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국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왕국모(王國髦, ? ~ 1095년)는 고려의 무신이자 왕족이다. 본관은 강릉. 시호는 경렬(景烈), 정항의 장인이자 정서(鄭敍)의 외조부이다. 강원도 출신.

생애[편집]

강원도 강릉(江陵)태생의 김예계의 후손인 동시에 고려 태조의 아들 왕유(王裕)의 여계후손으로 태어났다. 출생년도는 분명하지 않다.

선종 1년(1086년)에 위위경(衛尉卿)에 올라 이어서 상장군(上將軍), 직문하성(直門下省)등을 역임하였다. 헌종 1년(1095년) 권상서병부사(權尙書兵部事)에 올라 왕자지와 협력하여 이자의를 죽였으며 이로 인해 숙종이 즉위하면서 권판병부사(權判兵部事)로 승진하였다. 이어 우복야, 참지정사, 판병부사, 판도병마사등을 역임하였으며, 수사도(守司徒)까지 이르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