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타르 2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로타르 2세

로타르 2세 (Lothair II, 835년 - 869 8월 8일)은 카롤링거 왕조 출신 로타링기아의 국왕으로 신성 로마 제국 황제 로타르 1세의 둘째 아들이다. 그를 이탈리아의 군주로 보는 경우 로타리오 2세로타리오 3세로 보기도 한다. 자신의 아들을 낳아준 첩 발트라다와 결혼하기 위해 결혼을 취소하려 함으로써 많은 논란을 일으켰고, 교황 니콜라오 1세와 심하게 싸웠다.

855년 아버지 로타르 1세에 의해 프륌 조약을 체결하고 로타링기아를 물려받았다. 로타르 2세는 북해에서 알프스에 이르는 라인 강 서쪽지역을 물려받았는데, 이 지역은 '로타링기아 왕국'(Regnum Lotharingium)로 알려지게 되었다.

863년 동생인 프로방스의 샤를이 죽자 샤를의 왕국을 분할, 루트비히 2세는 프로방스 지역을, 로타르 2세는 빈과 리옹 부근 지역을 차지했다. 아내 토이트베르가와 이혼하고 정부 발트라다와 결혼하는 것과 이를 위해 두 삼촌들, 샤를 대머리왕루트비히 독일왕 의 영향력을 얻기 위한 노력으로 점철되었다. 결국 이 무리한 시도로 결국 그는 자신의 영지를 지키지 못하게 된다.

생애[편집]

초기 활동[편집]

855년 아버지가 죽자 그는 라인강 서안에서 북해에 이르는 지역을 상속받았는데, 이 지역은 로타르의 왕국(Regnum Lotharii) 로 불리는 지역으로 나중에 10세기 초반부터는 로타링기아로 불리는 지역이다. 그의 형인 루트비히황제의 지위와 북 이탈리아를 물려받았고 동생 샤를부르고뉴프로방스를 물려받았다.

863년 동생 샤를이 죽자 그는 동생 영토의 일부를 자신의 영토로 편입했지만 바이킹 해적의 침략으로 제대로 관리하지는 못했다.

이혼 시도와 실패[편집]

로타르의 생애는 아내와 이혼하고 정부와 결혼하는 것과 이를 위해 두 삼촌들, 즉, 샤를 대머리왕루트비히 독일왕 의 영향력을 얻기 위한 노력으로 점철되었다. 일찍이 정부인 발트라가가 있었지만 그는 855년 그는 아버지 로타르 1세의 강요에 의해 발루아 백작을 지냈고, 성 마우리키우스 수도원의 평신도 수도원장이던 힉베르트의 여동생이자 알사스, 토리노, 발루아백작 노인 보소(Boso the Elder)의 딸인 토이트베르가와 결혼하였다.

그는 발트라다와 결혼하려 하였으나 아버지 로타르 1세는 그녀의 집안이 지체가 낮음을 이유로 들어 반대하였다. 토이트베르가가 아이를 낳지 못하자 로타르는 857년부터 이 결혼을 청산하고 이미 자신의 아이를 낳아준 정부 발라다를 정식 아내이자 왕비로 맞이하려고 시도했다. 그는 결혼 자체를 취소하게 하려 하여 많은 논란을 일으켰으며 그의 부도덕성을 지적하는 교황 니콜라오 1세와 심하게 싸웠다. 이 일로 그는 교계의 인망을 잃게 된다. 로마 교황청에서는 끝내 그의 이혼을 허락하지 않았고, 그는 계략을 꾸몄다.

로타르는 아내 토이트베르가를 자신의 친정 오빠와 근친상간했다고 비난하고 재판을 했는데 그녀가 끓는 물에 손을 집어넣는 신판(神判)을 이겨내자 858년 다시 아내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러나 그는 집요하게 이 이혼을 성사시키기 위해 형 루트비히 황제의 지원을 얻었는데, 그는 형에게 영토의 일부를 양도하고 지역 성직자들의 지지를 받는 데 성공했다. 로타르는 쾰른 대주교 귄터와 트리어 대주교 토이트가우트를 사주하여 아헨 2차례 종교회의를 열어 이 결혼을 취소시키고 862년 정부 발트라다와 결혼했다. 이듬해 그는 메츠 종교회의에서 이 결정에 대한 교황 대리의 추인을 받았다.

생애 후반[편집]

그러나 토이트베르가는 로타르의 숙부 카를 2세의 궁정으로 피신했고 교황 니콜라오 1세는 이 결정을 번복하고 귄터 대주교와 토이트가우트 대주교를 해임하는 전례없는 조치를 취했고 황제 루트비히는 로마를 공격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865년 카를과 루트비히는 파문의 위협을 하면서 로타르에게 토이트베르가를 다시 받아들이라고 강요했다. 그러나 867년 교황 니콜라오의 뒤를 이어 좀 더 융통성 있는 교황 하드리아노 2세가 새로운 교황이 되자 로타르는 아내에게 직접 새 교황에게 이혼을 요청하도록 압력을 넣었고 토이트베르가가 이혼을 요구하고 나섰다.

869년 로타르는 교황과의 접견을 통해 이혼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을 듣고 귀환하는 중에 열병에 걸렸고 8월 8일 돌아오던 길에 피아젠차(Piacenza)에서 죽고 말았다. 남겨진 발트라다와 그녀의 아들 위고는 즉각 불법적인 사생아로 선포되었고, 그의 영토는 870년 메르센 조약으로 두 명의 삼촌 샤를 대머리왕루트비히 독일왕에게 분할되어 넘어가고 말았다.

사후[편집]

아들 위그는 877년 루트비히 2세가 죽은 뒤 그는 로타르 1세의 직계후손임을 내세워 이탈리아의 왕위를 요구하였지만 실패하였다. 878년교황 요한네스 7세는 위그의 파문을 선언했다. 879년 서프랑크의 루이 2세가 사망하자 서프랑크의 왕위를 차지하려 하였으나 루트비히 3세가 보낸 군사들이 루이 3세샤를로망을 보호하였으므로 실패했다.

883년 위그의 누이인 기셀라가 프리슬란트의 후작 고드프리와 결혼, 이를 이용하여 다시 아버지의 영지를 탈환하려 하였으나 실패했다. 885년 뚱보왕 카를과의 전투 중 885년 6월 바벤부르크에서 프랑켄의 하인리히에게 체포, 프리슬란트 후작 고드프리는 바로 살해되고 그는 장님, 벙어리가 된 뒤 세인트 갈 수도원에 감금되었다가 다시 포에른 수도원으로 옮겨진 뒤 죽었다. 이로써 그의 직계 남계는 단절되고 만다.

딸 베르타는 아를의 보소에게 시집갔는데 그들의 아들이 후일 이탈리아의 왕인 위그이다. 위그의 아들이 이탈리아의 로타리오로, 로타르 2세를 이탈리아의 군주로 간주하여 그의 외증손인 로타르는 로타로 3세로 부르기도 한다.

가계[편집]

  • 부왕 : 로타르 1세(795년~855년): 중프랑크 왕(818~855), 신성로마황제(840~855)
  • 모친 : 이르멘가르트
  • 부인 : 부르고뉴의 토이트베르가, 튜트베르가(Teutberga), 정식 부인을 학대하다가 이혼함(필립샤프 교회사전집 4권,p260), 성 마우리키우스 수도원의 평신도 수도원장 힉베르트의 여동생
  • 부인 : 발라다(Walrada), 원래는 정부였는데 공식적인 왕비처럼 차려입고 행사해옴(필립샤프 교회사전집 4권,p260)
    • 아들 : 위그(855년~895년)
    • 딸 : 기셀라(Gisela, 865 - 908)
    • 딸 : 베르타(Bertha, 863 - 925)
    • 사위 : 아를의 테오발트, 본처 토이트베르가의 오빠 힉베르트의 아들
      • 외손자 : 위그(Hugh), 이탈리아의 왕
    • 딸 : 이르멘가르트(Ermengarde, ? - 907)
  • 조부 : 루트비히 1세
    • 숙부 : 페펭(797년~838년) : 아키텐의 왕 “피핀”이라고도 부른다.
    • 숙부 : 루트비히 2세(802?,805?–875?, 876?) : 바이에른의 왕(817~875),동 프랑크 왕(843~875), 루트비히 독일왕이라도 부름
    • 숙부 : 대머리 카를, 카롤루스 2세(823~877) : 서프랑크 왕(840~877), 신성로마황제(875~877)

기타[편집]

알사스, 토리노, 발루아백작보소의 가문과는 이중으로 인척관계였다. 이혼한 본처 토이트베르가의 친정아버지였고, 발라다에게서 얻은 서녀 베르타는 다시 토이트베르가의 오빠인 힉베르트의 아들 아를의 테오발트에게 시집갔다. 이들의 아들은 후에 롬바르디아의 왕 위그이고, 손자는 로타리오 3세였다.

관련 항목[편집]


전 임
로타르 1세
로타링기아의 왕
855년 - 869년
후 임
카를 2세루트비히 독일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