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광복회대한민국의 독립 운동가와 그 후손, 유족들이 구성한 단체로서 민족정기 선양 및 회원간 친목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1965년 설립되었으며 초대 회장에는 3·1 운동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이었던 이갑성이 취임했다.

2002년 대한민국 국회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과 함께 친일파 708인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2008년 12월 29일 임시정부의 정통성 논란을 촉발시킨 문화체육관광부의 홍보용 책자 내용에 항의하는 뜻에서 건국훈장을 반납키로 결의했다.[1]

역대 회장[편집]

각주[편집]

  1. 김귀근 (2008년 12월 29일). “광복회, 건국훈장 반납결의”. 연합뉴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