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반민족행위 195인 명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친일반민족행위 195인 명단(親日反民族行爲195人名單)은 2007년 12월 6일 대한민국대통령 소속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반민규명위, 위원장 성대경)가 노무현 대통령과 국회에 보고한 일제 강점기 중기 친일반민족행위 관련자 195명에 관한 명단이다.

안내[편집]

  • 이 명단은 반민규명위가 3·1 운동 이후 일제가 민족분열정책을 펼친 이른바 '문화정치기'에 일제에 협력한 인물들에 역점을 두고 조사하여 친일반민족행위자로 확정한 사람들이다.
  • 단, 지금까지 조사된 내용이라 하더라도 법적으로 이의신청기간이나 심의, 의결 과정 중에 있는 경우 누락되었다. 이 경우 다음 연도 조사보고서에 수록될 예정이다. 이번 조사보고서에도 전년도 조사보고서에서 누락되었던 인물이 포함되어 있다.
  • 조사 대상은 1919년 3·1 운동부터 1937년 중일 전쟁 발발까지 활동했던 인물이며, 5개 부문, 17개 분야로 구분된다.

명단[편집]

정치 부문 (80명)[편집]

매국 (2명)[편집]

수작 (29명)[편집]

습작 (3명)[편집]

중추원 (46명)[편집]

통치 기구 부문 (48명)[편집]

관료 (14명)[편집]

사법 (6명)[편집]

군인 · 헌병 (9명)[편집]

군인 (6명)[편집]
헌병 (3명)[편집]

경찰 · 밀정 (19명)[편집]

경찰 (16명)[편집]
밀정 (3명)[편집]

경제ㆍ사회 부문 (14명)[편집]

경제 (6명)[편집]

교육 (1명)[편집]

정치 · 사회단체 (7명)[편집]

문화 부문 (16명)[편집]

학술 (2명)[편집]

언론 (8명)[편집]

종교 (6명)[편집]

불교 (3명)[편집]
유교 (3명)[편집]

해외 (37명)[편집]

중국 지역 (33명)[편집]

중국 지역 경찰 (2명)[편집]
중국 지역 단체 (31명)[편집]

일본 지역 (4명)[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