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가린

마가린(margarine)은 동식물성 기름을 원료로 하여 버터와 비슷하게 만든 식품이다. 보통 식물성 기름을 수소화시켜 만든다. 버터보다 값이 싸지만 맛이 비슷하고 영양가가 거의 같아 버터 대신 즐겨 이용된다. 또한 버터보다 콜레스테롤이 적어 고혈압이나 심장병 환자에게 유용하다. 트랜스지방이 많은것이 단점었으나, 이후 수소화 지방을 대체한 재료를 사용한 無 트랜스 지방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유럽에 본격적으로 산업화가 된 시기 공장 근로자, 군인에게 공급할 버터가 부족해지면서 프랑스나폴레옹 3세가 군대 보급용과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버터의 대용품을 공모하였는데 1869년 화학자 이폴리트 메주 무리에(Hippolyte Mège-Mouriès)가 '올레오(oleo)'라 불리우는 상품을 만들어 이를 내놓았다.

초기에는 생선기름과 고래기름의 경화유를 사용하였으며 탈취 공정이 제대로 되지 않아 악취와 함께 맛도 없었고 회색에 가까운 형태였다. 이후 식물성 기름으로 대체하고 탈취 공정이 제대로 되면서 색깔도 현재의 노란색에 가까운 색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발효유를 더해 풍미를 조절하거나 비타민 강화 등 영양학적인 강화도 이어지면서 수요가 늘어나게 되었다.

성분[편집]

한국산업규격에 의한 마가린의 품질 기준은 백색 또는 담황색으로 향기, 맛의 조직감이 양호하며 수분 17.0% 이하, 지방 80.0% 이상, 산가 1.0mg KOH/g 이하이며 식염, 우유유제품, 착색료 향료 유화제, 보존료, 산화방지제, 비타민류 외의 것을 함유하지 않은 제품이어야 한다.[1][2]

용도[편집]

마가린은 버터를 대체하는 용도로 많이 사용한다. 저가의 에서 버터를 대신 사용하기도 하며, 등의 육류를 마가린과 함께 볶을 때 식용유와는 다른 풍미를 느낄 수 있다. 한국에서는 마가린과 밥을 섞어서 소금, 간장으로 간을 하여 비벼먹는 방법이 알려져 있는데 이것은 일본에서 버터와 밥을 비벼먹는 방법에서 파생된 것으로 보인다.

마가린은 다른 음식의 냄새와 향을 빨아들이기 때문에 보관시에는 밀폐 포장하는 것이 좋다. 시중에 판매되는 마가린은 보통 플라스틱 곽이나 코팅종이의 한겹만 포장되어 유통한다.

참고 자료[편집]

주석[편집]

  1. 대한간호학회 (1996.3.1). 《간호학대사전》. 한국사전연구사
  2. 한국식품과학회 (2008.4.10). 《식품과학기술대사전》. 광일문화사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