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파 708인 명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친일파 708인 명단(親日派 708人 名單)은 2002년 2월 28일 대한민국 국회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회장 김희선)이 발표한 주요 친일 인사 708명[1] 에 관한 명단이다. 이들 명단은 1948년 대한민국 제헌국회에서 제정된 《반민족행위처벌법》에 근거하여 작성되었다.

이 모임은 광복회(회장 윤경빈)와 함께 심사하여 명단을 공개했으며 이 가운데 692명은 광복회와 합의하에, 사회, 문화, 예술 분야에서 공이 커서 친일파 규정에 논란이 많은 나머지 16명은 별도로 발표했다.

다음 목록은 각 분야별로 발표된 목록이다.

  1. 을사오적 : 5명
  2. 정미칠적 : 7명
  3. 일진회 : 9명
  4. 경술국적 : 8명
  5. 조선귀족 : 115명
  6. 일본 귀족원 의원 및 제국의회 의원 : 9명
  7. 중추원 : 561명
  8. 도지사 : 43명
  9. 도 참여관 : 103명
  10. 조선총독부 국장 : 6명
  11. 조선총독부 사무관 : 85명
  12. 조선총독부 판검사 : 4명
  13. 조선총독부 판사 : 16명
  14. 조선총독부 군인 : 7명
  15. 애국자 살상자 : 22명
  16. 밀정 : 16명
  17. 경시 : 103명
  18. 고등계 형사 : 10명
  19. 군수산업 관련자 : 12명
  20. 친일단체 : 21명
  21. 기타 : 74명
  22. 사회, 문화, 예술계 : 16명 (집중심의 대상)

각주[편집]

  1. 원래 명단에는 을미사변(명성황후 시해 사건) 관련자인 우범선, 이주회를 포함해 총 710명이 수록되어 있었지만 이들은 각 분야별 명단에는 없고 전체 명단에만 있었기 때문에 제외되었다.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 Ⅲ-1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612쪽))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