세력들을 위시한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는 목적도 있었다.

관련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