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센 조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Carolingian empire 870.svg

메르센 조약 (Treaty of Meerssen 또는 Mersen)은 루트비히 1세의 아들들인 루트비히 2세카를 2세 사이에 870년 8월 8일 메르센(오늘날 네덜란드 남부에 위치한 도시)에서 맺어진 국경획정조약이다.

루트비히 1세(재위: 814년 ~ 840년) 사후 프랑크 왕국은 843년 맺어진 베르됭 조약으로 그의 세 아들들이 동프랑크, 중프랑크, 서프랑크를 나누어 지배하게 된다. 중프랑크를 통치하던 큰아들 로타르 1세(재위: 818년 ~ 855년)는 855년 죽기 전 중프랑크 왕국을 자신의 세 아들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그러나 로타링기아를 통치하던 둘째 아들 로타르 2세(재위:855년 ~ 869년)가 죽자(869년), 루트비히 1세의 아들들이 그 영토를 나누어 갖기 위해 이 조약을 체결하였다.

이 조약으로 로타링기아 지역은 동서로 분할되어 각각 동프랑크서프랑크에 편입되게 된다.

이 조약의 본문 및 부대 계약서는 독일, 프랑스 쌍방의 속어로 기록되어 있지만, 내용이 부자연스러운 베르됭 조약보다는 훨씬 독일, 프랑스 양국 성립의 시발점이 되었다. 그 후 수정하기 위한 조약이 두 번 체결되었지만, 이 메르센 조약은 중세의 독일 (동프랑크 왕국) 과 프랑스 (서프랑크 왕국) 를 분리하는 출발점이 되었다.

참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