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성기운
Seong Gi-un Portrait.jpg
작위
남작
후임자 성주경
신상정보
출생일 1847년 12월 10일(1847-12-10)
사망일 1924년 11월 27일(1924-11-27) (76세)

성기운(成岐運, 1847년 12월 10일 ~ 1924년 11월 27일)은 조선 말기의 관료 겸 일제 강점기조선귀족으로, 자는 봉서(鳳瑞), 호는 건제(健齊)이며 본관은 창녕(昌寧)이다.

생애[편집]

충청남도 공주노론 양반 가문에서 태어났다. 1879년 과거에 급제하였고, 초년 관료 시절에 청나라 톈진에서 1년간 주재하며 근무했다.

동학농민운동이 일어났을 때 청군의 개입을 요청하는 등 본래 남정철, 박제순 등과 함께 친청파에 속했으나 이후 친러적인 모습을 보인 명성황후여흥 민씨 세력에 포함되었으며, 을미사변으로 명성황후가 사망하면서 민씨 세력이 몰락하자 친일파로 신속히 변신했다.

1902년 일본이 경부선 철도의 공사를 시작했을 때 철도원의 총재를 맡았고, 이후 지방의 관찰사를 지냈다. 경상남도 관찰사로 있을 때는 의병 토벌에 앞장 섰다. 1906년 박제순을 수반으로 한 친일 내각이 수립되었을 때 농상공부대신으로 입각했다.

1910년 한일 병합 조약 강제 체결후 일본 정부로부터 조약 체결에 협조한 공으로 남작 작위를 받았으며 그의 작위는 아들 성주경이 습작했다.

2002년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이 발표한 친일파 708인 명단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에 모두 선정되었다. 2007년 대한민국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195인 명단에도 들어 있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성의익(成義益)
    • 부인 : ?
      • 아들 : 성주경(成周絅)
        • 손자 : 성일용(成一鏞)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