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자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왕자지(王字之)
출생1066년
고려 해주
사망1122년 음력 3월 24일
고려 개경부
거주지고려 개경부
성별남성
국적고려
별칭자(字)는 원장(元長)이고 초명은 소중(紹中), 시호는 장순(章順)이다.
학력한학 수학
직업문신 겸 외교관, 군인.
부모?
배우자황려군부인 경주김씨
자녀왕의(아들)
친척이공의(사위)
Picto infobox military.png
왕자지(王字之)
생애 1066년1122년 음력 3월 24일
출생지 고려 황해도 해주군
사망지 고려 개경부
별명 아명은 소중, 자는 원장, 시호는 장순
복무 고려
최종 계급 동북면 병마판관
지휘 고려 육군
주요 참전 여진족 정벌
기타 이력 이부상서, 참지정사

왕자지(王字之, 1066년 ~ 1122년 5월 2일 (음력 3월 24일))는 고려 중기의 문신, 외교관, 음악가이자 군인이다. 내시[1] 출신으로, 윤관, 오연총의 북방개척에 참전해 큰 공을 세웠다. 또한 송나라에 하례사로 파견되었다가 송나라 휘종에게 대성아악(大晟雅樂)을 전수받아 고려에 전파하였으며 이는 문묘제례악의 시초가 되었다.

왕자지의 자(字)는 원장(元長)이고 아명(兒名)[2]은 소중(紹中), 시호는 장순(章順).[3] 개국공신 왕유의 후손이며, 고려 예종의 장인 이자겸과는 사돈간이다.[4]

왕자지는 윤관의 북방개척에 참전해 공을 세웠으며 1108년(예종 3년) 병마판관(兵馬判官)이 되어 윤관부장으로 출전하여 휘하에서 척준경과 함께 함주영주에 침입한 여진족을 격퇴하였다. 그 뒤 좌산기상시, 이부상서, 추밀원사 등을 거쳐 참지정사로 재직하던 중 사망하였다.[3]

생애[편집]

생애 초반[편집]

1066년 개경에서 태어났다. 그의 선대는 본래 박씨(朴氏)로 대상(大相) 왕유의 후손으로 알려져 있다. 선조 왕유는 원래 궁예태봉국에서 원외(員外), 동궁기실(東宮記室)을 역임했으나 궁예의 난정(亂政)에 실망, 출가하여 산속에 은거하다가 918년 왕건을 만나 여러 요직을 거쳐 공을 세워 왕씨(王氏) 성을 받았다. 932년(고려태조 15) 대상(大相)이 되어 5대 10국후당에 파견되어 조공(朝貢)을 바치고 태조를 고려왕, 왕비 유씨(柳氏)를 하동군부인(河東郡夫人)에 책봉할 것을 주청(奏請), 승인을 얻어 책봉고명서를 받아 왔고 후에 해주 왕씨의 시조가 되었다. 일설에는 그의 선조 왕유는 일설에는 중국 산동성 출신이라는 설이 있다.

일설에는 왕유의 4대손이라고 하나 그의 가계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자는 원장(元長)이었고 처음 이름은 소중(紹中)인데 뒤에 자지(字之)로 개명하였다. 서리로 출발하여 관직에 진출했다.

관료 생활과 여진족 토벌 참전[편집]

척경입비도, 윤관 등이 여진족정벌 직후 국경비를 세우는 장면 (17세기 민화)

그는 음서로 출사하여 서리(胥吏)가 되고 여러 관직을 지냈다. 그 뒤 그의 매부인 왕국모이자의를 죽일 때 협력하여 도교령(都校令)에 임명되었다.[3] 이때 그는 궐문을 지키고 있었고 왕국모가 성공하면서 요직에 발탁되었다.

왕자지는 숙종내시(內侍) 등을 지내고 두번 전직하여 전중시어사가 되었다.[3] 예종 때인 1108년(예종 3년) 병마판관(兵馬判官)으로 대원수 윤관의 부장으로 출정, 윤관, 오연총 등과 함께 함주(咸州) 등지에서 여진족을 정벌하였다. 여러번 싸워서 공을 세웠다. 그 뒤 전중소감(殿中小監) 등을 거쳤다.[3]

이때 여진족의 기습공격을 받고 고려군이 퇴각할 때 그는 말을 잃어버리고 화살을 맞아 죽을 위기에 처했으나 척준경이 달려와 그를 구출하여 되돌아갔고, 척준경은 말을 잃은 그를 위해 여진족을 추격하여 사살하고 장갑마 한필을 구해 주었다. 이 일을 계기로 그는 척준경]과 가까워졌다고 한다. 그는 여러 번 윤관 등을 도와 여진족 정벌에 출정하여 승리하고 돌아왔다.

그 뒤 이부시랑 추밀원좌승선(吏部侍郞樞密院左承宣)을 거쳐 1113년(예종 8년) 12월 예빈시경(禮賓侍卿)이 되었다. 그 뒤 전중시소감(殿中侍少監), 전중감 등을 거쳐 1115년 이부상서(吏部尙書)가 되고, 그해 사은 겸 진봉사(謝恩兼進奉使)로 송나라 개봉부에 파견되었다.

1116년(예종 11년) 음력 6월 하례사로 임명되어 문공미(文公美)와 함께 송나라에 갔다가 송나라 휘종에게 대성아악(大晟雅樂)을 전수받아 고려에 도입하였다.[5][6][7]

생애 후반[편집]

왕자지는 1117년(고려예종 12년) 좌산기상시(左散騎常侍)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 병부상서지추밀원사(兵部尙書兼知樞密院事), 1118년 동북면병마사 겸 지행영병마사(東北面兵馬使兼知行營兵馬事)로 나갔다가 다시 내직으로 돌아와 1119년 추밀원사판삼사사(樞密院使兼判三司事)가 되고, 호부상서를 거쳐 1122년 3월 이부상서(吏部尙書)가 되었다가 참지정사호부사(參知政事判戶部事)가 되었다.

1122년(예종 17년) 음력 3월 24일 참지정사로 재직 중 개경에서 병으로 사망하였다. 사망 당시 그의나이는 향년 57세였다. 예종은 왕자지의 죽음을 슬퍼하여 3일간 조회를 파하고 부의를 내려주었다.

사후[편집]

아들은 왕의(王毅)이며, 그의 딸은 척신 이자겸[8]의 아들 이공의(李公儀)에게 출가하였는데, 이자겸이 반란을 일으켜 패하자 유배당하였다.[9]

사후 예종의 묘정(廟庭)에 배향되었는데 뒤에 간관들이 상소를 올려 "전공은 있다 하나 위로 임금을 광구(匡救)한 바 없고, 아래로는 백성을 이택(利澤)한 바 없다.[9]"고 거듭 상소를 올려 결국 종묘 배향이 취소되어 출향되었다. 시호는 장순이다.

가족관계[편집]

그의 딸은 고려 예종의 처남댁이자 고려 인종의 외숙모가 된다.

  • 부인 : 황려군부인 경주김씨(黃驪郡夫人慶州金氏, 1063년 - 1130년 7월 10일
    • 아들 : 왕의(王毅)
    • 며느리 :서씨, 판장작감사 서균(徐鈞)의 딸
    • 딸 : 해주 왕씨
    • 사위 : 이공의(李公儀) = 이자겸의 차남
  • 누나 : 해주 왕씨
  • 매부 : 왕국모(王國髦, ? ~ 1095년, 개성왕씨)
  • 장인 : 김정지(金廷砥, 본관은 경주)
    • 처조부 : 김자화(金子華)
      • 처증조부 : 김경렴(金慶廉)
  • 사돈 : 이자겸

평가[편집]

성균관 문묘공자외 현인들에게 제사지낼 때의 제례악인 문묘제례악의 기원이 된 대성아악을 도입한 점이 조선시대 내내 높이 평가되었다.

함께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 고려사
  • 고려사절요
  • 동사강목
  • 대동운부군옥
  • 고려명신전 (남공철 저)

각주[편집]

  1. 고려시대 내시는 왕을 가까이서 보필하는 신진 관료들을 말한다. 고려시대의 내시는 조선시대와 달리 환관이 아니다.
  2. 어릴때 쓰던 이름. 초명(初名), 소자(小字)라고도 한다.
  3. 국역 《고려명신전》(2004, 남공철 저, 김동주 역, 성남 문화원 발행) 28페이지
  4. 그의 딸이 이자겸의 아들 이공의, 인예왕후의 친정오라비와 결혼하였다.
  5. 예술로[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6. 문화체육관광부[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7. http://www.yugyo.org/kor/culture/art/art_view.php?art_code=A0005&art_gubun=B&lang_code=KOR{{ Archived 2005년 1월 30일 - 웨이백 머신
  8. 예종비 인예왕후 이씨의 친정아버지이자 인종의 1,2비 폐비 이씨 자매의 아버지
  9. 왕자지:네이트 한국학[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