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리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Malaria
말라리아
말라리아로 감염된 적혈구
말라리아로 감염된 적혈구
ICD-10 B50.
ICD-9 084
질병DB 7728 emerg/305 ped/1357
MeSH D014376
MeSH Malaria

말라리아(Malaria) 또는 학질(瘧疾)은 학질모기가 옮기는 전염병으로, 매년 2억에서 3억 명의 사람이 감염되고 수백만 명이 사망하는 위험한 질병이다. 겸형 적혈구 빈혈증을 비롯한 많은 유전병들이 말라리아에 강하다는 이유로 남아 있다. “학질” 또는 “하루거리”(간일학(間日瘧))라고도 불렸으며, 주로 열대 지방에서 발병되는 질병이다. 조선 시대 이전부터 한반도에서도 흔한 병이었다. 원인 기생충은 Plasmodium vivax (삼일열원충), Plasmodium faciparum (열대열원충), Plasmodium malariae (사일열원충), Plasmodium ovale (난형열원충) 등이다.

어원[편집]

말라리아아를 일으키는 아노펠레스 알비마누스 모기

말라리아는 이탈리아어로 나쁜(또는 미친)의 뜻을 가진 'Mal'과 공기를 뜻하는 'aria'가 결합한 용어로, 19세기 말엽까지도 말라리아가 나쁜 공기를 통해 전파된다고 믿어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

원인과 감염 경로[편집]

말라리아 종류에는 모두 네 가지가 있는데, 국내에서도 유행하기 시작한 삼일열형(P.vivax)은 온대, 아열대, 열대 지방으로 가장 넓은 지역에 걸쳐 유행한다. 인체에 가장 치명적인 열대형(P.falciparum)은 열대지방과 아열대 지방에 걸쳐 분포한다. 그 외에 사일열형(P.malariae)과 난원형(P.ovale)은 가장 적은 빈도로 국내에선 거의 발견되지 않는다. 감염된 모기(학질모기)가 사람을 물면 모기의 침샘에 있던 말라리아 원충이 혈액 내로 들어간다. 이렇게 들어간 원충은 사람의 간으로 들어가서 성장하며 잠복기가 끝나면 사람의 적혈구로 침입하여 발열하게 된다. 원충이 적혈구에서 다시 성장하면서 암수 생식모체라는 것이 만들어지는데 이 때 말라리아 매개모기인 중국 얼룩날개모기가 사람의 피를 흡혈하면 이들이 다시 모기를 감염시킴으로써 점차 전파된다.[1]

증상[편집]

사람이 말라리아모기에 물려 말라리아에 감염된 후 인체에서 임상 증상이 나타날 때까지의 잠복기는 7일에서 14일이지만, 삼일열 말라리아의 경우 길게는 1년 정도(5개월∼1년 6개월)까지 간 속에 잠복해 있기도 한다. 발병 후 감염의 전형적인 증상이 순차적으로 나타난다. 감염자는 밀려오는 추위에 피부가 창백해지고 몸을 떠는 오한기가 먼저 나타나고, 오한이 끝나면 열이 나기 시작하는 발열기가 3~6시간 이상 지속된 후 땀을 흘리는 발한기로 이어진다. 발열 이외에도 환자는 빈혈, 두통, 구토 등의 증세를 보인다.

예방[편집]

말라리아 유행지역이라도 도시 지역은 대부분 안전하다. 예방약 복용 등의 화학요법은 모기에게 물리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서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이러한 화학요법을 사용 하더라도 말라리아에 걸릴 위험은 항상 존재한다. 또한 예방약을 복용하는 즉시 예방효과가 생기는 것은 아니므로, 말라리아 유행지역을 일시적으로 방문하는 사람들은 입국 2주 전부터 약을 복용하기 시작해야 하며 출국 후 4주까지 예방약을 계속 복용해야 한다. (단, 항말라리아 약제 중 아토바쿠온과 프로구아닐은 예외적으로 입국 2일 전부터 복용을 시작하고 출국 7일 후까지만 복용하면 된다.) 아직 말라리아에 대한 백신은 없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발병 사례[편집]

2003년 기준 말라리아 발생 지역

2008년 세계보건기구는 2억 4700만명 이상의 환자가 있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으며, 2006년을 기준으로 연간 881,000명이 말라리아로 사망한다고 추정하고 있다.[2] 대부분의 환자는 5세 미만의 아이들이며, 임산부도 또한 취약한 계층이다. 전파를 막으려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감염 지역은 1992년 이래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실제로 말라리아가 현재의 상승세를 유지한다면, 20년 이내 치사율이 현재의 두 배로 증가할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3]

대한민국[편집]

1883년 조선에 처음 입국한 미국 의사 앨런도 말라리아의 위험성을 지적하였다. 기생충열원충이 일으킨다. 열원충은 으로 갔다가 적혈구로 들어간다. 한국에서 말라리아에 대한 최초의 공식 기록은 고려 의종 때이며, 조선 세종 2년에는 대비가 이 병으로 죽기도 했다. 1970년대말 한국에서 토착성 말라리아는 자취를 감추었으나 1993년 휴전선 근처에서 1명의 군인이 감염된 것을 시작으로 2000년에는 4142명이 국내에서 말라리아에 감염되었다. 최근에 대한민국에서의 말라리아는 대부분 휴전선 인근에서 주로 발생되었으며 경기도김포시, 고양시, 성남시, 파주시, 연천군, 포천시, 서울특별시 강북구, 노원구, 도봉구, 성북구 등지까지 남하한 상태이다.

일본[편집]

한때 토착 말라리아가 존재했지만, 현재는 멸종되었다. 현재는 외국에서 귀국한 사람에 의해 감염된 사례가 연간 100 례 이상이다. 또한, 열대 열 말라리아가 증가 추세에 있다. 현재 제 4류 감염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진단 의사는 7일 이내에 보건소에 신고하는 의무를 가진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말라리아
  2. http://www.who.int/pmnch/topics/add_publications/2008_worldmalariarep/en/
  3. http://www.ajtmh.org/cgi/content/abstract/64/1_suppl/1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