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교
사상
수기치인(修己治人)
(仁) · (義) · (禮)
(忠) · (孝)
인물
공자 · 칠십자 · 맹자 · 순자 ·
동중서 · 소옹 · 주돈이 · 장재 ·
정호 · 정이 · 주희 · 왕양명
경서
사서오경 · 십삼경
역사
내성파 · 숭례파
법치주의 · 법가
성선설 · 성악설
분서갱유 오경박사
훈고학 경학
현학
성리학
양명학
고증학
관련 항목
삼공 · 서원 · 국자감 · 과거 ·
육예 ·
사대부 · 한국의 유교 · 한·당 시대의 사상 · 송·명 시대의 사상
v  d  e  h

한비(韓非, 기원전 280년? ~ 기원전 233년)는 《한비자》를 저술한 전국 시대 중국의 정치철학자, 사상가, 작가이다. 한비의 생애는 불분명하다. 알려진 정보의 거의 전부가 실린 사마천의 《사기》에 따르면 그는 (韓)의 공자 가운데 한 명으로 일찍이 형명과 법술을 익혀 중앙집권적 제국의 체제를 적극적으로 창도한 법가 이론의 집대성자 정도로 알려져 있다. 다른 이름으로는 한비자[1]로도 불리나 한비자는 보통 그의 저서로만 불리고 있다. 순자의 문인이다.

생애[편집]

초년기 삶[편집]

정확한 생년은 전해지지 않으나 기원전 281년[2]전국 시대한나라(韓)에서 태어났다고 한다. 한나라의 공자였던 한비는 순자의 문인이던 학자에게서 수학하였으며, 순자성악설에 심취하여 뒤에 그의 문인이 되었다. 그는 한에서 섬기던 군주인 안에게 법<술<세를 핵심으로 하는 그의 이론을 끊임없이 진언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그의 이론은 그가 그의 저작에 썼던 것처럼 군주에게 잘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오히려 그의 이론에 흥미를 갖고 직접 활용하려고 한 사람은 한의 이웃 강국이었던 진왕 정, 미래의 시황제였다고 한다.

학문 활동과 최후[편집]

공자의 문인인 자궁(子宮)의 문도였던 스승 순자로부터 사서육경을 배웠다. 그는 어려서부터 공자를 사숙하였으며 정의로운 사회의 실현을 위해서는 강력한 법질서가 필요하다 확신하였다. 또한 스승 순자의 영향을 받아 노예 제도에 대한 폐지를 주장하였는데 이 때문에 하늘의 질서(天理)를 어지럽히는 궤변론자로 몰리기도 했다. 전국 열국의 왕공들에게 받아들여지기 힘들다는 것을 깨닭은 그는 일찍이 산으로 들어가 서실을 열고 문하생들을 가르쳤다. 동문이기도 했던 이사와 절친했던 한비는 이사를 통해 진왕 영정을 소개받게 되고, 그의 달변에 매료된 진왕 정은 그를 자신의 사람으로 만들려 노력하였다.

정은 그를 얻기 위해 한에 대한 침공을 개시하였고, 한비는 진의 침략을 막기 위한 사신으로 진에 파견되었다. 정은 한비를 만나보고 그에게 호감을 가졌으나, 순자 문하에서 함께 배웠던 이사가 질투 때문에 꾸민 음모에 휘말려들어 투옥당했고, 결국 음독자살로 생애를 마감했다고 한다. 그의 나이 49세였다.

사상과 학문[편집]

그는 스승인 자궁순자의 견해를 계승하여 인간은 본질적으로 사악한 존재이며 교육과 법으로 인간을 교화, 통제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인과 각국의 제왕들에게 공자의 이상향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제도가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의 문하들은 그의 사후 법가라는 유교의 새로운 학파를 계승해 나갔다.

그의 문도들은 다른 유학자들과는 달리 법치주의실용주의를 강조하였고 후대에 송나라 때에 가서는 성리학자들로부터 심한 비판을 받고 유교 내에서도 극소수로 전락하게 된다.

저작[편집]

기타[편집]

실리주의자였던 그는 명실상부(名實相符)라는 말을 창안하여 유행시켰다고 한다.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자(子)는 스승이라는 뜻의 존칭의 하나이다.
  2. 또는 기원전 283년, 기원전 280년생 설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