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구 (1931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회은태손 이구
Yi Gu.jpg
이왕세자
재위 1931년 12월 29일 ~ 1947년 5월 3일
전임자 이은
후임자 (왕공족 제도가 폐지됨에 따라 신적강하)
대한제국의 황실 수장
재위 1970년 5월 1일 ~ 2005년 7월 16일
전임자 이은
후임자 이원
시호 회은황태손 (사시)
배우자 줄리아 멀록(1958년~1982년 이혼)
아리타 키누코
본명 이구
부친 의민태자
모친 이방자
출생 1931년 12월 29일(1931-12-29)
일본 일본 도쿄
사망 2005년 7월 16일 (73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국적
일본 일본 국적(前)
미국 미국 시민권(前)
종교 천주교

이구(李玖, 1931년 12월 29일~2005년 7월 16일)는 대한제국의 황족이자 한국계 일본인으로 대한제국 황실 제3대 수장인 영친왕 이은의 둘째 아들이며, 대한민국의 건축가, 공학자, 교육자, 사업가이다. 일제 강점기이왕가의 이왕세자(李王世子)이기도 했다. 한때 대한민국에 귀국,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와 연세대학교 건축공학과에 교수로 출강하기도 했다. 대한제국의 황족으로 일제 강점기의 두 번째 이왕(李王)인 의민태자 이은(李垠)과 비(妃) 의민황태자비 이방자(李方子)의 아들로 도쿄에서 태어났다. 생전에 건축사와 대학교수 등으로 활동했고 전주이씨대동종약원 총재, 종묘제례 봉행위원회 총재로도 활동하였다.

한때 귀국하려 하였으나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이자 먼 일족인 이승만의 반대로 무산되었고, 군사 정권 박정희 때에 일시적으로 귀국하였으나 사업실패 등으로 일본으로 건너가 체류하다 사망했다. 회은태손(懷慇太孫)으로도 불리며 사후 존호는 자인온유덕성순수회은황태손(慈仁溫裕德性純粹懷慇皇太孫)으로, 이는 전주이씨 대동종약원에서 추서한 사시(私諡)이다. 일각에서는 그를 황태손이라 부르나 그의 지위에 대한 것에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묘의 이름은 회인원(懷仁園)이다.

생애[편집]

출생과 이왕세자 시절[편집]

1931년 12월 29일 의민태자일본 왕족 이방자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형 이진이 일찍 죽어 그가 영친왕의 잠정상속자가 되었다. 국내에서의 그의 지위는 이왕(李王)이었던 아버지 영친왕의 이왕세자였다. 그러나 1945년에 일제가 패망한 후, 1947년 신적강하가 일어나면서 영친왕이 평민으로 신분이 격하되자 이구 역시 이왕세자라는 신분을 잃고 평민이 되었다.

패전 이후, 수학[편집]

이후 아버지 영친왕은 귀국을 시도했으나 군정기의 한국에서는 이를 받아들이기를 거절했다. 이구 역시 일본에서 체류하며 계속 학교에 다녔다.

1950년, 도쿄의 일본 왕공족 귀족학교 학습원(學習院) 고등과를 졸업하였다. 고등과 졸업 직후 그는 도쿄 시내의 로지 상회에 취직하여 점원으로 활동했다.

도미 유학[편집]

1953년, 맥아더 사령부의 특별 배려로 도미하여 유학,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MIT) 건축과에 입학했다. 그가 미국으로 떠나기를 망설일 때, 그의 모친 이방자는 유일한 아들을 이국으로 보내기를 주저하였다. 그러나 아버지 영친왕이 "구는 아버지를 딛고 넘어 넓은 세계로 가라. 나처럼 되지 말고 너의 길을 찾으라" 라고 하여 유학을 허용한다.

장학금을 받고 MIT에서 건축학을 전공하며 미국 유학생활 중 그는 우크라이나계 미국인 줄리아 멀록을 만나 알게 된다. 줄리아는 그보다 8년 연상이었다. 고학생에 혼혈인 출신인 이구와 역시 혼혈인으로 같은 불우한 처지의 줄리아 멀록은 바로 가까워졌다. 1956년, 이구는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MIT)를 졸업하였다. 그의 졸업식 때 부모 영친왕, 이방자 내외가 직접 미국을 방문하여 축하해 주기도 했다.

졸업 직후 그는 뉴욕의 I. M. 페이 건축사 사무소에 취직하였다. 페이 건축사 사무소 재직 시 그는 하와이 대학교의 동서문화센터 등을 설계하는데 참여했다. 1959년 10월 25일, 뉴욕 시 세인트 조지 성당에서 줄리아 멀록과 결혼하였다. 그러나 그의 백인 여성과의 결혼은 일부 종친들이 비난, 반대하였으나 그는 결혼을 감행하였고 줄리아가 그보다 8년 연상이고, 백인에 혼혈인이라는 점 등이 끊임없는 비판의 대상이 됐다. 그러나 그는 미국과 일본을 오가며 신혼생활을 보냈다.

귀국과 국내 생활[편집]

이승만 정권 하에서 귀국을 시도하였으나, 이승만 대통령은 그에게 왕자 라는 지위를 사칭하지 않는다 는 조건부로 귀국을 허용하였다. 그는 한국으로의 귀국을 거부했다. 이후 일본에서 거주하며 사업 등을 하였다.

1963년, 박정희 당시 대한민국 대통령의 도움으로 한국에 돌아 와 모친과 함께 창덕궁 낙선재에 기거하며 1965년부터 대학가에서 건축설계학을 강의하였으며 이듬해 트란스아시아 부사장에 취임하였다. 그의 이름이 회자되면서 1960년대 후반에는 서울대학교 공과대학과 연세대학교의 건축공학과에 출강하기도 했다. 1970년, 부친 의민태자를 여의고 황실을 이었으며 1971년 영친왕기념사업회를 설립하였다. 1973년 친척들과 함께 신한항업주식회사를 세웠으나 도산, 1979년 일본으로 떠났고 1982년, 아내 줄리아와 이혼하였다.

이혼과 일본 출국[편집]

종친들의 종용에 못 이겨 대를 잇지 못한다는 이유로 이혼을 강요당했으나 그는 줄리아 멀록과의 결혼생활을 20여 년간 유지했다. 그러나 1977년 별거에 들어가고, 1979년 이구는 홀로 일본으로 떠났다. 1982년 이혼하게 되었는데, 이구가 줄리아 멀록과의 이혼하게 된 원인은 자세하게 알려지지 않았으며, 불임설 등이 한때 돌기도 했으나 불확실하다. 어머니 이방자는 줄리아가 외국인만 아니었다면 하며 안타까워했다.[1] 줄리아 멀록과의 결혼생활을 유지하려 노력했으나 주변의 거듭된 반대와 비난에 시달렸다. 줄리아는 실내장식품을 제조하여 판매하며 시어머니 이방자의 명휘원 사업을 돕고 열심히 시어머니는 부양하였으나 일부 종친들의 마음을 돌리지는 못했다. 줄리아 멀록과의 이혼 이후 그는 재혼하지 않고 사망 전까지 일본인 무당 아리타 키누코{有田絹子, Arita Kinuko, 한국식 이름: 이견자(李絹子)}와 동거하였다.

1984년 사기 혐의로 피소되었다. 1989년, 모친마저 잃고 여러 번 종약원과 종친들의 귀국 종용이 계속 있었으나 그는 거절했다. 1996년, 심경의 변화로 한국으로 돌아와 전주이씨 대동종약원 명예총재를 맡는 등의 행보로 영구 귀국하는 듯 보였으나 직계 황손으로서의 의무를 강요하는 일부 종친들과도 불협화음이 일기도 했다. 그는 끝내 한국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였으며 다시 일본으로 돌아갔다. 이후 대동종약원 명예총재라는 직함을 갖고 있었으나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죽음[편집]

이후 도쿄 시내의 호텔 등을 전전하다가 2000년대 초반 아카사카 프린스 호텔에 일시적으로 숙박하게 되었다. 그는 모계 이방자를 통해 일본 천황가의 외손이었는데 이 때문에 일본 천황가로부터 약간의 연금과 생활보조비를 지급받았다. 또한 대한민국에서 보내지는 일부 연금과 지인들이 송금하는 생활비로 생활하였다. 공식 후견인은 그의 외가인 이방자의 친정 쪽 당주인 일본 천황가 황족 나시모토 친왕이었다. 몇 번의 귀국설이 돌았고 한국의 기자들이 일본으로 그를 찾아가 면담, 인터뷰를 하였으나 그는 귀국을 거부하였다.

2005년 7월 16일, 도쿄 아카사카 프린스 호텔의 한 객실에서 숨을 거두었다.[2] 호텔 종업원이 수일 간 인기척이 없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방문을 열어보자 화장실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되었다. 객실 화장실에서 발견된 그의 시신에는 별다른 외상이 없었다 한다. 그러나 정확한 사망 일자와 사망 시각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일본 경찰 측에서 입수한 자료도 단편적이고 단편적인 자료조차 공개하기를 꺼려하여 무수한 의혹이 제기되었다. 공교롭게도 아카사카 프린스 호텔 자리는 1931년에 그가 태어난 출생지로 일본 패전 후 영친왕의 경제능력 붕괴로 처분한 자리였다. 만년의 호텔에 머무르며 자신이 태어난 곳을 내려다 보는 것을 하나의 낙으로 삼았다고 한다.

이구의 시신2005년 7월 20일 일본에서 대한민국으로 운구되었으며, 2005년 7월 21일 성복제에서 입관 전 곤룡포를 입은 모습이 공개된 뒤, 2005년 7월 24일 대한민국 국무총리 및 문화재청장 등 각계 인사들과 시민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창덕궁 희정당에서 영결식이 거행되었다.[3]

사후[편집]

영결식 후 종묘 앞에서 이구의 노제를 지내었으며[4], 유해는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영원(英園)에 안장되었다.[5] 후에 전주이씨 대동종약원에서 추증한 사시(私諡)는 회은(懷慇)이고, 원호(園號)는 회인원(懷仁園)이다. 따라서 회은태손, 회은황태손으로 부르나 대한민국의 사학계에서는 이구를 황태손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6]

의혹과 논란[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2년 9월 21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의문의 죽음[편집]

  • 평소 건강에 이상이 없었고 사망 3일 전까지도 건강했었는데 갑자기 죽었다는 점
  • 의문사였는데 부검하지 않고 육안으로만 사인을 추정한 점
  • 후견인 노릇을 하던 나시모토(의민황태자비 친정의 후계자-이방자의 여동생 노리코의 아들이 나시모토가를 이었다) 측에서 시신을 방부(표백) 처리(시신의 변색을 숨기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이 있다)하고 비밀리에 장례를 치르려 했던 점 등의 이유 때문에 독살을 숨기기 위해 그런 것이 아닌가 하는 주장이 있었다. 그러나 주장만 제기되었을 뿐 별다른 조사는 없이 장례를 치렀고, 남아있는 자료라고는 육안 검시 기록(허혈성 심부전)과 나시모토의 증언(3일 전만 해도 건강했는데 갑자기 연락이 와서 갔더니 죽어있더라) 뿐이다.

지위 논란[편집]

회은태손이라는 명칭에서 태손(太孫)이라는 부분에 논란이 있다. 황제의 손자 가운데 정식 계승자로서의 지위를 공인받은 자에게 주어지는 명호(名號)가 바로 태손이다. 황제의 여러 손자 중에 원손(元孫)이 결정되고, 원손이 나중에 태손으로 책봉되며, 아버지인 태자황제에 오르면 태손태자로 격상된다. 왕의 여러 아들 가운데 원자(元子) 명호를 받은 자가 나중에 세자(世子)로 책봉되는 것과 같다.

이구는 대한제국이 멸망하고 일제강점기 중에 태어났으므로 엄밀한 의미에서는 황태손이 될 수 없다. 또한 순종 황제가 이왕(李王)으로 격하된 후에, 그것도 한때 황제였던 이왕 순종이 1926년에 승하하고 영친왕이었던 의민태자가 이왕의 자리를 계승한 다음에 태어났기 때문에, 생전의 신분을 최상급으로 표현해도 이왕의 아들인 세자(世子) 이상이 될 수 없다. 사단법인 전주이씨대동종약원에서는 이구 황세손(皇世孫)이라고 표현하는데, 이러한 문제점을 감안한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해방 후의에 대한제국 황실이 다시 복원되지 못하였으므로 태손이라고 책봉할 주체(황제)도 없어 논란의 여지가 있다.

그리고 대한민국은 황제나 왕이 다스리는 군주국이 아니라는 점 때문에 그의 지위를 황태손이나 왕세자로 봐야 되는가 하는 의문이 제기된다. 이는 한때 임금이었던 연산군이나 광해군도 폐위 뒤 임금이 아닌 왕자의 신분으로 연산군이나 광해군으로 불렸는데 한때 세자 실질적으로는 왕손이었으나 박탈된 이에게 황손이라고까지 불러야 하냐는 말과 같다.

왕세자 대우[편집]

이구는 1945년 이후에나 부왕 영친왕의 사후에 직접적으로 한국의 왕위나 황제위를 요구한 적은 없다. 그러나 해방 직후 한동안 한국 사회는 그를 왕세자로 대우하였다.[7] 자유신문 1950년 3월 31일자 기사에는 그를 왕세자로 칭한 바 있다.

정체성 논란[편집]

그가 스스로 한국인이라는 인식이 있었는가의 여부, 일제 강점기 당시 침략자인 일본인이 모계 혈통이었던 점 등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후계 논란[편집]

이구는 생전에 자신의 후계자 문제를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구의 사망 이후 큰아버지 의친왕(義親王)의 손자 이원(李源)이 양자로 입적해 황실의 대통을 이었다. 그러나 대한민국 민법상 사후(死後) 입양은 가능하지 않기 때문에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구의 국내 호적에 1969년 입적한 양녀 이은숙(李恩淑, Eugenia Unsuk, 1959년~)이 있으며, 일본 호적에는 아리타 키누코라는 무당과 혼인신고 관계가 되어 있다.[8] 한편, 2006년에는 이에 반발하여 황족회라는 단체가 의친왕의 차녀 이해원을 30대 대한제국 황위 계승자로 옹립했으나 이에 대해서도 논란이 많다.

그러나 의친왕의 아들 이석은 이구의 양자로 이원이 지명된 데 의혹을 제기했다. 이석의 논거는 “영친왕보다는 의친왕의 자손에게 왕가의 적통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 밖에 그가 일본인의 후손 영친왕의 비(妃)인 이방자 여사가 일본 왕족이었다는 점이 정통성에 문제시 되기도 한다.[9]

일본 무당 논란[편집]

줄리아 멀록과 타의 반, 자의 반으로 이혼한 후 그는 1990년대 이후 일본인 무당 아리타 키누코와 동거 생활을 하였다. 무속인인 아리타는 한때 자신이 일본의 건국 시조신인 아마테라스의 현신이라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이구가 어떤 경위로 아리타를 만나게 됐는가는 불확실하며 그와의 사이에서 자녀는 없다.

가족 관계[편집]

계보 :       대한제국 황실       운현궁


이하응
흥선대원군
이재면
흥친왕
이준용
영선군
이우
의친왕의 2남
이청
장남
여흥 민씨
여흥부대부인
이희
제26대 고종
이척
제27대 순종
여흥 민씨
명성황후
여흥 민씨
순명효황후
해평 윤씨
순정효황후
영월 엄씨
순헌황귀비
이은
의민태자
이진
장남
마사코
의민태자비
이구
차남
이원
의친왕 9남의 장남
줄리아 멀록
1982년 이혼
경주 이씨
귀인
이선
완친왕
덕수 장씨
귀인
이강
의친왕
연안 김씨
의친왕비
수관당 정씨
측실
이건
장남
이충
장남
요시코
1951년 이혼
이옥자
장녀
이기
차남
수인당 김흥인
측실
이우
차남
수덕당 이희춘
측실
이해원
차녀
함개봉
측실
이갑
9남
청주 양씨
귀인
이덕혜
덕혜옹주
소 마사에
소 다케유키
백작


기타[편집]

  • 비슷한 이름의 이구(李球)는 흥선대원군의 아버지 남연군으로 그의 고조부가 된다.
  • 이구가 우크라이나미국줄리아 멀록을 결혼할 여성이라고 데려와 소개하였을 때 아버지 영친왕은 못마땅해하였으나 아들의 선택을 인정하였다. 그리고 결혼 후 대한민국으로 입국한 줄리아 멀록을 며느리로 승인하였다. 영친왕의 비 이방자 역시 며느리를 인정하였고, 열심히 일하는 모습에 감격받았다 한다. 그러나 일부 종친들과 친척들은 줄리아가 외국인, 백인이며 혼혈인이라는 점을 들어 계속 압력을 행사하며 이구를 공격했다. 그는 줄리아 멀록을 열렬히 사랑했으나 끝내 이혼한다. 사업 실패 외에 가정 문제로도 그는 계속 스트레스를 받았다.

주석[편집]

  1. 그러나 이방자 역시 일본계 여성으로 대한제국이나 대한민국의 입장에서는 외국인일 수 있었다.
  2. "조선 마지막 황세손 이구 씨 별세", 《SBS TV》, 2005년 7월 19일 작성.
  3. "영친왕 아들 이구 씨 영결식 열려", 《SBS 생활/문화》, 2005년 7월 24일 작성.
  4. "'황세손' 이구 씨 노제", 《YTN TV》, 2005년 7월 24일 작성.
  5. "영친왕 아들 이구 씨 영결식, 영릉에 안장(종합)", 《연합뉴스 생활/문화》, 2005년 7월 24일 작성.
  6. 이구가 태어날 때는 황태손에 봉할 주체인 황제가 존재하지 않았다. 또한 굳이 그를 기념(紀念)하고 싶다면 행장(行狀)이 맞지 평민(平民)으로 죽은 이에게 아무리 사시(私諡)라도 시호(諡號)가 맞냐는 반론(反論)이 있다.
  7. 자유신문 1950년 3월 31일자 기사
  8. "김상열 씨가 밝히는 옛 황실 6대 비화", 《일요신문 제754호》, 2006년 10월 29일 작성.
  9. 일제 탄압 시달린 대한제국 황실 후손들 적통문제 둘러싸고 갈등 중앙일보 2010.08.28
  10. 원래는 나시모토 모리마사의 조카이자 이방자의 사촌으로, 삼촌 모리마사의 양자가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링크[편집]

전 임
이은
제2대 일제 강점기 이왕세자
1931년 - 1947년
후 임
일제 패망 및 신적강하로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