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자 명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 문서는 민족문제연구소2009년 11월 8일에 편찬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된 자들에 관한 명단을 다룬다. 전체 인원은 중복 분류된 인물을 제외하면 4,776명이며 여러 분야에 중복 수록된 인물 431명을 포함하면 총 5,207명이 된다.

선정 기준[편집]

민족문제연구소는 최종 수록예정자 명단을 밝히면서 ‘을사조약 전후부터 1945년 8월 15일 해방에 이르기까지 일본제국주의의 국권침탈 식민통치 침략전쟁에 적극 협력함으로써 한민족 또는 타 민족에게 신체적 물리적 정신적으로 직,간접적 피해를 끼친 자’로 친일파를 규정했고, 수록대상자의 범주는 조약 체결 등 매국 행위에 직접 가담한 민족반역자와 ‘식민통치기구의 일원으로서 식민지배의 하수인이 된 자’나 ‘식민통치와 침략전쟁을 미화 선전한 지식인 문화예술인’과 같은 부일협력자의 두 가지로 구분했다. 이 중 민족반역자는 전부를, 부일협력자 가운데서는 일정한 직위 이상인 자를, 그 외 정치적 사회적 책임을 물어야 할 친일행위가 뚜렷한 자를 수록대상으로 선정하였다고 말했다. 민족문제연구소가 밝힌 선정의 원칙은 자발성과 적극성, 반복성, 중복성, 지속성 여부이다.

친일인명사전 수록자 목록[편집]

다음 목록은 각 분야별로 민족문제연구소가 발표한 명단이다. 인원 수는 중복 분류된 인물을 포함한 것이다.

  1. 매국: 21명
  2. 수작/습작: 137명
  3. 중추원: 337명
  4. 제국의회: 11명
  5. 관료: 1,207명
  6. 경찰: 880명
  7. : 387명
  8. 사법: 228명
  9. 친일단체: 487명
  10. 종교: 202명
  11. 문화/예술: 174명
  12. 교육/학술: 62명
  13. 언론/출판: 44명
  14. 경제: 55명
  15. 지역유력자: 69명
  16. 해외: 908명
  17. 기타: 김명학, 김진국

명단 제외자[편집]

고종 황제의 서자인 영왕 의민태자는 일제강점기이토 히로부미에 의해 일본에 유학이라는 명목으로 인질로 잡혀갔었다. 그 곳에서 일본의 귀족으로 대우받은 점, 일본 육군사관학교와 육군대학을 졸업하고 일본군 중장을 역임했다는 점 때문에 친일인사 명단에 들어갔으나 그가 강제로 끌려간 볼모의 처지였음을 감안하여 2008년 명단에서 삭제되었다.

참고자료 및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