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범승(李範昇, 1885년 8월 29일 ~ 1976년 9월 3일, 세종)은 일제 강점기미 군정기의 관료 출신으로 제2대 국회의원과 참의원을 지낸 대한민국의 관료, 정치인이다. 해방 직후 초대 경성부 부부윤서울특별시장을 역임하였다.

1919년 9월 종로에 일본인이 운영하던 유료 도서관을 인수하여 경성도서관을 설립하고 운영하였으며, 아동, 문화 강좌를 개설하기도 했다. 1926년 경영난으로 경성부에 기증하여, 후일 서울시립종로도서관이 되었다. 그는 또한 한국 최초로 도서관 아동열람실을 설치하기도 했다.

그는 도서관학이나 문헌정보학을 전공하지는 않았으나, 조선 내 각 대학, 학교들의 열악한 도서시설을 보고 도서관 설립의 필요성을 느껴 대중에게 공개, 개방하는 무료 도서관을 최초로 경영하였다. 본관은 전주이고, 아호는 지우(至愚)이다.

생애[편집]

초기 활동[편집]

1885년(고종 22년) 8월 26일 충청남도 연기군(현 세종특별자치시)에서 태어났다. 일설에는 1887년생 설이 있다. 그의 가계는 조선의 왕족 출신으로, 그는 세종대왕의 넷째 아들 광평대군 이여의 17대손이 된다. 후에 그는 연기군을 떠나 경성부 종로방 원서동 99번지로 이주했다가 만년에는 다시 경기도 양주군 의정부읍으로 이주하였다.

고향 연기군에서 한학을 수학하다가 검정시험에 합격하였다. 이후 경성에서중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유학, 나고야의 일본 제8고등학교에 입학하여 1912년 7월 졸업하고 같은 해 8월 교토 제국대학 법과에 입학하여 법제학을 수학했다. 1917년 교토 제국대학 법과를 졸업한 뒤 교토 제국대학 대학원에 진학, 장학생으로 법제사와 조선법제사를 전공하였다. 1917년 무렵 그는 조선에도 도서관을 설립해야겠다는 뜻을 품고, 도서관에 관련된 것을 연구하기 시작하였다.

1917년 7월 교토제국대학 법학과를 졸업하고, 9월에 동대학의 대학원으로 진학하여 법제사를 연구하고 1919년 7월 졸업했다.

일제 강점기 활동[편집]

대학원 졸업 후 만주로 건너가 만주국 철도국에 입사하였으나 얼마 뒤 그만두었다. 곧 남만주 철도주식회사에 입사했다가 2년만에 그만두고 조선으로 돌아왔다.

보성전문학교 강사를 잠시 지내다가 조선총독부 식산국에서 근무했다.

1921년에 이범승이 총독부로부터 건물을 대여받아 세운 서울 종로구의 경성도서관은 현 서울시립종로도서관의 전신이다.[1] 3·1 운동 이후 문화 통치 시기에 대한 한 연구에 따르면, 이범승은 1924년부터 1926년까지 사이토 마코토(齋藤實) 총독을 11회 면회하여 면담 빈도가 높은 인물에 속한다.[2] 이범승은 이 무렵 최린(崔麟), 유성준(兪星濬), 고원훈(高元勳) 등과 함께 조선민립대학기성회에 참여하며 문화운동과 관련하여 활발한 활동을 했다.

도서관 설립의 필요성을 느낀 그는 조선총독부를 상대로 도서관 설립 허락을 건의하게 된다.

도서관 설립 운영[편집]

1919년 그는 조선총독부 학무국에 도서관 설립을 허용해줄 것을 건의하였다. 그러나 총독부 학무국은 인허가를 내주지 않았고, 그는 1919년 4월 29일 매일신보사 대표이사 아베 노부유키(阿部信行)에게 조선에 도서관을 설립하는 것을 도와달라고 호소, 조선에 도서관을 설립하는 일이 왜 필요한가를 설득하는 장문의 긴 편지를 보냈다. 1919년 5월 17일부터 1919년 5월 23일까지 일주일 동안 조선총독부 학무국에 “도서관 설립 희망”이라는 주제로 어느 일간지에도 소개되었다.

그는 2년간 조선총독부 학무국을 계속 설득, 1921년 총독부는 그에게 도서관 설립, 운영 허가를 내준다. 그는 야마구치 비(山口 精)가 1909년(융희 3년) 경성 종로에 설립한 경성문고를 인수하여 무료 도서관으로 개방하였다. 동시에 그는 한국 최초로 도서관 어린이열람실을 설치하여 아동, 청소년 전용 도서시설을 시행하였다. 조선총독부를 상대로 도서관 설립을 설득해서 허락을 얻은 사연은 곧 동아일보, 매일신보 등에도 보도되었다.

도서관 설치와 동시에 그는 문화 강좌를 운영하였다. 그는 특별히 소파 방정환과 정홍교(丁洪敎) 등을 초빙하여 5세 이상 어린이와 보통학교(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동화회를 개최하였고, 주말을 이용한 문화강좌를 준비, 부인과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학술, 위생, 가사 등의 강사를 초빙하여 강좌를 개설하였다. 그는 사정상 학교로 진학하지 못하는 어린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한 일본어, 국어, 산수, 과학 등의 기초교육 프로그램을 2년 단기 과정으로 진행하였다. 야간에도 도서관을 개방, 조선여자청년회 등에 아동열람실을 무료로 대여하여 학교를 다니지 못한 부인과 여성들에게도 강의를 개설하였다.

그는 무료 도서관을 운영하며 자신의 사재를 투자했지만 경영난과 은행부채 등에 시달렸다. 결국 일부 언론과 조선청년 학생들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운영난을 해결하지 못하고 결국, 그는 1926년 도서관을 경성부에 기증하게 되어, 경성부립도서관 종로분관으로 개칭되었다.

일제 강점기 후반[편집]

경성도서관을 경성부에 기증한 후 그는 1927년 조선총독부 식산국 농무과에 취직하였다. 이후 총독부 농무과 사무관, 조선총독부 임야조사위원회 위원(林野調査委員會 委員),

1932년 황해도청 내무부 산업과장, 겸임 황해도청 물산진열관, 황해도청 내무부 이사관, 이후 경상북도청 이사관 등을 지내고, 해방 후 경성부 부부윤과 초대 경기도 양주군양주경찰서장 등을 거쳤다.

그밖에 경성부 학교 평의원으로도 활동하였다.

해방 이후[편집]

1945년 8월 16일 광복 직후, 그는 거주하던 경기도 양주군 양주면(현 의정부시)에서 자치위원장에 추대되었다. 동시에 그는 경성부 부부윤으로 추대되었다. 9월 2일 미 군정에 의해 경기도 양주경찰서장에 임명되었다. 그러나 그해 10월에 그는 양주경찰서장직을 사퇴하였다.

미군정 하에서 김창영(金昌永)에 이어 두 번째 서울 시장에 올라 1945년 10월부터 1946년 5월까지 재직했다. 당시는 서울이라는 이름이 확정되기 전이었으며, 이범승은 한성이라는 이름이 좋다면서 스스로를 한성시장으로 불렀다.[3] 서울특별시장에 취임하자마자 그는 가장 먼저 서울시립도서관 설치 조례의 제정을 추진, 지시하였다. 특히 그는 자신이 인수하여 운영하던 종로의 경성도서관을 경성부립도서관 종로분관에서, 경성부립종로도서관(현 서울시립종로도서관)으로 승격시켰다.

1945년 11월 서울시 인민위원회에서 이범승의 서울시장직을 반대하는 운동을 벌였다가 피검되기도 했다. 11월 13일 경성부청 간부 및 윤보선 등 저명인사들을 대동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김구 및 귀국 인사들을 환영하러 김포비행장에 가서 임정 요인을 영접하였다.

1946년 서울시의원 후보로 입후보하였으나 낙선하였다. 그해 5월 신병을 이유로 서울시 미군정장관에게 사직서를 제출, 수리되었다. 그해 8월 16일 경성부 본정 5정목 55번지에서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하였다. 1947년 서울시 대의원 후보로 입후보하였으나 낙선하였다.

1947년 5월 한국인권옹호연맹 위원과 그해 10월 국제연합 조선협회 이사에 위촉되었다. 같은 해 12월 국제연합 조선준비위원단 환영준비위원회 위원이 되었다. 1949년 10월 대한적십자사 법률고문에 위촉되었고, 6.25 전쟁 중이던 1950년 12월에는 부역자심사위원회 경기도지구 심사위원에 위촉되었다.

생애 후반[편집]

이긍종(李肯鍾) 사망으로 인한 1952년제2대 국회 보궐선거 때 고향인 연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하여 당선되었으며, 2대 국회에서 정부전복음모사건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과 국회 농림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1955년 11월 7일부터 1958년 2월 9일까지는 전주이씨 대동종약원의 이사장을 역임했다.

1954년 변호사사무실을 개소하였고, 제일생명보험회사 사장이 되었다.

1960년 대한민국 제5대 총선에서는 민주당 소속으로 참의원에 당선되었다. 5대 국회에서는 참의원 지방자치법 개정법률안 심사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했다.

그 외에도 사회단체 활동으로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장, 유도회(儒道會) 부회장과 회장 등에 선임되었다. 1964년 국내 도서관 설립, 운영에 기여한 공로로 도서관협회로부터 표창장을 수여받았다. 당시 그는 인터뷰에서 도서관 시설에 투자하지 않는 한국의 정치풍토를 염려하였다.

사후[편집]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의 조선총독부 사무관 부문과 2008년 공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의 관료 부문에 포함되어 있다.

연보[편집]

  • 일본 교토제국대학 법과 졸업
  • 식산국 사무관
  • 황해도 산업과장
  • 경성부 부부윤(1945년 8월~10월)
  • 양주경찰서장 (1945년 9월~10월)
  • 1945년 ~ 1946년 : 서울시장
  • 서울변호사협회 회장
  • 한국법학회 회장
  • 유도회 부위원장
  • 제일생명보험주식회사 사장
  • 국제연합한국협회 이사

수상 경력[편집]

각주[편집]

  1. “서울특별시립종로도서관”. 두산 엔싸이버 백과사전. 2008년 2월 29일에 확인함. 
  2. 한국역사연구회 (1998년 11월 5일). 〈총독관저를 드나든 조선인들 (김민철)〉. 《우리는 지난 100년 동안 어떻게 살았을까》. 서울: 역사비평사. ISBN 9788976962362. 
  3. 손정목 (2003년 8월 31일). “[서울 만들기] (1) 서울특별시 탄생”. 중앙일보. 2008년 2월 29일에 확인함.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

참고 자료[편집]

전임
-
제1대 경성부 부부윤
1945년 8월 15일 ~ 1945년 10월 24일
후임
김창영
전임
자니스 S. 킬러프
제3대 경성부윤
1945년 10월 25일 ~ 1946년 5월 9일
후임
김형민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전 임
이긍종
제2대 국회의원(연기군
(보궐선거)
1952년 ~ 1954년 5월 30일
무소속
후 임
유지원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전 임
(초대)
제5대 참의원(충청남도 제1부)
1960년 7월 29일 ~ 1961년 5월 16일
민주당
후 임
(폐지)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