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화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개화당(開化黨)은 1874년(고종 11년) 경 김옥균(金玉均), 박영교(朴泳敎), 박영효(朴泳孝), 서광범(徐光範) 등이 중심이 되어 만들어졌다. 개화당의 성립 배경은 통상개화론의 선구자들인 박규수(朴珪壽), 오경석(吳慶錫), 유홍기(劉鴻基) 등이 박규수의 사랑방에서 젊은 개화론자들을 양성하면서 시작되었다. 오경석, 유홍기는 중인 출신이었으므로 당시 정치에 참여하여 신문물을 받아들이고 조선의 새로운 개혁 흐름을 만들기에는 신분적으로 힘든 측면이 있었다. 따라서 양반신분층의 영민한 자제들에게 신문물을 가르치고 이들을 다음 조선의 정치를 이끌어가는 세대로 키우고자 하였고, 박지원의 손자이자 저명한 양반 출신인 박규수의 사랑방에서 젊은 양반들을 교육하기에 이르렀으며, 이들이 개화당의 핵심 인물이 되었다. 그 결과 1874년 김옥균을 중심으로 개화당이 형성되었으며, 차츰 양반 뿐만 아니라 중인·평민·승려·군인 등 신분을 초월한 각계 각층의 인사를 규합하여 세력을 키워나갔다.

하지만 1876년 강화도 조약 당시에는 개화당의 인물들이 아직 어린 청년이어서 큰 활동을 하기는 어려웠다. 개화당이 커지면서 후일 사대당, 온건개화파로 알려진 김홍집(金弘集), 어윤중(魚允中), 김윤식도 같이 활동하였으며, 강화도 조약 이후 정부의 각종 개화 정책에 같이 참여하였다. 그러나 1882년 임오군란이 발발하고 청국의 간섭을 받게 되자 개화당 내부에서 이에 대한 입장 차이로 인해 온건개화파와 급진개화파의 분화가 나타나게 되었다. 김옥균·박영효·홍영식 등은 사대당 대립하여 청나라와의 종속 관계를 끊고, 일본 제국의 유신(維新)을 본받아 내정을 개혁하고 자주 독립 국가를 수립하자고 주장하였다. 이들이 중심이 된 개화당을 일명 독립당·일본당·혁신당으로 불렸으며, 급진개화파로 분류한다. 청국의 간섭을 어느 정도 수궁하고, 청의 양무운동을 개화정책의 모델로 내세운 김홍집·어윤중·김윤식등은 수구당, 사대당, 온건 개화파라고 불리게 되었다.

개화당은 청불 전쟁 후 일본 제국 공사 다케조에(竹添)의 권고 및 지원 약속을 받고 갑신정변을 일으켰으나 청병의 개입으로 좌절되자, 김옥균·박영효·서재필 등은 일본으로 망명했다. 그 후 청일 전쟁의 결과 일본 세력이 우세해지자 김홍집이 중심이 되어 3차에 걸쳐 내각을 조직했다. 그러나 이때의 정치는 일본인의 조종에 따른 것이고, 일본의 침략을 간접적으로 방조한 결과가 되었다. 그 후 친러파가 대두되자 개화당의 세력은 몰락하고 말았다. 개화당의 자주적 근대화 정책은 방해를 받지 않고 그대로 계속 추진될 수 있었으면 당시 낙후한 조선왕조를 개혁하여 세계 대세에 합치된 방향과 방법으로 근대국가 체제를 수립할 수 있는 것이었다.


참고 자료[편집]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