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뉴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통일뉴스》
종류인터넷 신문
소유주㈜통일뉴스
편집국장김치관
창간2000년 10월 31일
본사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웹사이트통일뉴스 홈페이지

통일뉴스(대표이사 이계환)는 시민운동가 출신의 이계환(李桂煥) 씨 등이 중심이 되어 2000년 10월 31일 창간한 인터넷신문으로, 통일전문 정론지를 지향하고 있다.

개요[편집]

통일뉴스는 시험 운영을 거쳐 2000년 10월 31일자로 창간한 인터넷신문이다.[1]

경실련 통일협회 고문 김남식 씨와 전 말레이시아 대사 손장래 씨, 고려대 명예교수 강만길 씨, 고 문익환 목사의 부인 박용길 장로 등이 상임고문으로 참여했고, 노동문제연구가 김금수 씨, 통일운동가 노중선 씨, 명진 스님, 문규현 신부, 오충일 목사 등이 고문을 맡았다. 30∼40대의 전문가와 통일문제에 관심이 높은 일반인들도 대거 참여하고 있다.

정체성[편집]

국내 유일의 인터넷 통일전문 정론지임을 자임하면서, “6·15선언에 담긴 민족주의를 구현하는 신문이 되겠다”고 한다. 이계환 대표는 “4월 혁명 때 <민족일보>가 있었다면 6.15공동선언시대에는 <통일뉴스>가 있다”면서 “<민족일보>의 민족자주와 평화통일이라는 사시가 <통일뉴스>와 일맥상통한 것을 보더라도 맥을 이은 것은 당연하다”면서 <민족일보>의 얼을 잇겠다고 선언했다.[2]

민족화해의 소식을 전하고 특히 해외동포에게는 고국 소식을 전하는 민족의 언론, 남·북·해외동포간의 열린 네트워크를 지향하면서 민족문제와 통일문제에 대해 새로운 정보를 제공하는 대안언론을 지향한다.

상임고문[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연합뉴스 (2000년 10월 31일). “인터넷 통일신문 '통일뉴스' 창간”. 《통일뉴스》. 
  2. 김철관 (2007년 11월 2일). “<통일뉴스>, <민족일보> 얼 잇는다.”. 《오마이뉴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