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를로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샤를로망
루이 3세와 샤를로망이 에서 바이킹족을 무찌르는 전투 장면 (15세기, 프랑스국립도서관 소장)

샤를로망 2세 (Carloman II, 864년/866년 경 – 884년 12월 12일)은 서 프랑크 왕국의 왕으로 루이 2세 말더듬이왕의 아들이다. 아버지가 879년 죽자, 형 루이 3세와 함께 공동으로 왕이 되었다. 카롤링거 왕조의 일원으로 샤를마뉴의 4대 손이다.

생애[편집]

샤를로망 시대의 데나리온 동전

아버지의 사후 몇몇 귀족들은 왕위를 한 명에게 주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로 인해 논쟁이 이었지만 루이와 샤를로망은 공동 왕으로 지정되었다. 그들의 법적 지위에 논란이있었지만 두사람은 왕국을 공동으로 통치하는 것을 승인받았다. 880년 아미엥에서 아버지의 영토를 나누어 가졌고 공동으로 통치했는데 샤를로망은 아키텐부르고뉴를 받았다.

880년 이탈리아카를로만 3세가 죽자 로트링겐의 영유권을 놓고 루트비히 3세와 갈등하던 중, 루이 3세루트비히 3세와 함께 리베몽에서 조약을 체결하였다. 이에 따라 서프랑크가 차지한 로트링겐의 영토는 독일루트비히 3세에게로 넘어갔다.

그러나 프로방스의 보소 공작이 두 형제와의 동맹을 깨고 부르고뉴의 왕으로 칭하고 나섰고 형제는 함께 그에 대항하여 싸웠다. 두 형제는 삼촌인 뚱보황제 카를의 군대와 연합하여 880년 8월에서 11월 에서 공성전을 벌였으나 결국 실패했다. 882년에야 빈은 겨우 탈환되었다.

같은 해 형 루이가 죽자 샤를로망은 유일한 왕이 되었지만 왕국은 노르만족의 침입으로 매우 혼란하였고 그의 권력은 불안정했다. 결국 부르고뉴의 귀족들이 반란이 일어났다.

884년 겨울 샤를로망은 사냥을 하다가 사고로 죽었고, 자녀가 없었다. 이복 동생 단순왕 샤를은 나이가 너무 어렸으므로 왕국은 삼촌인 신성 로마 제국 황제 뚱보 카를에게 넘어갔다.

사후[편집]

죽기 직전 이름 미상의 첩에게서 아들 샤를을 얻었다. 그러나 샤를로망의 가계 역시, 손자 샤를의 대에 이르러 후손을 남기지 못하고 죽음으로써 단절되고 만다.

시신은 생 드니 수도원의 1층 성소의 루이 3세의 석관 왼편에 안치되었다. 형 루이 3세의 석관은 그의 오른편에 안치되었고, 오른편 아래에는 피핀 3세, 왼편에는 피핀 3세의 왕비 랑의 베르트라다의 시신이 안치되어 있다.

가족 관계[편집]

가운데가 카를 2세의 라인으로 가운데 가지의 세 번째 오른쪽이 샤를로망이다. 샤를로망의 뒤로 아들 카롤루스(샤를)과 손자 카롤루스(샤를)이 있다.

관련 항목[편집]

전 임
루이 2세 말더듬이왕
(아버지)
아키텐과 부르고뉴의 제후
879년 - 884년
후 임
뚱보왕 카를
(삼촌)
전 임
루이
(형)
서 프랑크의 왕
882년 - 884년
후 임
뚱보왕 카를
(삼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