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광복회(光復會)는 대한민국의 독립 운동가와 그 후손, 유족들이 구성한 단체로서 민족정기 선양 및 회원간 친목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1965년에 설립되었으며 초대 회장에는 3·1 운동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이었던 이갑성이 취임했다. 2002년 대한민국 국회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과 함께 친일파 708인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2008년 12월 29일 임시정부의 정통성 논란을 촉발시킨 문화체육관광부의 홍보용 책자 내용에 항의하는 뜻에서 건국훈장을 반납키로 결의했다.[1]

설립 근거[편집]

역대 회장[편집]

각주[편집]

  1. 김귀근 (2008년 12월 29일). “광복회, 건국훈장 반납결의”. 연합뉴스. 
  2. 국가유공자 등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 제1조(목적) 이 법은 대한민국상이군경회,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대한민국전몰군경미망인회, 광복회, 4·19민주혁명회, 4·19혁명희생자유족회, 4·19혁명공로자회, 재일학도의용군동지회 및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를 설립함으로써 국가유공자와 그 유족이 상부상조(相扶相助)하여 자활(自活) 능력을 기르고 순국선열과 호국전몰장병의 유지(遺志)를 이어 민족정기를 선양(宣揚)하고 국민의 애국정신을 함양하며 자유민주주의의 수호 및 조국의 평화적 통일과 국제평화의 유지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