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위안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양공주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1961년 9월 13일부터 서울지방경찰청은 "유엔군에 대한 위안부 관리 사업"에 대해서 유엔군 위안부는 반드시 등록 과정을 거쳐야 했다. 이러한 등록과정은 법적으로 인정된 결혼 없이도 외국인과 위안부 간 동거관계를 허락한다는 절차였다. 이를 알린 1961년 9월 14일의 동아일보 기사.
미군에게 생포된 인민군 간호원. 체포된 북한 인민군 여성의 일부는 강간당하거나 강제로 위안부가 되었다.[1]

미군 위안부(美軍慰安婦)는 주한 미군을 상대로 성매매했던 여성들을 말하며, 위안부, 정신대로도 불렸다.[1][2][3][4] 양공주, 양갈보, 양색시, 유엔마담, 히빠리, 주스걸 등의 멸칭도 있었다.[5][6][7][3][8][9][10][11][12] 미군 위안부 여성들은 한국 매춘부 사회에서 최하층이었으며,[13] 불가촉천민과도 같았다고 전해진다.[14]

2013년 11월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민주당 유승희 의원은 이날 1977년 박정희 대통령이 친필 결재한 '기지촌 정화대책'을 국가기록원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박정희 정부가 외화를 벌기 위해 미군 위안부와 기지촌 여성을 직접 관리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지만 확인된 바는 없다.[15]

미군정시기[편집]

1945~1946년 동안 운영된 요코스카주일미군을 위한 위안소

1945년 광복 이후 북위 38도선 이남 한반도의 구 일본군 주둔지에 미군이 주둔하게 되면서, 일제 강점기 때 형성된 구 일본군 주둔지 주위의 기지촌 대부분은 운영을 지속하고 있었다.[16] 미군기지 주변으로 주한 미군을 상대로 하는 소매업과 유흥업이 성행했고 미군 병사를 상대로 한 성매매 또한 마찬가지였다. 당시 주한 미군은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졌던 접객여성 등록 검진 규정을 유지하였으며, 공창 및 사창 폐지에는 관심이 없었다.[17]

전후 한국과 더불어 미군이 주둔한 일본에서는 일본 정부 차원에서 애국심이 투철한 일본 여성들에게 자신을 희생해 다른 일본 여성들의 정조를 지키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미군 위안부를 모집했으며[18] 이에 도쿄에서만 여성 1,360명이 몰렸고,[19] 이후 매춘굴은 30여 곳으로 확대되었다.[19] 미군 위안부 중에는 하룻밤에 미군 47명을 상대한 여성도 있었다.[18] 미군의 상대를 한 일본 여성은 사무직도 포함하면 55,000명에 달했다.[18]

특수 위안대[편집]

1952년 (단기 4285년) 육군본부 후방 전사가 발표한 특수 위안대 실적 통계표'[20]
채명신 육군 중장이 공개한 한국전쟁 위안부를 기록한 회고록.[21]
파주의 위안부 살인사건을 알린 1957년 5월 1일의 동아일보 기사
부산에서 미군 위안부 두 명이 신세를 비관해 자살했다는 1957년 7월 21일의 동아일보 기사
이담지서 주최한 위안부 교양강습에 대한 1961년 1월 31일 동아일보의 기사

1948년 공창 폐지령으로 인해 한국에서의 공창제가 폐지되고 성매매가 금지되었다.[22][23]

한국전쟁 중이었던 1951년 한국 정부는 한국군 위안소를 운영했다.[24][25][21][23] 이 한국군 위안소는 대한민국 국군 장병들과 유엔군 장병들이 이용했다.[26][6][27] 이때 위안소 여성들은 별칭으로 특수 위안대, 제5종 보급품 등으로 불리었다.[24][6] 미군이 이용한 위안부 중에서는 위안부 한 명씩 드럼통에 넣어져 트럭으로 최전선에 투입된 여성들도 있었다.[6] 차규헌 육군 대장채명신 육군 중장은 이때의 위안소 설치 사실을 증언했으며[21] 1956년대한민국 육군본부가 작성한 후방 전사에서도 위안대에 대해 적혀있다.[23][28]

표면화한 이유만을 가지고 간단히 국가시책에 역행하는 모순된 활동이라고 단안하면 별문제이겠지만 실질적으로는 사기앙양은 물론 전쟁사실에 따르는 피할 수 없는 폐단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장기간 대가 없는 전투로 인하여 후방 내왕이 없으니만치 이성에 대한 동경에서 야기되는 생리작용으로 인한 성격의 변화 등으로 우울증 및 기타 지장을 초래함을 예방하기 위하여 본 특수 위안대설치하게 되었다.
대한민국 육군본부 군사감실 "후방전사 인사편", 1956년, 148쪽 [6]

기지촌 여성[편집]

명칭[편집]

1990년대 초반까지의 한국사회에서 위안부라는 단어는 일본군 위안부뿐만 아니라 미군 위안부와 한국군 위안부 모두를 지칭하는 말이었고,[29][30] 대한민국 정부에서도 1990년대 초까지 주한미군과 매춘을 하는 여성들에 대한 공식 명칭으로 (군)위안부라는 말을 사용했다.[6][30] 뿐만 아니라, 90년대 초에는 시, 군 공무원들도 한국 남성과 성매매를 하는 윤락 여성과 구분해 미군 기지촌 여성들을 '위안부'라고 부르고 있었다고 한다.[3] 이들은 다른 말로 애국자, 민간 외교관, 달러를 벌어들이는 애국자, 달러벌이 역군라고도 불리고 있었다.[31][32][33][34][5][35][30][36] 민간에서는 양색시, 양갈보, 양공주, 유엔 마담, 산업의 역군이라는 말로 불렸다.[6][7][5][3] 한국 정부와 미군은 미군 위안부들의 인적사항을 서로 공유하며 이들에 대한 교육까지 해오면서 직접 관리했다.[37][38][39][40][41][42]

인원[편집]

1962년에만 2만 명 이상의 미군 위안부가 65,000명의 미군을 상대하고 있었다.[6] 주한 미군 부대가 밀집했던 동두천시의 경우 성 산업에 종사했던 미군 위안부의 숫자는 1965년과 1980년 사이 최대 2,700여 명에 이르렀으며, 미군을 상대로 한 기지촌 인근 상인들은 3,000여 명을 헤아렸다. 당시 6만 여명이던 동두천시 인구에 비교해 보면 엄청난 수의 시민이 미군의 달러에 생계를 유지하고 있었다는 걸 알 수 있다.[출처 필요] 1980년대까지 100만 명을 넘는 여성이 미군 상대의 매춘 시장을 거쳐 왔다.[6][43]

처우[편집]

한국전쟁 이후 한국의 산업은 완전히 파괴되었으며, 이 무렵 미군 위안부는 궁핍한 삶 속에서 어떻게든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일부 여성들이 선택했던 생계수단이기도 했다[출처 필요]. 1960년대에서 1980년대 기지촌 미군 위안부 상당수는 인신매매되어 온 미성년자들이었다.[30] 이렇게 인신매매되어 온 여성들 가운데 한 명이 기지촌을 탈출해 경찰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도움을 요청받은 그 경찰이 탈출한 여성을 포주에게 도로 끌고 간 사건도 있을 정도로 당시 미군 위안부에 대한 인권유린은 무척이나 심각했다.[44] 고향을 떠나 한국에 배치되었던 미군 병사들과 미군 위안부들은 연인으로까지 발전되어 연을 맺고 함께 미국으로 건너가 성공한 삶을 사는 경우도 있었으나, 대부분 미군 위안부들은 단지 미군의 스트레스를 풀기 위한 수단일 뿐이었고 심지어 병사에게 살해당하거나, 자살하는 여성도 여럿 있었다.[33]

1977년 5월 2일 박정희 대통령서명한 기지촌정화대책.[45][4]

1961년 11월 9일에 대한민국 정부윤락행위 등 방지법을 제정했다. 하지만 모순적으로 성매매를 허용하는 특수 지구를 여럿 설치했고, 이 중 상당수는 미군 기지 인근이었다.[23] 1960년대에는 기지촌 성매매 수입이 국민총생산의 25%를 차지할 정도로 미군 위안부는 한국 경제에 큰 기여를 하였다.[46][47][44][34] 1970년대에는 청와대 관리가 정기적으로 기지촌으로 가서 미군 위안부 여성들을 모아놓고 국익을 위해 봉사하고 있다고 격려를 하곤 했고[14] 1973년 민관식 문교부 장관이 조국 경제 발전에 기여해 온 소녀들의 충정은 진실로 칭찬할만하다고 말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23] 1971년 박정희 정권은 정부 각 부처 차관이 참석하는 기지촌 정화위원회를 구성하여 기지촌 활성화 정책을 폈는데, 이는 당시 안보 전략 수정으로 추진되던 주한 미군 철수를 막기 위함이었다.[44]

안정리 사건[편집]

1971년 기지촌 클럽 중에는 미군을 피부색에 따라 구별해 입점 제한을 하는 곳도 일부 있었다. 상대하는 미군의 피부색이 어떠한가에 따라 미군 위안부 여성들 사이에서도 계급이 나뉘기도 했다.[48][12] 1971년 7월 9일 클럽 내 흑인차별을 문제로 삼은 흑인 미군들이 기물을 부수고 한국인을 폭행하는 등의 난동을 부린 이른바 안정리 사건이 있었다. 미군 헌병한국 경찰은 이를 진압했고,[48][12] 평택시 안정리 주민 수천 명이 캠프 험프리스에 모여 안정리 사건에 대해 항의 시위를 벌였다.[48][12]

성병 감염[편집]

전국 접객여인 검진 결과 위안부 66%가 보균자라는 1959년 10월 18일 동아일보 기사

1972년의 주한미군 1천 명당 성병 발생 건수는 692건이었다.[49] 대한민국은 성병에 걸린 미군이 자신의 상대방으로 지목한 여성을 찾는 접촉자 추적조사를 하여[41][50] 지목된 여성들을 "멍키 하우스"라고 불리는 낙검자 수용소에 보냈다.[51][32][49] 미군과 한국 정부는 수용소에서 여성들의 성병 검사를 했는데,[14] 이때 성병에 걸린 여성들은 성병이 완치될 때까지 일반 의료 행위보다 과도한 페니실린을 투입받았고 이로 인해 생긴 페니실린 쇼크로 사망하는 여성들도 상당했다.[52][33][29][30][50] 하지만 의료 사고 낸 의사들을 불기소 처분하겠다는 공문이 존재하는 것으로 보아 이들이 실제 처벌받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29][30]

90년대 이후[편집]

1992년 10월 일어난 미국 병사의 한국인 매춘부 강간살인 사건에 의해 미군 위안부 여성들은 사회의 주목을 받게 되었다.[53][54] 1999년 1월에도 미군 상대의 성매매를 하던 여성이 살해된 사건이 있었는데, 이때 대한민국 법원경찰이 신청한 용의자의 신체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하고[55][56] 이후 용의자로 추정된 미국 병사들이 출국해 버림으로써 수사는 미궁에 빠지게 되었다. 결국, 2014년 1월 공소시효가 만료됨에 따라 영구 미해결 사건이 되어버렸다.[55][56] 2013년 11월 6일대한민국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장 유승희 민주당 의원의 국정감사에서 국가가 여성들을 관리하기 위해서 작성하여 박정희 대통령이 직접 서명한 '기지촌 정화대책'이 국회에서 밝혀졌다.[45][30][52]

외국 여성[편집]

주한미군은 매춘, 인신매매를 금지하고있다.[57]

1990년대 이후, 한국여성 대신에 인신매매된 필리핀인, 러시아인등의 외국 여성이 주한미군의 상대를 하게 되었다.[58][59][60][61] 그러므로, 주한미군은 인신매매, 매춘을 인정하지 않은 것을 몇번이나 발표하고있다.[62][63] 주스바로 일하는 외국 여성들은주스이라고도 불리고 있습니다.[9][10][62]

1990년대 중순까지 외국 여성은 증가해 기지 주위 클럽 여성의 80%에서 85%가 되었다.[64][65] 2004년 3월 22일에 한국 정부는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시행했다. 2005년에는 기지촌 매춘부의 90%는 러시아 여성과 필리핀 여성이 되었다.[65] 2000년대에는 화재로 오산공군기지 가까이에 있는 위안소, 퍼브로 감금되고 있는 외국 여성들이 불에 타 죽는 사건이 연달아 일어났다.[66] 현재는 매춘부의 90%가 동남아시아 출신이다.[54] 2005년 5월 20일에 클럽을 상대로 한 재판에서 승소한 필리핀 여성은 필리핀에서 한국 기업에 가수로 고용되었지만 한국에 오자마자 감금되어 미군 상대의 매춘을 강제당한 것을 밝혔다.[67] 이 사건으로 법원은 클럽 오너에 집행유예사회봉사를 부과했다.[67] 여성들은 주스를 많이 팔 수 없으면 주스바의 오너들에 매춘을 강요당한다.[68] 여성들이 매춘으로부터 탈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미군 병사와 결혼하는 것뿐이다.[69] 주스바의 상당수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공식 인가를 받고 있어 경제적으로도 큰 힘을 가지고 있다.[68] 이 때문에 주스바의 오너들은 정치적으로 강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어 2009년에는 미군 캠프 케이시의 미국 병사가 여성들에게 구혼하는 것을 저지하도록 요구했다.[68]

2010년미국 국무부는 미군 기지의 부근에서 가혹한 상황에 있는 여성들을 두고 현재 한국에서 행해지는 인신매매중 하나라고 보고했다.[70] 필리핀 대사관은 필리핀 여성에게 매춘을 강요하는 를 감시하는 '와치리스트'를 작성했다.[71] 필리핀 정부는 여성들이 주한미군 기지 가까이의 주스바에서 일하는 것을 승인하지 않는 것으로 하고있다.[72] 주한미군은 주스바에서 너무 비싼음료를 주문하는 것은 현대의 노예제인신매매 산업을 가담하게 된다고 경고한다.[70][57] 2013년 6월에 미군이 병사 일부의 주스바 출입을 금지했던 것 등에 대해 주스바의 오너 등 200명이 오산공군기지의 앞에서 항의 데모를 실시했다.[73]

성매매 피해 진상규명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편집]

사실이 밝혀질 때까지 한국 정부에 대한 소송에 대해 입장을 명확하게 하지 않는다고 표명한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74]

1966년 10월 18일에 대법원은 일상용어에 있어서 위안부라 함은 매춘행위를 하는 여성을 나타낸다고 판결했다.[75] 여성가족부는 기지촌 여성들의 비판을 비판해왔다.[32] 미군 위안부는 사회로부터 냉대와 멸시를 받고있다.[40] 2011년부터 '한국 내 기지촌 미군 위안부 국가손해배상청구소송'은 준비되어왔다.[76]

2014년 6월 25일에 미군 위안부 122명의 기지촌 위안부 국가 배상 소송단은 대한민국 정부를 피고로서 성폭행, 감금, 매춘 강요, 인신매매, 마약 투여, 강제 낙태, 공무원의 유착 부정 등에 대한 배상을 요구하는 소장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출했다.[77][31][29][78][79] 여성가족부소송에 대해 코멘트를 거절하고 있지만 미군은 소송에 대해 인식하고 있는 것을 밝히고 있다.[80][50][81] 주한미군은 매춘, 인신매매를 허가하지 않는다고 하고있다.[82][81][50]

2014년 7월 7일에 특별 조치법 성매매 피해 진상규명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새정치민주연합 김광진에 의해 발의되었다.[30][83] 2014년 7월 22일 박근혜 정부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은 여성들에 의한 한국 정부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 대해서, 나라의 관리를 인정하는 입장이라고 부정하는 입장이 대립하고 있다고 하여, 사실 관계가 밝혀질 때까지 입장을 명확하게 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74] 캐서린 문 브루킹스연구소 한국석좌는 외국 여성들이 한국 여성에 비해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없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한다.[14] 2014년 7월 31일에 북한은 이가 미국에 의한 위안부 범죄사건이며, 미국이 이 사건에 대한 책임을 남측에 떠넘기고 있으며,[84][85][86] 조선 민족에게 범한 반인륜적 범죄시효는 있을 수 없다고 표명했다.[84][85][86] 2014년 8월 8일 조선민주여성동맹월스트리트저널뉴욕 타임스 등 미국 언론에 의한 '미군 위안부' 보도를 인용해 알렸으며 이를 한국 정부의 조장에 의해 행해진 현대판 특대형 반인륜적 범죄라고 하여 한국과 미국정부의 사죄와 전적인 책임을 촉구했다고 한다.[87]

한미연합군사령관 커티스 스캐퍼로티(en) 대장은 미국 병사에게 매춘, 주스바를 금지했다.[36]

문화 속의 여성들[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여러분은 달러를 벌어주는 애국자입니다’ 증언 통해 “기지촌의 숨겨진 진실” 속속 드러나 일다
  2. “박정희 정부, ‘미군 위안부·기지촌 여성’ 직접 관리” 뉴시스 2013.11.06
  3. '미군 위안부' 너무 아픈 역사, 박근혜정부는 사죄하라 '1960년대 GDP의 1/4을 미군에게 몸 팔게 해 벌어들인 박정희' 플러스코리아타임즈 2014년 7월 18일
  4. 유승희 의원 "박정희 정권 '미군 위안부' 관리" 경향신문2013-11-06
  5. 늘보의 옛날신문읽기 양공주, 유엔마담 그리고 화냥년 동아일보 2000-11-03
  6. 이영훈 그날 나는 왜 그렇게 말하였던가 뉴데일리 2009.06.01
  7. 궁핍이 낳은 에레나… 그들은 우리의 '순이' 조선일보 2008.08.23
  8. 양은 서양의- 뜻을 가지고 있는 접두어이다.
  9. 못다한 이야기 기지촌, 그곳에 인권은 없었다 국민대신문 2010-05-10
  10. Living the nightmare of Korea's 'juicy bars' CNN December 18, 2013
  11. 보호받지 못한 ‘히빠리’의 죽음 기지촌 떠돌던 60대 매춘여성의 기막힌 인생… 미군범죄로 추정돼도 수사 장벽 수두룩 한겨레21 2000년 03월 30일 제301호
  12. “잊을 수가 없어 나를 경멸하던 엄마의 눈빛을” 기지촌 할머니 51명 설문조사…국가는 미군 요구대로 여성들 관리하던 ‘거대한 포주’ 한겨레21 2008년01월24일 제695호
  13. Kim, Elaine (1997). 《Dangerous Women: Gender and Korean Nationalism》. Routledge. 178쪽. ISBN 0415915066. 
  14. Katharine Moon 캐서린 문 미 브루킹스연구소 초대 한국석좌 “기지촌 여성 문제도 보편적 여성 인권과 인신매매의 관점에서 봐야” 경향신문 입력2014-07-20 수정2014-07-21
  15. 유승희 "박정희 정부, '미군 위안부·기지촌 여성' 직접 관리"
  16. 21년 간 기지촌 여성들의 삶 함께 한 ‘두레방’ 들소리신문 2008.02.18
  17. 대한민국 정부가 포주였다 성매매 단속하는 척하며 여성을 외화벌이 수단으로 여겼던 한국 정부… 한국전쟁 때 위안소 설치하고, 독재정권은 주한미군·일본인 대상 성매매 조장해 한겨레21 2011.11.28 제887호
  18. Fearing G.I. Occupiers, Japan Urgesd Women Into Brothels New York Times October 27, 1995
  19. 맥아더가 만들었다 ‘반쪽짜리’ 일본 민주주의 중앙일보 2009.08.14
  20. 한국군도 '위안부' 운용했다 오마이뉴스 2002.02.22
  21. "한국군도 위안부 운영" 충격 경남도민일보 2002년 02월 23일
  22. 공창폐지령 공포 국가기록원
  23. “조국 경제 발전에 기여한 소녀들의 충정은…” 한겨레 2014.07.04
  24. Soh, Sarah (2009). 《The Comfort Women: Sexual Violence and Postcolonial Memory in Korea and Japan》. University Of Chicago Press. 215쪽. ISBN 0226767779. 
  25. "한국전때 군위안부 있었다" 중앙일보 2002.02.24
  26. "위안부 아니라 위안소 문제, 명백한 국가 범죄" 프레시안 2014.07.03
  27. Höhn, Maria (2010). 《Over There: Living with the U.S. Military Empire from World War Two to the Present》. Duke University Press. 51쪽. ISBN 0822348276. 
  28. ‘한국군 위안부’문제 제기한 김귀옥 박사 “밝혀진 건 퍼즐의 일부” 일요시사신문 2002년 3월 26일 323호
  29. “조국 경제 발전에 기여한 소녀들의 충정은…”
  30. 미군 위안부, 우린 일본 우익 망언에 당당한가 한겨레 2014.08.15
  31. Former Korean 'comfort women' for U.S. troops sue own government Reuters Jul 11, 2014
  32. Ex-Prostitutes Say South Korea and U.S. Enabled Sex Trade Near Bases New York Times January 7, 2009
  33. Openly revealing a secret life 중앙일보 2005.07.31
  34. 미군 위안부 할머니들 어디로 가야하나... 당당뉴스 2007년 12월 01일
  35. 감추고픈 기지촌의 역사 <일곱집매> 중앙일보 2013.04.13
  36. The U.S. military’s long, uncomfortable history with prostitution gets new attention [[워싱턴 포스트] October 31, 2014
  37. ‘여러분은 달러를 벌어주는 애국자입니다’ 증언 통해 “기지촌의 숨겨진 진실” 속속 드러나 일다
  38. “박정희 정부, ‘미군 위안부·기지촌 여성’ 직접 관리” 뉴시스 2013.11.06
  39. 당국이 기지촌 성매매 관리, 교육까지 CBS 시사자키 제작진 2014-06-26
  40. ‘미군 위안부’ 여성들에 대한 불편한 비밀 The Wall Street Journal 16. 7월 2014
  41. 차마 입이 떨어지지 않는 순간 여성신문 2014-07-21
  42. 박정희도 ‘미군 위안부’ 관리”…‘친필 자료’ 공개 유승희 국민TV뉴스 2013.11.06
  43. Donna M. Hughes, Katherine Chon, Derek Ellerman Modern-Day Comfort Women:The U.S. Military, Transnational Crime, and the Trafficking of Women University of Rhode Island 16쪽
  44. ‘미국 위안부’를 아십니까? 여성신문 2014-08-12
  45. ‘기지촌 여성 관리’ 박정희 친필 서명 문건 공개 한겨레 신문 2013.11.06
  46. 김광진, 주한미군기지촌여성 피해 진상규명 특별법 발의 중앙일보 2014년 7월 7일
  47. Former sex workers in fight for compensation Korea JoongAng Daily Oct 30,2008
  48. ‘한-미 우호’의 아랫도리… ‘양공주’들을 민간외교관으로 활용하다 2005.02.01
  49. 유신공주는 양공주 문제엔 관심이 없었다 한겨레 2012.11.30
  50. Former sex workers who serviced US troops get day in court Stars and Stripes December 18, 2014
  51. 25년간 기지촌 ‘양색시’로 살다 기지촌 운동가로 변신한 김연자”성매매는 사랑받지 못하고 존중받지 못해 생긴 마음의 병에서 비롯 전문적이고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해요” 동아일보 2005년 08월호
  52. '2013 국감' 박정희 정부, 미군 위안부 직접 관리 유승희 의원, 성병 걸린 여성 페니실린 과다투여 사망사례 발견 프라임경제 2013.11.06
  53. Katharine Moon Military Prostitution and the U.S. Military in Asia The Asia-Pacific Journal: Japan Focus January 17, 2009
  54. RIGHTS-SOUTH KOREA: Prostitution Thrives with U.S. Military Presence Inter Press Service Jul 7 2009
  55. 동두천 기지촌 윤락녀 피살 사건 공소시효 만료 영구미제 동아일보 2014-02-27
  56. 동두천 기지촌 윤락녀 피살 사건 공소시효 만료 영구미제 조선일보 2014.02.27
  57. USFK video links 'juicy bars' with human trafficking Stars and Stripes December 20, 2012
  58. Filipinas forced into prostitution on the rise in S.Korea Hankyoreh Dec.1,2009
  59. Deliver them from 'hell' Korea Joongan Daily Oct 19,2002
  60. RIGHTS-SOUTH KOREA: Prostitution Thrives with U.S. Military Presence Inter Press Service Jul 7 2009
  61. 기지촌 ‘양공주’의 비극은 아직도… 동아일보 2010.04.27
  62. Juicy bars: Air Force puts squeeze on businesses linked to human trafficking Stars and Stripes September 1, 2013
  63. US servicemen in Korea contribute to human trafficking: report Press TV Dec 21, 2012
  64. Human trafficking in S. Korea 한겨레 2009.02.28
  65. Lee, Jin-kyung (2010). 《Service Economies: Militarism, Sex Work, and Migrant Labor in South Korea》. 미네소타대학교. 126쪽. ISBN 0816651264. 
  66. Donna M. Hughes, Katherine Chon, Derek Ellerman Modern-Day Comfort Women:The U.S. Military, Transnational Crime, and the Trafficking of Women University of Rhode Island 8쪽
  67. Ex-bar worker who was forced into prostitution wins $5,000 judgment Stars and Stripes August 6, 2005
  68. 'Juicy bars’ said to be havens for prostitution aimed at U.S. military September 9, 2009
  69. Donna M. Hughes, Katherine Chon, Derek Ellerman Modern-Day Comfort Women:The U.S. Military, Transnational Crime, and the Trafficking of Women University of Rhode Island 9쪽
  70. US servicemen in Korea contribute to human trafficking: report Press TV Dec 21, 2012
  71. Philippine Embassy has 'watch list' of suspect bars in South Korea Stars and Stripes September 26, 2009
  72. Philippines stops authorizing women to work at ‘juicy bars’ near U.S. bases Stars and Stripes February 5, 2010
  73. Bar owners, workers protest Osan's off-limits ban on juicy bars Stars and Stripes June 14, 2013
  74. 김희정 장관 “위안부 문제, 여성 인권 이슈로 접근해야” 여성신문 2014년 7월 22일
  75. 대법원 1966.10.18, 선고, 66다1635,1636, 판결 법제처 1966.10.18
  76. 미군 성병만 걱정한 정부…인간에 대한 예의를 지켜라 한겨레 신문 2014.07.04
  77. "몸 깨끗이 관리해"... '미군 위안부' 국가손해배상청구오는 19일 서울중앙지법 앞 기자회견... "인권침해 진실 밝힐 것" 데일리중앙 2014년 12월 18일
  78. Adam Justice Former ‘Comfort Women’ Sue South Korean Government International Business Times Jul 11, 2014
  79. '기지촌 여성' 국가 상대 집단 손배소송 연합뉴스 2014년 6월 25일에
  80. Former S Korean 'comfort women' for US troops sue government DelhiDailyNews 13 Jul, 2014
  81. Former prostitutes who served US troops sue South Korea Stars and Stripes July 18, 2014
  82. Former Korean 'comfort women' for US troops sue own government 타임스 오브 인디아 Jul 13, 2014
  83. 김광진, 주한미군기지촌여성 피해 진상규명 특별법 발의 뉴시스 2014년 7월 7일
  84. 北 ‘미군 기지촌 성매매’ 비난…“인권유린국은 미국” 파이낸셜뉴스 2014-07-31
  85. 북한 ‘주한미군 기지촌 성매매’ 비난 경향신문 2014-07-31
  86. 北 '미군 기지촌 성매매' 비난…"인권유린국은 미국" 연합뉴스 2014/07/31
  87. 北 여맹, '미군 위안부'에 韓·美 사죄와 책임 촉구 통일뉴스 2014년 8월 8일
  88. The Reel Story Shin Sang-ok has done just about everything in Korea movies. So why is he still working? Korean Joongang Daily Jan 18,2002

추가 읽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