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군트 왕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부르군트 왕국은 두 왕국으로 나뉜다. 우선 1세기경 부르군트족은 군디카르 영도하에 3세기부터 점차 남서쪽으로 이동하여 413년에는 마인강 에서 라인강 중류 지역에 있는 보름스를 수도로 삼았다. 그러나 436년에 서로마와 동맹관계에 있던 훈족의 공격을 받아 멸망하였다. 이 사건은 나중에 전설화되어 독일 서사시의《니벨룽겐의 노래》의 주제가 되었다. 그 후 군디카르의 손자인 군데리크가 남은 부족들을 이끌고 서로마 내의 론.손강유역으로 이동, 443년에 제네바를 수도로 삼고 왕국을 재건. 이후 군도르바왕 때 서고트족으로부터 프로방스를 빼앗고 부르군트 법전을 편찬하는 등 전성기를 누리나 500년 프랑크왕국클로비스에게 패하여 복속되고, 지기스문트 때 가톨릭으로 개종하나 군디마르때 프랑크의 잇단 침입으로 534년에 완전히 멸망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