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모노세키 조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모노세키 조약》 일본과 청국의 협정 조인식 장면

시모노세키 조약(한자下關條約 하관조약, 일본어: 下關条約, 중국어 간체: 马关条约, 정체: 馬關條約)은 1895년 3월 20일부터 야마구치 현 시모노세키 시에서 열린 청일전쟁의 강화회의로 체결된 조약이다. 4월 17일 일본제국이토 히로부미청나라이홍장 사이에서 체결되었다. 이 조약은 5개 항목으로 청나라의 조선간섭을 물리치고 일본이 조선만주까지 지배력을 뻗칠 수 있게 하였다.

배경[편집]

청나라와 일본국이 조선의 지배권을 놓고 1894년 7월 25일부터 1895년 4월까지 벌인 전쟁이다. 중국에서는 갑오년에 일어났다고 하여 중일갑오전쟁(중국어 간체: 中日甲午战争, 정체: 中日甲午戰爭), 일본에서는 일청전쟁(日清戦争), 서양에서는 제1차 중일전쟁(First Sino-Japanese War)이라고도 부른다.

청일전쟁은 청나라의 퇴보와 무력함을 여실히 드러내고, 양무운동의 한계를 보여준 전쟁이었으며, 일본의 메이지 유신 이후의 근대화가 중국의 양무운동에 비해 성공적이었음을 증명하였다.

조약 내용[편집]

  1. 조선이 청국은 조선국완전 무결되는 독립 자주 국가임을 확인하고 독립 자주를 손해이하는 같은 조선에서 청나라에 대한 조공 · 헌상 · 전례 등은 영원히 폐지한다. (제1조)
  2. 청나라는 랴오둥 반도, 타이완 섬, 펑후 제도 등 부속 여러 섬의 주권 및 그 지방에 있는 성루, 병기제조소 등을 영원히 일본 제국에 할양한다. (제2조 3항)
  3. 청국일본국에 배상금 2억냥[1]을 지불한다. (제4조)
  4. 청국사스, 충칭, 쑤저우, 항저우의 개항과 일본 선박의 장강 및 그 부속 하천의 자유통항 용인, 그리고 일본인의 거주, 영업, 무역의 자유를 승인할 것

조약 결과[편집]

일본에 굴복한 청나라의 요청으로 1895년 4월 17일 청나라와 일본 사이에 시모노세키 조약이 체결되었다. 이로 인하여 청나라는 조선이 완전한 자주독립국임을 확인하여 조선에 있어서의 일본의 국제적 위치를 확립시켰고 청의 조선에 대한 형식적인 종주권 자체가 부정되었다. 청나라는 이 조약으로 인해, 배상금 2억 냥을 일본에 지불하였으며, 랴오둥 반도타이완 섬, 펑후 제도 등을 할양하였으며, 통상상의 특권을 부여하였다.

시모노세키 조약과 조선[편집]

한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의 주류 역사학계에서는 시모노세키 조약으로 말미암아 조선이 청나라로부터 독립했다는 견해다. 그러나 한국의 역사학계에서는 그러한 견해를 부정하며, 조선은 그 이전부터 실질적인 독립국이었다고 언급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2억 냥은 당시 3억2천만 엔에 달하는 거액으로 청나라의 3년분 세출 예산에 가까웠다. 일본의 일반 회계가 8천만 엔 정도였으니 4년분 세출 예산에 해당하는 엄청난 액수였다. 후지와라 하지메 (2006년). 《고이즈미와 일본 광기와 망령의 질주》, 34쪽. ISBN 89-5940-031-9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