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agazine.png
뉴스앤조이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간행주기 일간
웹사이트 http://www.newsnjoy.or.kr/

뉴스앤조이〉(NEWSNJOY)는 대한민국신문이다. 진보적 성향을 지닌 기독교 언론이다.[1] [2] [3] [4] [5] 인터넷 <뉴스앤조이>는 2000년 8월에 창간하고 종이 신문 <뉴스앤조이>는 2001년 3월부터 발간했는데, 종이 신문은 2012년 3월 말의 264호를 마지막으로 발매를 중단하고 이후 온라인판만 발행하였다.[6]

역사[편집]

<뉴스앤조이>는 2000년, 한국교회의 현실을 보면서 마음 아파하고 고민하던 기자들이 교회가 개혁되기를 열망하면서 만든 언론이다. 그래서 교계 뉴스만 전하지 않고, 교회 개혁에 유익이 되는 내용을 중심으로 보도한다. 그동안 <뉴스앤조이>는 예수만이 교회의 머리라고 외쳤고, 예수의 자리를 대신 차지해서 교회의 주인 행세하는 사람들의 행태를 고발했다. 지금도 숱한 비난과 소송과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금권과 교권의 유혹과 위협에 굴하지 않고 교회 개혁의 최전선에서 분투하고 있다.

<뉴스앤조이>는 21세기가 시작되는 2000년 여름, 30대 젊은 기자 4명이 한국교회의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을 고백하며 내일을 고민하는 참 증인이 되겠다는 소망을 품고 인터넷 신문으로 창간했다. 무엇보다 금권과 교권에 얽매이지 않고 어떠한 권력으로부터도 자유로운 독립 언론을 목표로 삼았다.

<뉴스앤조이>는 목회자 세습과 거대 권력화, 불투명한 재정운용, 물량주의, 이단 사이비 폐해 등을 심층적으로 고발해 왔으며, 한국교회 개혁을 열망하는 계층의 구심적 역할을 해 뜨거운 지지를 얻었다.

또 창간 당시부터 주요 일반 매체들로부터 집중적인 조명을 받는 등 한국 기독교의 주요 이슈와 현황을 교회 바깥으로 알리는 데 큰 역할을 감당해 왔다.

<뉴스앤조이>는 2005년 1월 복음 전도와 사회 참여에 대한 열린 시각을 가진 월간지 <복음과상황>과 통합을 이뤄냈다. 통합된 <뉴스앤조이>와 <복음과상황>은 이 시대 '상황' 속에서 '복음'이 가지고 있는 기독교인의 삶과 역할에 대한 폭넓은 비전을 제시했다.

2008년 12월 말, <뉴스앤조이>와 <복음과상황>은 각자 고유한 역할을 더욱 잘 해내기 위해 서로 발전적으로 분리 독립하기로 결정했다.

2007년 3월에 창간된 <미주뉴스앤조이>는 미국 한인 교회와 교인들의 성숙과 건강을 위한 비판과 견제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뉴스앤조이>는 상근 기자와 2100명에 이르는 다양한 계층의 기자회원들이 기사를 올린다. 평범한 기독교인은 물론 목회자, 교수, 신학생 및 여러 직분을 가진 많은 기자회원이 올린 글은 교회 개혁을 위한 건전한 토론의 장을 구축하고 있다.

<뉴스앤조이>는 좋은 책을 출판하는 일도 한다. 그동안 30여 권의 단행본을 출간했다. 교회 개혁과 기독교 평화주의, 설교 비평 등의 책들은 비록 대중적이지는 않지만 기독교인들이 꼭 읽어야 할 중요한 내용을 담았다. 2012년부터는 3개월에 한 번씩 기독교 신앙을 바로 세우는 데 도움을 줄 소책자 '바른 신앙 시리즈'를 출간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종교 5인. 한겨레신문. 2004년 1월 14일.
  2. 조현. 뉴스앤조이 10년…‘성역없는’ 보도로 ‘성역’ 지키다. 한겨레신문. 2010년 10월 13일.
  3. 김시연. 김용민이 기독교 모독? 한국 언론이 창피하다. 오마이뉴스. 2012년 4월 7일.
  4. 김은실. 한기총, <뉴스앤조이>를 없애려 하다. 뉴스앤조이. 2011년 12월 23일.
  5. 문용필. 한기총, 진보 교계매체 ‘상표권’ 선점 의혹…“도 넘은 언론탄압”[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뉴스페이스. 2011년 12월 26일.
  6. 김종희. <뉴스앤조이> 종이 신문을 덮으면서. 뉴스앤조이. 2012년 3월 26일.

외부 링크[편집]