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영등포구 광복회 건물

광복회(光復會, Liberation Association)는 대한민국의 독립 운동가와 그 후손, 유족들이 구성한 단체로서 '민족정기 선양 및 회원간 친목'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1965년에 설립되었으며 초대 회장에는 3·1 운동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이었던 이갑성이 취임했다. 2002년 대한민국 국회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과 함께 친일파 708인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2008년 12월 29일 임시정부의 정통성 논란을 촉발시킨 문화체육관광부의 홍보용 책자 내용에 항의하는 뜻에서 건국훈장을 반납키로 결의했다.[1]

설립 근거[편집]

국가유공자 등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 제1조[2]에 의해 성립한다.

연혁[편집]

  • 1965년 2월 27일: 사단법인 광복회를 창립

조직[편집]

광복회장[편집]

  • 총회
  • 고문
  • 자문위원
  • 이사회
  • 부회장
  • 감사

사무총장[편집]

  • 총무국
    • 총무팀
    • 경리팀
  • 의전복지국
    • 의전복지팀
  • 홍보부
    • 홍보팀
  • 시설관리부
    • 시설관리팀

지부[편집]

  • 서울특별시지부
  • 부산광역시지부
  • 인천광역시지부
  • 광주·전남연합지부
  • 대구광역시지부
  • 대전광역시지부
  • 울산광역시지부
  • 경기도지부
  • 강원도지부
  • 충청북도지부
  • 충청남도지부
  • 전라북도지부
  • 경상북도지부
  • 경상남도지부
  • 제주특별자치도지부

역대 회장[편집]

정치적 주장[편집]

2020년 4월 9일 더불어민주당의 설훈 의원과 함께 가진 기자회견에서 일제강점기에 관한 미화 표현을 한 자를 형사처벌하는 '친일찬양금지법'의 제정과 친일반민족인사를 이장하고 친일행적비를 설치하는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을 추진할 의향을 밝혔다.[3]

특히 동해 8월 15일 광복절 기념행사에서 광복회장 김원웅은 '친일 반민족 인사 69명이 현충원에 묻혀 있다'고 언급하며 친일파 파묘법을 해당년 가을까지 제정할 것을 주장하였고, 이에 야당은 '반인륜적인 발상'이라며 반발하여 논란이 일었다.[4] 소위 '친일파 파묘법'은 여러 민주당 의원들에 의해 언급되고 현재 국회에 발의된 상태이다.[5] 김홍걸 민주당 의원은 백선엽 전 장관을 들어 파묘법의 적용 대상이라고 언급했다.[6]

논란[편집]

광복절 경축식[편집]

2020년 광복절 기념행사의 경축식 자리에서 광복회장은 '친일이 우리 민족의 발목을 잡고 기생한다'며 "초대부터 21대까지의 참모총장은 한명도 예외없이 일제에 빌붙어 독립군을 토벌하던 자들"이고 "민족반역자들이 국가요직을 맡아 한평생 떵떵거리고 살았다, 대한민국은 친일파를 위한 나라가 되었다"고 표현했다. 이에 야당 측에서는 축사를 명목으로 이념 편향적인 발언을 했다며 반발하여 논란이 확산되었다.[7] 각지의 광복절 행사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우리 국민 대다수와 도민들이 결코 동의할 수 없는 매우 치우친 역사관이 들어가 있다"며 반박하는 연설을 펼쳤고 경북도지사는 대독을 거부했다.[8]

각주[편집]

  1. 김귀근 (2008년 12월 29일). “광복회, 건국훈장 반납결의”. 연합뉴스. 2008년 12월 29일에 확인함. 
  2. 국가유공자 등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 제1조(목적) 이 법은 대한민국상이군경회,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대한민국전몰군경미망인회, 광복회, 4·19민주혁명회, 4·19혁명희생자유족회, 4·19혁명공로자회, 재일학도의용군동지회 및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를 설립함으로써 국가유공자와 그 유족이 상부상조(相扶相助)하여 자활(自活) 능력을 기르고 순국선열과 호국전몰장병의 유지(遺志)를 이어 민족정기를 선양(宣揚)하고 국민의 애국정신을 함양하며 자유민주주의의 수호 및 조국의 평화적 통일과 국제평화의 유지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3. 설훈 의원+광복회, '친일찬양금지법 제정' 공동 기자회견
  4. 광복회장의 '친일파 파묘' 논란…野 "반인륜적" 반발
  5. https://the300.mt.co.kr/newsView.html?no=2020081516527637318
  6. '친일파 파묘법' 발의 김홍걸측 "법 통과시 백선엽 장군도 이장 대상"
  7. "대한민국은 친일파의 나라"란 광복회장의 주장에 논란 확산
  8. 원희룡, ‘보수=친일’ 광복회장 기념사에 즉석 연설로 반박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