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방스의 샤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샤를 2세(Charles II) 또는 프로방스의 샤를(Charles of Provence, 840년/845년? ~ 864년 1월 24일)은 855년부터 863년까지 카롤링거 왕조프로방스부르군트의 군주였다. 로타르 1세의 아들이었다.

855년 아버지 로타르 1세로부터 부르고뉴프로방스를 물려받았다. 856년에는 리옹을 추가로 차지하였다. 즉위 직후 860년까지는 귀족들의 섭정을 받았다. 그뒤 친정을 선언한 직후 삼촌 샤를 대머리왕의 침공을 받았으나 모두 격퇴하였다. 863년 후사 없이 사망하여 결국 형 루트비히와 삼촌 샤를 대머리왕을 거쳐서 귀족들의 손에 넘어가게 된다.

생애[편집]

샤를은 신성 로마 제국 황제 로타르 1세의 막내 아들로 루트비히로타르 2세의 동생이었다. 851년에 어머니인 투르의 이르멘가르트가 사망했다. 아버지는 자신의 영토인 중프랑크 왕국을 세아들에게 물려주었는데 프륌 조약(855년)에 의해 맏아들 루트비히는 이탈리아와 황제의 직위를, 둘째 로타르 2세는 로타링기아를, 샤를은 부르고뉴(아를프로방스)를 물려받았다.

샤를이 차지한 프로방스부르고뉴가 영토가 넓었으므로 형 루트비히로타르 2세는 이의를 제기하였으나 856년 그가 제네바 호수 주변의 오브레, 스위스를 형들에게 양도하여 반발을 가라앉혔다. 또한 이 조약에 의해 리옹(Lyon) 공국의 영유권을 그가 확보한다.

855년 당시 그는 나이가 어렸으므로 그의 비엔나 백작루시용 공작 제라드860년까지 섭정을 맡았다. 제라드는 샤를의 어머니 투르의 이르멘가르트의 여동생이자 위그의 딸 베르타의 남편으로 그의 이모부였다.

프로방스의 최초의 군주였던 그는 860년 처음 친정하였으나, 그해에 그의 영토를 침범하려던 삼촌 샤를 대머리왕 을 물리쳤다. 861년 샤를 대머리왕이 다시 쳐들어왔으나 역시 격퇴하였다. 그는 후계자 없이 죽었는데 그의 영토는 맏형인 루트비히 2세가 차지했다. 864년 1월 24일 리옹세인트 피에르 레 노망 수도원에서 사망했다.

사후[편집]

그의 영지는 형 이탈리아의 루트비히 2세를 거쳐 대머리 카를에게 넘어간다. 그러나 프로방스와 부르군트의 실권자였던 보소 가문(로타르 2세의 인척)이 프로방스와 하 부르고뉴를, 엠므와 유디트(루트비히 2세와 루트비히 1세의 왕비)의 친정인 콘라디안 가문이 상부 부르고뉴를 차지하게 된다.

가계[편집]

  • 부왕 : 로타르 1세(795년~855년): 중프랑크 왕(818~855), 신성로마황제(840~855)
  • 모친 : 이르멘가르트
  • 서모 : 이름 미상
    • 이복 형 : 베른하르트
  • 숙부 : 페펭(797년~838년) : 아키텐의 왕 “피핀”이라고도 부른다.
  • 숙부 : 루트비히 2세(802?,805?–875?, 876?) : 바이에른의 왕(817~875),동 프랑크 왕(843~875), 루트비히 독일왕이라도 부름
  • 숙부 : 대머리 카를, 카롤루스 2세(823~877) : 서프랑크 왕(840~877), 신성로마황제(875~877)

관련 항목[편집]

전 임
로타르 1세
프로방스의 왕
855년 - 863년
후 임
루트비히 2세
전 임
로타르 1세
부르군드의 왕
855년 - 864년
후 임
루트비히 2세
전 임
제라드
리용 공작
856년 - 864년
후 임
제라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